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니어말고 누가 문명을 이끌어 왔나요 ?

글쓴이
포닥
등록일
2002-02-23 20:32
조회
8,133회
추천
8건
댓글
1건
중국은 인구의 증가율을 고려하면, 매년 7 % 정도의 성장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그래야 인구가 늘어나는 만큼 일자리가 만들어 진다고 하죠.

 

일본이나 대한민국이나 한때 두자리수로 성장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다 겪어온 일들입니다.

새삼스레 중국의 성장에 호들갑을 떨 필요는 없죠.

 

대한민국은 그나마 계급간에 파이 따먹기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기라도 했지만,

중국은 계급이 없다고 믿는 사회주의 국가체제를 가지고 있죠.

과연 어떤 식으로 중국이 자본주의의 충격을 받아낼지가 궁금할 뿐입니다.

 

그 문제와 엔지니어의 먹고사는 문제는 큰 상관이 없습니다.

공장이 중국으로 옮겨가면, 중국가서 또 닦고 조이고 하는 거죠.

싫으면 말구, 그럼 공장 문닫고 말겠죠.

 

공장 문닫으면, 실업이 늘어나고, 소비가 위축되고, 금융시스템에 이상이 오고, 뭐 복잡하게 됩니다.

엔지니어는 공장 문닫으면, 다른 공장으로 옮기면 되거든요.

나중에 경제 시스템 전체가 금이 가서 휘청거려도,

살아남는 것은 엔지니어 뿐이에요.

 

지금이 철기시대죠. 누가 철을 만드나요 ?

  • 하하 ()

      이사람은 자기 능력이 뛰어나서 그런지 지나친 낙관주의에 빠져있네

이전
그렇다면 이공계가 전망있다는 말인가요?
다음
test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질문과 상담은 용도별 게시판을 이용하세요 댓글 5 sysop 04-20 4970 0
14719 겸임교수 유감 댓글 2 tSailor 01-18 705 0
14718 나폴레옹과 산업혁명 댓글 1 묵공 12-10 697 0
14717 LK99 논문에 대한 단상: 저항률을 중심으로 댓글 13 묵공 08-09 2897 0
14716 배터리 전기차 과연 친환경인가? 댓글 21 tSailor 07-13 2461 0
14715 답변글 Re: 배터리 전기차 과연 친환경인가? 댓글 4 tSailor 07-26 1956 0
14714 국가기관은 정신건강의학과와 연게하여 음주운전/묻지마 폭행/살해/살인 등의 문제를 예방 dfgh 06-28 1342 0
14713 국힘당 정체성은 뭘까요? 댓글 8 시나브로 06-08 2263 0
14712 결국 한동훈 딸은 MIT에 가려나 봅니다. 댓글 9 늘그대로 04-13 4310 1
14711 미국의 금리 딜레마 댓글 9 예린아빠 03-22 2477 1
14710 인간답게 사는 세상은 언제 올까? 댓글 15 펭귄 02-22 2935 0
14709 AI 챗봇 chatGPT를 사용해 본 소감 댓글 10 시나브로 01-19 4062 0
14708 2023년 새해 전망 댓글 13 예린아빠 01-01 2772 0
14707 관성 핵융합이 해결해야할 과제 댓글 11 묵공 12-23 2297 0
14706 사기꾼, 범죄자 천국인 나라. 댓글 2 펭귄 11-23 3006 0
14705 갑자기 공허한 생각 댓글 11 늘그대로 11-09 3219 0
14704 시진핑 3기 집권의 의미 댓글 43 예린아빠 10-26 3478 0
14703 서버 분산에 대해서 댓글 4 늘그대로 10-18 2539 0
14702 현 금융위기에 대한 간략한 설명 댓글 13 예린아빠 10-08 2847 0
14701 우리나라 어디까지 추락될까요? 댓글 52 시나브로 09-22 4254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