[성명] 박호군 과학기술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한다

글쓴이
sysop
등록일
2003-11-21 22:40
조회
10,312회
추천
114건
댓글
4건
이공계 위기에 대한 인식이 현장의 과학기술인으로부터 시작되어 정부, 대학, 원로 과학기술인들에게로, 또 사회 전반으로 전파되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박호군 과학기술부장관의 최근 발언을 보면 그가 과연 과학기술인력 양성의 주무부처이자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도모코자 존재하는 부처의 장관인지 심히 의심스럽다. 특히, 과학기술부에서는 이미 작년부터 이공계 기피현상 극복을 위한 각종 대책을 내어 놓았고, 범정부적으로 이공계 공직진출 확대방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국회에서도 일부 의원을 중심으로 이공계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법안을 준비중임에도 불구하고 정작 가장 앞장서 뛰어야 할 과학기술부 장관이 혼자 다른 견해를 갖고 이를 공식 입장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에 의아함을 넘어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다.

과학기술 중심사회를 지향한다는 참여정부들어 과학기술부로부터 나온 이공계 대책들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과기정책과 관련하여 정부 내에서 간간히 잡음이 들려오는 점 등을 볼 때, 결국 장관의 안일하고 왜곡된 상황 인식이 여러 문제의 시발점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 과학기술인의 친정을 자임한다던 과학기술부에 시누이가 앉아있는 꼴이다.

특히 이공계 위기 해결을 위하여 정부가 할 일은 없으니 과학기술계가 알아서 하라는 식의 언사는 그가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정부의 공직자로 부적합한 인물이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들게 한다. 과학기술부 장관은 부처의 이익을 대변하는 자리가 아니다. 국가의 과학기술 발전을 독려하고 과학기술인을 위해 일해야 한다. 박호군 장관도 개인적으로는 연구원 출신으로, 과학기술계의 일원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주요 보직을 거쳐 장관에 이른, 소위 출세한 과학기술인이라 하여 현장과 후학들의 위기를 강 건너 불 보듯 한다면, 분명 장관을 잘못 선택한 것이다.

박호군 장관은 최근의 발언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하기 바란다. 그것이 실언이 아닌, 솔직한 인식의 발현이었다면 굳이 해명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과학기술인들은 이공계 위기 해결에 걸림돌이 되는 과학기술부 장관을 바라지 않을 것이며, 더 늦기 전에 장관 퇴진을 요구할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



----------------------------------관련 기사----------------------------------

(서울=연합뉴스) 엄남석기자 = 정부와 국회, 대학 등이 위기의식을 갖고 이공계살리기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과학기술인력 양성 주무부처인 과학기술부 장관이 이공계기피를 심각한 수준이 아니라고 진단, 엇박자가 나오고 있다.

박호군 과기부 장관은 21일 서울 역삼동 리츠칼튼 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조찬모임에서 '차세대 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과학기술정책 방향'을 주제로강연하면서 이공계기피 현상이 "과장된 것으로 실질적으로는 얘기하는 것만큼 심각한 수준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은 "이공계에 우수학생이 오지않는다는 문제는 언론에서 도와주려고 문제점을 많이 부각시키다 보니 실제로도 그렇게 됐다"면서 "실제로는 (이공계) 학생수가 엄청나게 늘어나고 우수학생도 상당히 많이 온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학생 50여명이 의대.한의대 진학을 위해 자퇴했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KAIST를 방문해 확인한 결과, 6명 정도가 자퇴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1천여명의 학생 중 6명 정도가 학업을 포기하는 것은 늘 있어온 것이라고설명했다.

박 장관은 또 서울대를 예로들면서 1만5천명의 학생 중 공대에서 자퇴한 학생은50명 정도에 불과하다고 덧붙이면서 "이들은 학업에서 성공한 학생들이 전혀 아니며어차피 그 길로 가지않을 것이면 새로운 길을 빨리 찾아가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언론에서 자극적인 것을 찾아 전하다보니 이공계기피 현상과 관련된위기의식이 과장됐다"며 이공계 기피와 관련된 위기감을 언론 탓으로 돌리고 , "단순한 숫자에 현혹돼 큰 문제가 있는 것 처럼 호들갑을 떨어 이공계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을 낙담시키고 회의감을 주는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공계 위기라고 걱정은 하지만 누가 자녀에게 이공계 진학을 권고하겠는가"고 반문하고 "이공계기피 현상은 정부가 풀어준다고 생각해서는 안되며 국민들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과기부의 과학기술인력양성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황우석 서울대교수는 질의를 통해 "이공계 기피현상은 점차 심화되고 있으며 최소한 이대로 가서는 안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반박했다.

황 교수는 또 "과학기술인력 양성을 주인없이 군웅할거식으로 해서는 안된다"면서 과기부가 교육부처와 '빅딜'을 해 과학기술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 맹성렬 ()

      이런 인식을 하고있는 장관이 이끄는 과기부에서 무슨 뾰족한 이공계 위기 해소책이 나오겠습니까? 힘도없으면서 과학기술은 혼자 독차지하려는 과기부도 문제지요. 이 차에 과기부를 없애버립시다. 

  • 익명좋아 ()

      어떤 방법으로 과기부를 없앨 수 있을까요?

  • 장재호 ()

      정말 골 때리는 구만요... 도대체 높은 자리만 가면 사람들이 변하는 것인지..정말 높은 자리가 뭔지..심히 걱정됩니다.

  • 임호랑 ()

      지나 놓고 보니, MB 정부에서 과기부가 사라졌습니다.
    장관의 이런 그릇된 인식과 현장감이 결국 과기부가 사라지는 한 원인이 되지는 않았을까 생각하게 만드는 대목입니다.

목록


공식성명/활동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22 [논평] 황우석,문신용 연구팀의 업적을 축하하며 댓글 6 sysop 02-16 10200 121
121 [논평] 새 정보과학기술 보좌관에 바란다 sysop 01-31 8217 124
120 [논평] 직무발명 보상액 지급, 윈윈 전략의 모델로 삼아야 sysop 01-31 8504 111
119 [논평] 새 과학기술부장관 취임에 부쳐 댓글 4 sysop 12-29 8682 88
118 [성명] 고 전재규 연구원의 국립묘지 안장을 촉구한다. sysop 12-13 7900 83
117 [논평] 남극 세종기지 사고를 바라보며 sysop 12-09 8667 132
116 [謹弔] 차디찬 빙원에서 요절한 전재규 연구원의 명복을 빕니다. sysop 12-09 7880 97
115 [논평] 우리는 대구 지하철 참사를 벌써 잊었나. 댓글 1 sysop 12-01 7882 93
114 [논평] 신용카드사 부실사태에 대하여 sysop 11-24 7362 88
113 [성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법 개정에 부쳐 sysop 11-24 8916 84
열람중 [성명] 박호군 과학기술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한다 댓글 4 sysop 11-21 10313 114
111 답변글 과학기술부 장관의 답변 sysop 11-25 8056 82
110 [성명] 특허제도 개선되어야 한다. 댓글 1 sysop 10-29 8341 77
109 [촌평] 과학기술위성 발사를 축하하며 댓글 1 sysop 09-30 7549 74
108 [성명] 이공계 공직진출 확대방안 환영 댓글 2 sysop 08-20 7227 72
107 [보도자료] 국회의원, 국무위원 설문답변 - 이공계 공직진출 확대방안에 대하여 댓글 1 sysop 08-19 8613 68
106 [보도자료] 이공계 공직진출 확대방안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sysop 07-30 7050 71
105 [논평] 이공계 공직진출 확대방안 추진을 환영한다 댓글 2 sysop 07-21 7006 67
104 [보도자료] 이공계 실험실 안전 실태 ‘심각’ sysop 07-02 7850 71
103 [보고서] 실험실 안전 실태 파악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 보고서 sysop 07-02 10538 38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