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년간 매달렸던 소설을 드디어 완고했는데.. > 책/영화/SF

본문 바로가기

5 년간 매달렸던 소설을 드디어 완고했는데..

페이지 정보

8mook8 작성일2018-05-07 08:34

본문

아, 젊은 시절 우울한 시기가 있었는데.
그 때 돈이 거의 없어서. 어느 날 갑자기 뭔가 떠올라.
27쪽 정도 되는 단편을 썼었거든요.

물론 일종의 문학적 배설을 한 뒤,
제 기억 속에만 존재하는 얘기가 되어버렸었는데,

직업적으로 방황을 많이 하던 시기, 서점에서 전문서 등을
봐도 미래에 대한 갈피가 잡히지 않았었죠.


1년 정도 거의 백수로 지내면서, 집에서 눈치밥 먹다가.
내가 몇 가지 할 수 있는 것 중에서.
연필하고 공책만 있으면 글을 쓸 수 있잖아요?

연필은 오백원, 공책은 천원.
새벽에 인력시장 나가서 틀 비계하고 전기 보조공
하면서, 납땜하고, 번 돈은 거의 술 먹는데,
들어갔고, 남은 돈으로 공책과 필기구를 샀죠.

그때 마음 먹고 시작한 것이 벌써 5년.
탈고를 했는데, 뭐, 어느 분야든 마찬가지겠지만.
예술이란 자기 만족일까요? 자신이 한 피나는 노력에
대한 어떠한 보상이 없어도, 그냥 빙그레 웃으며
먹고 살면. 그걸로 된 것 같기도 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밥 먹고 살면 그냥 후속편도 써볼까 생각 중입니다.
뭐, 음악이나 미술, 이런 문학, 예술 쪽도 비슷한 부분이,
세월이 흐르면서 알게 모르게 실력이 늘긴 늘더군요.

많이 하다보면 자연히 알게 되는 그러한 부분이 있는 것 같애요.

https://blog.naver.com/8mook8

여기에 올라와 있습니다.
저도 예전에 기술사를 꿈꾸다 보니, 전기, 시설 쪽
얘기 좀 곁들여 봤죠.

심심하신 분들은 한 번 읽어보시고 평 부탁드립니다.
창작이라는 것이 얼마나 힘든 것인지 몸으로 부딪혀보니 알게 되더라고요.

봄인데 조금 쌀쌀하네요. 풍경은 정말로 완연한 봄인데요.
모든 분들 행복하시길요~!

댓글 2

토루크막토님의 댓글

토루크막토

소설이나 시를 쓸수있다는 것은 아무나 못하는 일입니다. 나중에 출판사에 투고도 해보셔요 ㅋㅋ

양적피드백님의 댓글

양적피드백

초반부 읽어봤는데 재밌네요 계속 읽어보겠습니다 ㅎㅎ

책/영화/SF

SLIDE UP

모바일에서는 읽기만 가능합니다.
PC 버전 보기
© 2002 - 2015 scieng.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