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삼성전자 영국공장 폐쇄 발표에 영국 들썩

글쓴이
김덕양
등록일
2004-01-21 05:50
조회
5,678회
추천
0건
댓글
1건
2004.1.20 (화) 15:10    프레시안   

 
삼성전자 영국공장 폐쇄 발표에 영국 들썩 
 
 
英정계 "보조금 내놓아라", 삼성 "고임때문에 불가피"
  영국 정계가 삼성전자 때문에 발칵 뒤집어졌다. 삼성전자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의 북동부 도시 빌링엄에 있는 공장을 오는 4월 폐쇄한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영국 정.재계, "투자 철수하려면 보조금 내놓아라"
 
  영국의 가디언지는 16일(현지시간) “삼성전자의 영국 공장 폐쇄 결정으로 인해 4백25명이 일자리를 잃게 되면서 해외 투자자에 대한 정부의 보조금에 대한 격렬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의 빌링엄 공장은 마이크로 오븐과 컴퓨터 모니터를 생산하는 현지업체로 삼성전자가 운영해온 유일한 영국 소재 공장이다.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된 빌링엄 주민들은 물론 영국의 정치권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다루고 있다. 프랑크 후크 의원은 가디언지와의 인터뷰에서 “삼성전자가 그동안 받아온 극진한 대접(red carpet treatment)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공장 폐쇄 결정을 하다니 충격적”이라면서 “5천8백만파운드(약 1천1백60억원)에 대한 보상이 결국 이것이냐"며 분노를 표시했다.
 
  이 지역 소기업 협회 닉 혼 회장도 "삼성전자는 보조금을 받고 장밋빛 약속을 했지만 우리 지역에 기여하겠다는 약속은 지금 어떻게 됐느냐"고 항의했다.
 
  "고임금, 디플레 때문에 불가피한 결정"
 
  삼성전자측도 "현실적인 어려움에 따른 부득이한 결정이었다"며 영국 현지의 반발을 누그러뜨리려고 해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측에 따르면, 영국의 고임금과 디플레이션의 이중고를 더 이상 감당할 수 없어 이 공장을 임금이 싼 동유럽 슬로바키아로 이전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빌링엄은 삼성전자가 지난 95년에 공장을 설립할 때만 해도 영국에서도 낙후된 지역이었지만 현재 시간당 임금이 1만원에 이른다. 반면 슬로바키아는 시간당 2천원에 불과하다.
 
  게다가 마이크로 오븐의 가격은 대당 30만원에서 지금은 6만원선으로 내려갈 정도로 디플레이션이 심해 채산성이 없다는 것이다.
 
  또한 영국 정부의 보조금 문제도 오해가 있다는 게 삼성전자측 설명이다. 5천8백만 파운드의 보조금은 현지 주민 3천명을 고용할 경우에 지급되는 조건이 붙은 것으로,4백25명을 고용한 단계까지 실제 지급된 보조금은 1천50만 파운드(약 2백억원)이라는 것이다.
 
  가디언지는 “삼성전자측은 공장이 최고로 가동됐을 때 1천6백명까지 고용한 정도로 정부의 보조금 기준을 초과달성했기 때문에 보조금을 다시 상환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영국 현지의 반발이 예상외로 심각하자 삼성전자측은 가급적 정면 대결을 피하기 위해 영국 정부가 보조금 환수를 결정한다면 따를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공장 폐쇄로 일자리를 잃은 근로자들에 대해 상당한 위로금을 지급하는 등 영국 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선/기자


-----------------------------------------------------------------------------------------

Fury over closure of Samsung factory

MP calls for government aid to be repaid as firm moves to Slovakia

David Gow, industrial editor
Friday January 16, 2004
The Guardian

Samsung, the Korean electronics group, yesterday provoked a bitter dispute over government grants for foreign investors after its shock decision to close its Teesside plant with the loss of 425 jobs.

Its out-of-the-blue announcement - on the day when the parent group declared record profits and sales last year - brought fresh gloom about the future of British manufacturing and its inability to compete with low-cost producers in the far east and eastern Europe.

It came just two days after the Guardian exposed the excessive hours and third world pay suffered by scores of illegal Chinese immigrants working for suppliers to Samsung's Wynyard plant in Billingham, which makes microwave ovens and computer monitors.

Samsung, which made $2bn (£1.1bn) operating profits for the final quarter of last year, said its decision to relocate output to Slovakia was unconnected to the revelations.

It blamed instead high wages in north-east England and deflationary prices on the high street for its products, contrasting pay rates of up to £5.70 an hour with the 50p earned in China and £1 in Slovakia.

Its decision shocked and angered local politicians and unions but it emerged that it had been foreshadowed by moves by at least two of its local suppliers, Woo One and Sync, to shift plant and output to Slovakia several months ago. Woo One employed illegal Chinese workers provided by Asian gangmasters.

Frank Cook, Stockton North MP, urged the National Audit Office to mount an urgent inquiry into the grants given to Samsung to promote investment and jobs at Billingham.

"Bearing in mind the red carpet treatment they have had in the past, to do this without any consultation ... really is breathtaking. They were allocated £58m and given every consideration."

A spokesman for Samsung insisted that the group had drawn down only £10.5m of the £58m potentially available if it had acted on plans to employ up to 3,000 people.

The DTI agreed that £10.5m had been paid but said it was considering invoking claw-back provisions to recoup the money.

Samsung countered that it had surpassed the grant's criteria by employing up to 1,600 at the plant's peak of production and saw no reason to repay the aid.

John Slider, Samsung UK's deputy managing director, said there was no alternative to closing the plant. His aides said the price of ovens had fallen from £150 to just £30 in a few years, making it deeply uncompetitive.

Tony Blair said he "deeply regretted" the loss of jobs, some of them among his nearby Sedgefield constituents. "It is part of the world economy we live in. There will be occasions when companies close plants and ... we are ready to help them get new jobs."

Peter Mandelson, Hartlepool MP, said: "This is a serious blow and heavy disappointment ... The fact is that the price of their products has fallen worldwide and that is the reason for the closure."

But Nick Horn, regional chairman of the Federation of Small Businesses, said: "Samsung were happy to take the grants and make their grand promises but where is the commitment to the north-east now?"

The Korean group sugared the pill by saying it had sold the site for redevelopment and expansion to a local manufacturer who could take on redundant workers.

An announcement is due within 10 days but the buyer must win local council consent for a change of use.

  • 아자 ()

      영국의 살인적 고임금은 유명하죠^^ 영국도 이렇게 삼성전자에 한번 삥뜯는게 그렇게 좋은 선택은 아닐꺼 같은데~ 이러면 당분간 세계 각종 회사로부터 공장 유치고 뭐고 다 물 건너 갈껀데^^

목록
이전
다음
[로이터] 미국의 달탐사 이유..


타분야진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927 [문화] 한국인 유학생 `高유로 생활苦` ; 유럽지역 유학생분들 힘드시겠네요 댓글 1 김덕양 01-30 5438 30
926 [조선] 中 "美와 무제한 전쟁…경제·군사력 곧 따라잡는다" 댓글 1 김덕양 01-30 5655 0
925 [조선] 中유학생 수, 美 MIT서 1위… 컴퓨터 전공 많아 댓글 3 김덕양 01-30 6900 3
924 화성에서 물 존재 확인. andysheep 01-24 5409 1
923 답변글 화성에서 물 존재 확인 관련기사 - 2 댓글 5 andysheep 01-25 4675 1
922 댓글 1 김덕양 01-23 4144 1
열람중 [프레시안] 삼성전자 영국공장 폐쇄 발표에 영국 들썩 댓글 1 김덕양 01-21 5679 0
920 [로이터] 미국의 달탐사 이유.. 김하원 01-21 4535 1
919 이공계 유학생의 미국 잔류 비율 댓글 3 Simon 01-20 6966 0
918 답변글 미국과의 과학기술 인력확보 다툼에서 져 (작년자료) 댓글 1 김덕양 01-21 4086 0
917 [연합] 美 과학.공학과 교수는 `백인 남성' 댓글 6 김덕양 01-19 4814 0
916 [질문]종신보험을 어떻게 해야할지.. 댓글 1 조디악 01-08 3584 0
915 다른 나라에 살면서 컴퓨터에서 한글은 어떻게 사용합니까? 댓글 8 andysheep 01-02 4933 0
914 [dt] 중국/`중관춘의 힘` 중국 IT 이끈다 김덕양 01-01 4054 31
913 [pressian] 핵융합발전 부지 유치 놓고 프랑스-일본 격돌 댓글 6 김덕양 12-22 5176 0
912 [한겨레] 삼성, 중 현지 반도체사업 박차 김덕양 12-22 3926 0
911 Structural change in the economy means many jobs are never g… 이도형 12-19 4193 0
910 [연합] 해외유학 16만명..사상 최다 댓글 20 김덕양 12-15 6257 0
909 답변글 "영어보다 중국어" 서울대 어문학 인기 역전 김덕양 12-19 5155 0
908 챌린저 호 사고에 대한 레이건 대통령 연설문 김덕양 12-14 6988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