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 기자의 의도가 좀 찜찜하지 않습니까?

글쓴이
nobody
등록일
2004-02-25 12:07
조회
6,014회
추천
3건
댓글
3건
영국에 있는 사람으로써 말하자만, 원본을 전체적으로보면 현재 영국대학에 있는 사람들이 전체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있다는 내용입니다. 그래서 실제로 요즘 영국의 각 대학에서는 임금인상 시위가 한창입니다.

오늘 제가 있는 영국의 한 대학에서도 선생들이 교내가두시위를 벌이고, 내일은 대학생들이 등록금인상 문제와 함께 또한번의 교내가두시위를 벌인다고합니다.

아래 원본기사에서 가장 중요한 대목은 4번째 대목인," Dr Gensberg, who earns £23,000, believes that unless conditions in the profession improve, more academics will be forced to follow suit." 이죠. 여기서 'academics'을 이공계 박사이기 때문에 박봉에 학교를 떠난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많지 않을까요?

한겨례신문은 영국에서도 이공계박사가 박봉에 시달린다라는 쪽으로 한국의 이공계문제와 맞물려서 그쪽으로 문제를 부각시키고 있는데, 그 기사 쓴 기자의 의도가 어째 좀 찜찜합니다... -_-;;;

==========

Biologist quits research laboratory to earn more money fitting gas boilers
By Sally Pook
(Filed: 24/02/2004)


A molecular biologist whose research could help arthritis and cancer sufferers is to abandon his academic career for a better paid job as a gas fitter.

Karl Gensberg, 41, has been a post-doctoral research fellow at the University of Birmingham for 13 years but says he can no longer afford to work on short-term contracts in the education sector.

The scientist, who is married with a son, spent six years studying human biology and molecular microbiology only to realise he could earn more money and have more job security fitting boilers.

Dr Gensberg, who earns £23,000, believes that unless conditions in the profession improve, more academics will be forced to follow suit.

He knows of two other colleagues who have left Birmingham, one to run a boarding house in France. The other is considering joining the Royal Mail.

"My plumber was fitting my boiler and said he assumed I had loads of money because I had a PhD," Dr Gensberg said. "I happened to have my pay slip to hand, so I showed it to him and he was absolutely gobsmacked.

"He said he earned £33,000 and some of his colleagues took home £50,000. I just thought what am I doing? My work is a combination of zero career structure, contractual abuse and pathetic pay, which is a pretty poor package."

Dr Gensberg, of Streetly, Walsall, studied for his degree and PhD at Aston University and then started work at Birmingham, where he has been on four short-term contracts. Each time a contract comes to an end, he has to compete for another, sometimes at a lower salary than he was previously earning. On one occasion, he took a £5,000 pay cut.

"I feel like a fool," he said. "My plumber probably left school at 16 and has probably always earnt more than me.

"I am just not prepared to keep looking around for jobs that are so badly paid. The university has never offered me a staff job. It is incredibly frustrating and disappointing.

"I feel my education was a complete waste of taxpayers' money."

Dr Gensberg has been carrying out research into the effects of electro-magnetic fields on the body. He believes his work, which investigates how wounds heal, could eventually help to relieve the pain of arthritis sufferers and cancer patients.

He says no one has so far made proper molecular studies into how such fields can speed up the healing of wounds on the body.

Dr Gensberg is now studying part-time at Sutton Coldfield College in Birmingham and will qualify as a full-time gas fitter in July. He completes his contract at the university in April.

"I know it is extreme but I can't see any other way. I always thought if I worked hard I would progress, but it doesn't seem to work that way."

Dr Gensberg is not alone in feeling badly paid. Thousands of academic staff began a week-long series of strikes yesterday after they rejected a three per cent pay offer. More than 1,200 staff at Birmingham are expected to strike.

The Association of University Teachers (AUT) says academics' pay has fallen behind other employees by up to 40 per cent in the last 20 years.

At least 2,000 staff are leaving Britain for America and Europe, where they can earn up to 50 per cent more, according to the AUT's figures.

"The tragedy is that there are hundreds of people like Dr Gensberg who are doing work of national or international importance who are now leaving higher education in Britain in their droves," said Paul Rees, a spokesman for the AUT.

Dr Gensberg claimed that when he told the university of his plans, they said they might offer him a job as a gas fitter.

A spokesman for the university could not confirm this. In a statement, it said: "Dr Karl Gensberg is employed on a fixed-term contract which will end shortly and therefore the university has been seeking to redeploy him.

"He has been given time off and flexibility in his working hours to pursue another career."

The Institute of Plumbing said it was difficult to enrol on gas-fitting and plumbing courses because so many people believe it is well-paid. A spokesman said: "The average salary is about £30,000 but you can earn up to £50,000."

http://www.telegraph.co.uk




>
> 예로 들은게 제 맘에는 딱 들지 않네요. 배관공도 이공계입니다. 미국에서도 엄청 돈 벌걸요? 자동차 수리공과 함께...
>
>-----------------------------------------------------------------------------------------
>
>영국도 ‘이공계 수난시대’ 
>
>[속보, 세계] 2004년 02월 24일 (화) 20:08
>
> [한겨레] 40대 분자생물학 박사
>박봉에 보일러공 전업
>
>40대 영국 분자생물학 박사가 적은 수입을 견디다 못해 보일러 수리공이 되기로 작정했다고 〈데일리텔레그래프〉가 24일 보도했다.
>
>이 신문은 수천명의 대학 연구직원들이 23일 급여 삭감에 항의해 1주일간의 파업에 돌입했다며, 버밍엄대학의 칼 겐스버그(41) 박사의 사연을 전했다.
>
>13년 동안 박사후 연구원으로 지낸 겐스버그 박사는 단기 연구계약을 따내며 암·관절염 환자의 통증을 줄이는 방법을 연구해 왔지만, 한해 2만3천파운드(5040만원)에 그치는 수입만으론 더이상 버틸 수 없다며 이런 결심을 밝혔다. 결혼해 아들 한 명을 둔 그는 최근 보일러를 수리하러 들른 배관공이 자신의 월급 명세서를 보고는 “놀라 말문이 막힌 듯했다”며, 그 배관공이 3만3천파운드(7230만원)을 벌고 몇몇 동료는 5만파운드(1억960만원)까지 번다는 말을 듣고는 “내가 바보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프랑스로 떠나 하숙집을 열거나 우체국에 취직한 버밍엄대학의 동료들 소식을 전하며, 여건이 나아지지 않으면 많은 동료가 자신의 뒤를 따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
>대학교직원연합은 지난 20년 동안 연구직원들의 급여는 최고 40%까지 떨어졌으며, 지금까지 적어도 2천명이 더 많은 수입을 보장하는 미국이나 유럽으로 떠났다고 밝혔다.
>
>이수범 기자 kjlsb@hani.co.kr
>
>

  • 배성원 ()

      찜찜한 정도가 아니라 그 의도 이미 알고 있지 않습니까? 이 기사를 본 국민들이 하게될 생각: "아~~~, 영국같은 선진국도 이공계는 박봉에 시달리는구나.. 울 나라만 그런게 아니네??????? 난 또 울 나라만 특이하게 그런줄 알았자노! 뭐 금방 망한다고 호들갑 이드만....ㅋㅋㅋ"

  • ()

      그러니까 요즘 유럽박사들이 미국에 몰려온다는 사실은 모르고 있겠죠. 하고 싶은 일 하니까 라면만 먹어도 된다라는데.. 무신 말이 필요하겠습니까? 정말 망할것 같은 예감도 듭니다..

  • anybody ()

      돈이 적은대신 미국만큼 노동강도가 세지는 않습니다. 다시말해, 대부분 미국에 비해 노동시간이 적고, 휴가가 많다는 얘기죠. 그래서 돈을 조금 받는 대신 어느정도 여유로운 생활을 원하면 유럽에 남고, 젊었을 때 쎄게 일하고 쎄게 받을려면 미국으로 가라고하더군요. 결국 한국은 돈도 못벌고 노동강도도 쎄지만, 유럽은 돈은 미국에 비해 적지만 휴가가 보장된다고 보면 되는데, 기사를 쓴 기자는 거기까지는 보지 못 한겁니다. 유럽에서 좀 살아보고 그런기사 좀 썼으면 좋겠습니다.

목록


타분야진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967 [펌] 佛연구원들, 과학연구촉진 요구 시위; 파리 7천명, 마르세이유 3천명 김덕양 03-20 4231 6
966 앗 빅 브라더와 관련된 기사가 떴네요. -_-;; 댓글 1 김덕양 03-15 5078 9
965 [전자신문] "경직된 한국 R&D 문화가 창조적 발명 장애물로 작용" ; 외국인 연구원의 국내 연구환경에 대… 댓글 4 김덕양 03-12 5351 7
964 [전자신문] 美·EU·日 나노기술 'R&D경쟁' 댓글 1 김덕양 03-10 4757 6
963 답변글 EE times에 나온 나노기술의 정의 댓글 3 관전평 03-18 4577 6
962 [연합] 佛과학자들, '이공계 홀대' 항의 집단사퇴키로 김덕양 03-10 4372 5
961 미국의 이공계 기피 현상 해석, 제언 The Pipeline: Still Leaking 중요부분만 대강 번역… 댓글 2 김덕양 03-05 6083 5
960 [중앙] 중국 컴퓨터업 롄샹 매출 24% R&D 투자 김덕양 03-03 4152 3
959 하버드대학, 줄기세포 연구센터 건립하기로.. 댓글 1 김덕양 03-03 4876 5
958 Bill Gates told students to pursue CS as a career 댓글 1 명가 03-02 6179 4
957 답변글 전문을 퍼왔습니다. McGyver 03-04 4378 4
956 [미국취업]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 직원채용 댓글 2 nobody 02-25 6635 2
955 [한겨레] 영국도 ‘이공계 수난시대’ 김덕양 02-24 6277 3
열람중 답변글 [re] 기자의 의도가 좀 찜찜하지 않습니까? 댓글 3 nobody 02-25 6015 3
953 [경향] 中과학기술 기적 아니다 ; 국가과학기술대상 포상금 7억 5천! 댓글 4 김덕양 02-23 4522 2
952 [연합] 美법원, DVD 복사SW 불법 판결 ; 우씨... 댓글 11 김덕양 02-21 5880 35
951 알랑 스토크 프랑스 국립응용과학원 총장 김덕양 02-20 4713 2
950 [Science/Letter] French Scientists Take a Stand 댓글 4 준형 02-17 3996 1
949 [중앙] "중국선 이공계 최고 인기" ; 장학생 구야야오 인터뷰 댓글 5 김덕양 02-17 5587 1
948 특허청 기술직(5급) 제한경쟁 특별채용시험 공고 댓글 2 김덕양 02-16 7427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