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들어온지 약 10년

글쓴이
손연경 (sophy)
등록일
2002-02-23 22:21
조회
7,972회
추천
0건
댓글
3건
대학을 들어가기 전에...

고등학교 다닐 적에 아인슈타인과 에디슨의 얘기를 들었다.

뭐.. 다 할 필요는 못느끼고.. 단지 요지는 대학교육은 어떻게 생각하느냐를 가르치는 곳이라는 것이었다.

 

대학에 가면.. 더 이상 암기과목에 연연하지 않아도 될 줄 알았다.

과학을 배우고 과학을 공부하는데 이해가 중요하지 딸딸딸 외워서 치르는 그런 시험은 없을 줄 알았다.

수업시간.. 교수님은 앞에서 한참 설명하시고.. 어제 먹은 술의 숙취로 뒤에 앉은 학생은 잔다.

교수님은 일방적으로 가르치시고, 얼마나 이해 했는지.. 관심이나 있으신건지..??

어라라... 저건 좀 이상한데? 저기요 교수님.. 이거 혹시 이러저러 하게 되는 건 아닙니까?

교수님의 답변... 자네 공부를 하기를 하는건가? 그렇게 간단한 원리부터 헷갈리면 어떻게 하나?

무안하다... 교수님이 헷갈리도록 가르치셨던 것은 아닐까?

좀 이상해도 더 이상 질문을 할 수가 없다. "감히" 교수님의 권위에 도전하는 꼴을 보이면 안되기 때문에...

그저 교수님이 말씀하신대로 노트에 잘 받아 적어놨다가..

시험 때가 되면 그거 잘~ 외워서 답안지에 그대로 쓰면 된다.

괜히 어줍잖은 자신만의 생각을 피력했다가는.. keyword가 하나도 없는 답안지.. 0점 처리되기 쉽상이다.

 

실험실습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어라.. 실험 과목도 필기 시험이 있단다.

실험 제대로 한 번도 안 한 애가 실험을 A+을 받는다.

리포트 두껍게 내고 실험 시험 잘 봐서.. 란다.

막상 실험 할 때는 어디 있는지 구경하기도 힘들었는데...

 

정신없이 지내다보니.. 졸업반이다.

4년동안 뭘 배웠던가..

뒤적뒤적 찾아보니.. 책에 뭔가 많이 써 놓은 거 봐서 뭔가 배우기는 배운 모양인데...

졸업 논문을 쓸라고 실험을 해 볼까 싶다.

흠... 대체 어디서부터 어떻게 주제를 잡아야 하는 것이지?

그래.. 고등학교 때 배운 바로는 사실의 관찰 -> 가설 -> 실험 설계 -> 결론 이었는데..

대학와서 배운 바로는.. 여기서 한 발자욱도 더 나가지 않았다.

내가 전공한 것에서... 아니.. 내가 외웠던 것에서 어떤 가설을 내야 하는것이지?

막막하다.

 

결국에 교수님이 짚어준 과제를 정해서 실험을 시작하게 되었다.

  • 소요유 ()

      우리나라 교육의 현실이지요. 스스로 찾아가도록 못가르치는 교육, 'certifcation'만 필요한 교육,  그런 사회....    좀더 진취적으로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 이현준 ()

      그때 실험 안하고 고시 친사람이 엄청 잘되지 않았나여? ^^;; 우리나라 --;

  • 포닥 ()

      내가 선생하기를 싫어하고 두려워하는 이유가 바로 이겁니다. 나랑 똑같은 넘들 만들어내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근데, 선생자리나면 하게 되겠죠. 일자리가 없으니....

이전
시간강사와 보부상[퍼옴]
다음
공대생의 고민..


취업/직장/스타트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70 답변글 어이없는 현실은... 신진철 03-04 6760 0
69 답변글 더 웃기는건.... 박철 03-06 6235 0
68 (어느 IT 개발자) 피박쓰게 생겼습니다. 박석준 03-01 8211 0
67 답변글 [re] 개발의 정의와 진행의 차이 박석준 03-03 6523 0
66 답변글 [re] (어느 IT 개발자) 피박쓰게 생겼습니다. 정훈 03-02 6505 1
65 출연연에서 댓글 6 1234567 03-01 7772 0
64 항공우주에서 댓글 3 1234567 03-01 7589 0
63 학부제, 변리사, 공대생, 군인.... 댓글 9 박철 03-01 9160 0
62 기술영업직은 어때요? 댓글 3 음... 03-01 8748 1
61 답변글 [re] 기술영업직은 어때요? 댓글 1 ***** 03-06 10868 0
60 연구와 개발은 서로 다른 것인가? 댓글 1 장우교 02-28 6576 0
59 연구를 하려면 댓글 2 공공공 02-28 6591 1
58 헛생각 이공인 02-28 6826 0
57 개발의 즐거움과 괴로움 댓글 11 남이현 02-28 7539 0
56 답변글 [re] 개발의 즐거움과 괴로움 댓글 11 배성원 02-28 6812 1
55 수석연구원이 왜 없지? 댓글 8 공공공 02-27 9795 0
54 연구비---이런 면도 댓글 10 배성원 02-27 7900 0
53 답변글 [re] 간식비? 미국에선... 댓글 2 이기돈 03-04 6332 1
52 답변글 [re] 연구비---이런 면도 JI-JOON SONG 03-02 6588 0
51 답변글 야식에 대한 생각 댓글 2 방문자 02-28 7006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