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의 글

글쓴이
차인표
등록일
2002-03-19 03:44
조회
7,213회
추천
0건
댓글
6건
[페어플레이를 합시다]차인표/병역의무 이행은 기본…
 
얼마 전 가수 유승준이 병역 파문으로 홍역을 치르는 것을 보고 1995년 내가 군 입대를 결정했을 때의 일이 생각났다. 사실 그때 나도 고민이 많았다. 미국에서의 생활을 접고 연기자가 되겠다고 한국에 들어온 후 천신만고 끝에 MBC 드라마 ‘사랑을 그대 품안에’로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을 때였다. 잠시 미국에 들어갔다 다시 나올까 하는 생각을 안 해본 것은 아니다. 하지만 어차피 겪어야 할 일. 매도 미리 맞는 게 낫다는, 원칙적인 생각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주변에서 내 결정을 말린 사람도 없지 않았다. 인기의 유효기한이 길어야 6개월인 연예계에서 이런 기회를 스스로 ‘유예’하는 게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이 대체적인 설득의 이유였다. 하지만 나는 그냥 군에 입대했다.

지금 생각해 보니 당시 결정은 이후 몇 년 동안 내게 ‘평정심’과 ‘자신감’을 가져다 주었다. 꼭 ‘신성한 병역의 의무’를 들먹이지 않더라도, 최소한 “내가 할 건 했다”는 스스로에 대한 책임감 같은 거였다.

이런 생각은 얼마 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때 쇼트트랙 김동성 선수의 파문을 보고 다시 들었다. 김 선수가 경기를 이기고도 실격 당한 일이다. 나중에 TV에서 인터뷰한 내용을 유심히 살펴보니, 안톤 오노는 당연히 먹을 떡을 먹었다는 듯, 뻔뻔할 정도로 당당했다. 반면 김 선수는 말이 없었다.

약속이나 한 듯, 미 언론사들은 오노의 정당성을 부각시켰고 미 NBC 방송의 ‘투나잇쇼’ 진행자 제이 레노는 한국을 비하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들의 행동은 미국인들이 잘 쓰는 표현을 빌리면 “It’s not fair!(그건 공정하지 않아!)”였던 것이다. 국내 네티즌들은 분노했다. 그들은 인터넷에서 오노의 홈페이지 등을 해킹해 며칠동안 서버를 다운시켰다. 나도 개인적으로 오노에게 한 마디 해주고 싶어서 여러 차례에 걸쳐 그의 홈페이지를 방문했지만, 서버가 다운되어 글을 남기지 못했다.

그런데 지금까지 흥분과 분노 속에 동계올림픽 관련 보도를 보면서, 한 가지 아쉬운 점을 발견했다. 이는 주로 안톤 오노, 리자준 등 경기 중 파울플레이를 한 인물들에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심지어 어떤 이들은 이번 월드컵 때 미국에 불이익을 주자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하지만 그렇게 파울이 쉽게 일어날 수 있는 쇼트트랙 경기에서 단 한번의 파울도 저지르지 않고, 깨끗한 페어플레이를 한 우리 남녀 국가대표 선수단에 대한 칭찬은 거의 없었다는 점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금메달을 딴 것보다도 더 자랑스러운 것은 우리 어린 선수들이 이미 더러워진 현장에서 끝까지 페어플레이를 해주었다는 점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결국은 나도 포함됐지만) 이 선수들에 대한 칭찬보다는, 파울플레이를 한 사람들에 대한 원망만을 주로 했던 것이다.

그런 생각이 들자 오노의 홈페이지를 찾아 다녔던 내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워졌다. 지금이라도 페어플레이를 한 우리 선수들에게 박수를 쳐주었으면 한다. 결국 해야 할 걸 해낸 그들이 자랑스러운 것이다.

차인표 탤런트

  • 송세령 ()

      공감합니다.. 어쩌면.. 금메달을 따냈지만 반칙사건에 묻혀버린 선수들의 모습은.. 이공계 기술자들의 모습이 아닐런지..

  • 전문연 ()

      차인표님말씀에 당연 공감합니다...이 작고 힘없는 나라에서 국방의무 수행은 당연한 것이라 생각하며 현재 전문연들의 복무기간 단축을 이야기 하는 가장 기본이 형평성 문제입니다..물론

  • 전문연 ()

      군필자들에게는 할 말씀이 없습니다..그러나 다른 복무대체로 군복무를 수행하는 사람과의 형평성을 주장하는 것이며 우리 전문연들이 국방의무를 수행하는것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는 것이 아

  • 전문연 ()

      니라는 것입니다...

  • 전문연 ()

      물론 저희 전문연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진다고(?)해도 소급적용은 힘들것 같지만 저희는 단지 전문연을 지원하고자 하는 밤새며 연구하는 후배들에게 형평성 있는 복무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 전문연 ()

      것입니다...



취업/직장/스타트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237 답변글 [re] [전문연구요원 3년 단축] 바꾸어 생각해 봅시다. 댓글 2 공대 03-23 5539 0
236 인용 옮김이 03-23 5624 0
235 [긴급제안] 혹시 직장에서 연구/개발 인력으로? 댓글 8 김덕양 03-23 6652 0
234 답변글 [re] [긴급제안] 혹시 직장에서 연구/개발 인력으로? zecks 03-25 5970 0
233 답변글 [re] [긴급제안] 혹시 직장에서 연구/개발 인력으로? 댓글 7 연구원 03-25 6194 0
232 답변글 [re] [긴급제안] 혹시 직장에서 연구/개발 인력으로? 최경환 03-23 6122 0
231 다시 조금 크게 정리를 해드리겠습니다. [병특관련] 댓글 9 김덕양 03-23 5834 0
230 [정리] 이때까지 느낀 점 댓글 10 김진일 03-22 6142 1
229 답변글 부적절한 느낀점 댓글 1 긍정이 03-22 5282 1
228 답변글 [답변]입니다. 댓글 1 김진일 03-23 4938 0
227 답변글 제 의견입니다. 긍정이 03-24 5509 1
226 [공지] 서울,수도권 전문연 여러분들 필독 바랍니다. 긍정이 03-22 6111 0
225 답변글 [re] 공돌 03-26 5696 1
224 왜 전문연구요원을 5년으로 했을까?? 갑자기 생각난 단상 댓글 5 이해원 03-21 5325 0
223 개인의견-대체복무제를 모두 폐지하라 댓글 6 이해원 03-21 5691 0
222 의사들 댓글 2 이공계 03-21 5457 1
221 병특과 유학의 상관관계라........ 댓글 1 포닥 03-21 6023 0
220 답변글 동의합니다. 김덕양 03-21 5230 1
219 전문연구요원 기간 단축에 대한 아이디어 하나... 댓글 5 정진하 03-21 5373 0
218 기고] 兵役특례자 벤처일꾼으로 ...... 田夏鎭 정승주 03-21 5483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