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중국의 이공계 현장교육

글쓴이
김덕양
등록일
2003-12-09 03:48
조회
5,249회
추천
32건
댓글
4건

 연구개발비중 기업이 부담하는 비율이 40%라...놀라운 수치군요.

------------------------------------------------------------------------------------------

[공학교육이 기술경쟁력]중국의 이공계 현장교육 

[동아일보]
지난달 28일 중국 베이징대에서 열린 삼성차이나의 채용설명회. 베이징대 졸업반 학생 350여명이 몰린 이날 행사에서 학생들은 “나노기술 관련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거나 “재학 중 기업체에서 일을 했다”는 등 다양한 현장 경력을 내세워 자신을 ‘세일즈’했다.
 
 
삼성차이나 관계자는 “중국 이공계 대학 졸업자들은 기초 지식이 탄탄한 데다 기업체 등의 실무 프로젝트 경험이 풍부하다”며 “6개월∼1년 정도 재교육을 하면 곧바로 현장에 투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장 중심 교육을 강조하는 중국 대학 교육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사례다.

칭화대 자동화학과 4학년인 한국인 유학생 손기원(孫基源·22)씨는 3학년 여름방학 1개월간 자동화 로봇 제작공정 중 한 과정을 직접 해보는 현장 체험프로그램에 참가했다.

손씨는 “학교 내 공장과 샤오반(校辦)기업 등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부품 조립 등의 실제 생산공정을 해봤다”고 말했다.

칭화대 컴퓨터공학과 양스창(楊士强) 교수는 “학부생이 산학 프로젝트에 참가하면 학점으로 인정해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졸업 논문도 철저히 현장 중심이다. 5년제인 칭화대 건축학과 졸업반 학생들은 실제 건설현장의 주택단지 1동을 직접 설계한 졸업논문 1편과 설계 작품 1편을 내야 한다. 우수 논문은 실제 건축현장에 적용된다.

베이징대는 최근 이과 신입생 200명을 대상으로 2학년까지 수학 물리 화학 등 기초과학을 두루 공부하고 3학년 때 전공을 택해 실무 프로젝트 등에 참가하는 ‘위안페이(元培)’ 계획을 시작했다. 2학년 때까지 전 분야의 기초과학 실력을 높이고 3학년부터는 실무능력을 높이기 위한 것. 일반 학생들보다 20∼30% 정도 많은 학점을 이수하도록 해 전문성이 떨어지지 않도록 했다.

대학은 기업의 투자 유치에도 적극적이다. 대학의 연구 능력을 높이고 실무 경험이 풍부한 인재를 키우려면 기업의 투자가 필수적이기 때문.

칭화대는 1995년 총장이 직접 나서 대기업 투자 상담 창구인 기업합작위원회를 만들었다. 현재 중국기업 160곳, 외국기업 40곳이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칭화대는 이를 통해 연간 1500개의 연구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2001년 중국 대학의 연구개발비 중 기업이 부담하는 비율은 40% 정도로 한국 대학(15%)에 비해 크게 높다.

또한 중국 대학의 연구개발비 가운데 산업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응용연구 비중은 전체의 60% 정도. 한국 이공계 대학의 응용연구 비중(29.7%)에 비하면 크게 높은 수치다.

베이징=박 용기자 parky@donga.com
 
 

동아일보  2003-12-08 17:49:00 

  • 황진환 ()

      연구 개발비는 대단하네요, 개인적으로 응용분야의 연구비는 기업이 부담하고, 국가 기금은 주로 자연과학 분야및, 기초분야 육성에 힘을 쏟아야 된다고 생각하는데.......그렇게 되기 쉽지 않죠.....그런데, 중국넘들 모 해봤다는 절대 믿을 만한 것이 없습니다.  이것들은 옆에사람도 아니고 옆방에서 하는 연구 하는 것 보고도 자기가 해봤다고 하는 놈들이니까요.....막상 뽑아놓고...해봐 하면...내가 할줄한다고 한적없는데, 라고 발뺌하기 일수죠.....

  • 황진환 ()

      그런데, 한국 대학원이 정말 실무 중심 아닌가요?  도대체 기업체 있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어요.....한국 대학 교육이 엉성하기는 하지만, 대학원은 실무차원을 넘어서서 회사인데, 실무능력이 떨어진다...쓸데가 없다..... 정말 기가 막힙니다.....

  • 쉼업 ()

      학부졸업생이 문제죠.

  • 쉼업 ()

      학부생들이 좀더 유기적으로 대학원 연구실에서의 경험을 갖을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하고, 기업체 경험도 늘려줄 수 있어야 합니다.

목록


타분야진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907 갈길은 정말 멉니다^^ 댓글 6 Quantum chemist… 12-13 5197 0
906 [매경] 인도: 엔지니어, 의사보다 더 번다 댓글 2 김덕양 12-11 7461 0
열람중 [동아]중국의 이공계 현장교육 댓글 4 김덕양 12-09 5250 32
904 [동아]박원재/미래투자 앞서가는 일본 김덕양 12-09 4612 32
903 연구실 정했습니다.. 댓글 2 Quantum chemist… 12-06 5516 27
902 “나노 바늘 이용하면 물방울이 잘 굴러요.” 美 UCLA 김창진 교수 댓글 11 쉼업 12-03 9125 32
901 이것도 경력인가요? 댓글 3 Quantum chemist… 11-29 5582 25
900 아래있는 직업별 연간소득 중에서.. 댓글 3 ysy 11-24 5914 30
899 주요국 주요 대학 인터넷 접속자수 순위 추이 비교 댓글 3 박훈 11-23 6073 28
898 포닥자리 인터뷰를 마치고 (생물의 경우) 댓글 5 000 11-22 14224 30
897 [펌] 댓글 5 김덕양 11-22 6741 35
896 외국 박사, 변리사, 외국 변호사 - 굴지 기업의 연봉 및 근무 시간 비교 댓글 12 박훈 11-17 22174 61
895 1시간 동안 5개 총영사관에 전화 걸어 보기 댓글 5 준형 11-13 6463 34
894 [NYT] Highest-Paid U. Presidents; 총장 월급 100만불 상회~ Simon 11-11 5167 31
893 Dr. 000 댓글 7 000 11-11 5316 33
892 [제 42 회] 바이오 이야기 - HGP (후편) Simon 11-10 5671 30
891 미국 직업별 연간 소득 비교 댓글 23 박훈 11-08 9609 33
890 [한국일보] 국내기업 '글로벌 아웃소싱' 바람 ; 큰 일이군요 김덕양 11-07 5462 33
889 [펌] 동부문화재단, 내년부터 해외유학 장학지원: 연 5만달러 수준 댓글 8 김덕양 10-29 7167 31
888 [한겨레] 대학생 수입’에 정부·대학이 함께 나섰다. 댓글 12 김덕양 10-29 5041 34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