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을 선택할 때 직장의 규모

글쓴이
pecho
등록일
2019-02-14 00:25
조회
2,256회
추천
0건
댓글
3건
구직중인 화학과 학생입니다.
잡사이트에 이력서를 공개로 돌리고 몇개의 연락을 받았습니다.
그 중 업력 3년의 중소기업에서 받은 연락이 직무가 나쁘지 않아, 발전 가능성에 투자를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동안, 저는 남들이 첫 직장이 중요하다고, 대기업을 선호하기에 저도 그 경향을 따라서 구직을 하고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가진 것이 편협한 생각인지 궁금하여 두가지를 질문하고 싶습니다.
1. 첫 직장이 이직의 기준이 되고, 보다 나은 복지나 연봉을 위해 대기업을 선택한다고 짐작하고 있는 데, 이 생각이 정말 합리적인 생각인지 궁금해졌습니다.
2. 그리고 설립된 지 얼마 되지않은 소기업에 들어가는 것은 어떤 장단점이 있는 지 생각해보지 않아서 인생 선배님들에게 의견을 받고 싶습니다.

  • 엘리엘리라마사박다니 ()

    참고만 하시길..맹신은 금물..인생은 사바사 케바케...

    1. 맞는말입니다. 합리적인 걸 넘어서서 '되도록이면' 입니다...중소기업에서 대기업 가는 경우도 찾아보면 의외로 꽤 있습니다만...의외라는건 그만큼 적다는 이야기입니다...반면 대기업에서 중소기업 가는건 쉽습니다...그리고 연봉/복지는 이야기할 필요도 없을것 같습니다..

    2. 장점보단 단점이 커보입니다...차고에서 시작한 애플 같은 회사가 우리나라에서 나오지 말란법 없지만 확률은 그닥 높지 않아보입니다.....

    시작은 되도록이면 대기업에서 하시는걸 추천합니다.....결혼도 하셔야하고 집도 장만하셔야 하고...대한민국은 사회초년생에게 관대한 나라가 아닌것 같습니다..

  • 댓글의 댓글 pecho ()

    면접 전날인 오늘에서야 생각이나 댓글을 봤습니다.
    말씀 해주신 내용 덕분에 상황을 보다 객관적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부끄럽지만 약간의 자만으로, 회사에 비전이 있다면 내가 회사를 먹여살릴 수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여전히 회사의 비전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덕분에 좋은 선택을 하기 위해 한걸음 다가간 느낌입니다.
    감사합니다.

  • 케이 ()

    중소기업들의 문제가 기술력이나 경쟁력에만 있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돈을 벌어도 환원하려고 하지 않고,
    회사를 발전적인 방향으로 이끌어 나가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해야 하는데
    업력이 작은 회사들은 그걸 못해서 낙오하고
    반대로 업력이 오래된 나름 안정된 회사들은
    먹고 살만한 경영진들이 그냥 현상유지 하려는 회사가 많습니다.
    회사 규모마다 다르겠지만 업력 3년 수준이면
    대표가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인 경우도 수두룩 합니다.
    그냥 얼굴 팔아서 자잘한 프로젝트 따오고 실제 일 내용은 하나도 모르는 수준이요.
    잘 보고 가시길 바랍니다.

목록


취업/직장/스타트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과학기술인 전직제한 반대 투쟁 (2004년) sysop 11-11 17788 3
7955 글쓰기, 교육, 친화력 이런 것에 능한 엔지니어는 어떤 일을...? 댓글 1 모리 04-06 197 0
7954 안녕하세요 석사 졸업생 취업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댓글 2 abcc 04-04 191 0
7953 지방국립대 전기공학과 졸업한 29살 여자 진로, 어떻게 보시나요? 댓글 4 아스키 03-25 625 0
7952 삼성전자 ds부문 s.lsi 관련 질문 댓글 7 분홍슬리퍼 03-22 610 0
7951 회로설계 과정이 어떤식으로 이루어지는지 알고싶습니다. 그네후 02-20 382 0
7950 반도체 후공정 엔지니어의 커리어 관련하여 선배님들께 문의드립니다. 지나간다 02-13 439 0
7949 전자공학과 / 신소재공학과 반도체 취업 댓글 1 WODH 02-12 699 0
7948 전자공학과 스타트업 댓글 3 WODH 02-12 654 0
7947 올해 26살 항공전자정보공학과 3학년으로 편입하게 된 학생인데 미래 진로가 궁금합니다 댓글 6 WODH 02-09 530 0
7946 안녕하세요. 신소재공학 복수전공 고민중인 산업공학과 학생입니다. 댓글 2 IEsystem 02-03 375 0
7945 비전공자의 반도체 엔지니어 지원 가능성에 대한 질문입니다. 댓글 4 Limitless 02-02 779 0
7944 화공엔지니어 경력개발에 관하여(혹은 새로운 도전) 댓글 1 몰랑소 01-28 582 0
7943 반도체 Back-end 설계 분야의 현업과 미래에 대해 여쭤봅니다 댓글 1 일해라백엔드 01-26 604 0
7942 산업공학과 학생 품질관리직 질문있습니다. 댓글 2 IEsystem 01-22 382 0
7941 기계공학과 + c언어 + 머신러닝= ?? 댓글 4 2020 01-22 1313 0
7940 플랜트 엔지니어 엑셀 연습? 댓글 3 두루루룹 01-05 853 0
7939 국내 공기업vs일본 대기업vs캐나다 중소,중견기업 조언 부탁드립니다.(기계공학) 댓글 5 프로고민러 01-03 1304 0
7938 반도체 공정엔지니어의 전망과 이직 댓글 3 JHYYY 12-23 2079 0
7937 내년에 지거국 기계공학과에 입학하는 고3입니다! 조언 부탁드려요 댓글 6 단비사랑해 12-14 1686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