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도 학습중에 부정행위를 한다?

글쓴이
샌달한짝
등록일
2004-03-21 17:15
조회
5,667회
추천
19건
댓글
0건
연구자들이 우리 뇌가 학습중에 가능할 때마다 자동 조종 모드로 전환한채
부정행위를 한다는 것을 실험으로 보였다. 사고를 통해 질문에 답을 하려는
노력 대신에 우리 뇌는 시간을 줄이고 최대한 생각하지 않기 위해 과거 질문의
목록을 검색한다.

연구자들은 사람들에게 사물에 대한 인식이나 결정을 요구할 때, 반복 학습에 의해
좀더 효율적으로 변해 가는 신경점화(neural priming)라는 현상을 이해하고자 했다
즉 업무가 학습되어지면 더 좋은 결과를 보여주는 현상이다. 재미있게도 더좋은
결과를 보여줌에도 불구하고 뇌의 활동 부위는 더 줄어든다는 사실이다.

해부학적으로 새로운 실험은 인간의 뇌가 반복되는 업무와 같은 자극에 적절히
저절로 반응하는 것을 배울 때, 대뇌 피질과 같은 고등 영역에서 진행되는
사고 행위를 급격히 회피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연구자들은 기능성 자기 공명
영상 장치(fMRI)를 사용하여 뇌의 영상을 촬영했는데 반복적인 작업을 수행할 때
뇌의 활동 부위가 줄어드는 부분을 찾아냈다. 그간 주어진 반복적인 업무와는
방향이 조금 틀린 업무를 주자 다시 뇌의 할동부위가 넓어지고 결과는 나빠지는
것을 확인했다.

예를 들면 산술연산과 같은 학습의 경우 뇌는 문제를 풀 때마다 기초적인 계산
능력을 사용하려 하지 않는다. 뇌는 차라리 자주 보는 문제들의 기계적인 기억을
목록으로 만들어 시간과 노력을 절약하기 위해 이를 사용한다.단순한 더하기
문제를 반복적으로 줄 경우 올바른 대답을 하는 경우가 증가하면서 뇌의 활동량은
줄어든 반면 갑작스레 뺄셈 문제를 내면 틀린 대답을 하는 경우가 늘며 뇌의 활동량이
다시 커지기 시작한다.


이러한 현상을 설명하는 기존 이론은 대뇌피질의 활동감소는
업무에 관련된 사물의 정보가 갱신되면서 기존의 정보중 불필요한 정보는 제거하고
새로운 지식만을 사용한다는 것이다. 반면에 주연구자인 Duke 대학교 심리 뇌과학과
Ian Dobbins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새로운 주장을 펴고 있는데 대뇌피질이 실제적으로
업무 그 자체에 관한 정보는 손대지 않고 특정한 반응의 학습만을 정련한다는
것이다. 즉 사람이 반복되는 의사결정과 같은 자극을 접했을 때 과거의 반응을
회복하고 이를 이용하기 때문에 더 빨리 반응을 보인다는 것이다. 이는 제한된 뇌의
사용량을 줄이려는 노력의 일환이며 한쪽일에만 지나치게 몰두하면 다른 일을
할수 없기 때문이다.


놀라운 것은 이러한 현상이 기억상실 증에 걸린 사람에게서도 발견된다는 점이다.
그들은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지만 반복적인 수행을 통해 수행결과의 향상을 가져
왔다. 이러한 발견은 사람이 독립적으로 작동하는 특정 형태의 기억력을 위해
분리된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는 주장의 근거가 될 수 있다.

또한 새로운 발견이 기억과 학습과정에 대한 이해를 넓힐수 있으며 과거에 만들어진
목록을 이용해 진행되는 사고에 대해 주어진 업무에 관련된 정보처리 메카니즘을 이해
하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현재 이전 반응의 기억에 의존해 사고를 하는 과정과 실제적인 사고를 하는 과정간의
차이를 이해하려는 시도가 연구진에 의해 진행중이다.


2004년 2월 네이처
http://www.dukenews.duke.edu/news/brain_0304.html
http://www.nature.com/cgi-taf/DynaPage.taf?file=/nature/journal/vaop/ncurrent/abs/nature02400_r.html&dynoptions=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575 TRIZ - 이제는 연구개발 혁신에 체계적인 방법론이 필요하다. 긍정이 06-17 7417 26
1574 중성미자에 질량은 있는가? 댓글 2 이만불 06-14 6689 32
1573 텔레비전의 역사 최성우 06-11 12684 43
1572 상대론, 최후의 심판대에 서다 댓글 5 실피드 06-07 6433 17
1571 기업이 요구할 인재, 나라에 필요한 인력 Simon 06-04 6286 16
1570 금보다 소중한 프랑스 과학자들 준형 06-03 5596 13
1569 조물주가 바뜨린 유일한 창조물 댓글 1 최희규 06-02 5588 15
1568 우아한 우주 (The Elegant Universe) ... 댓글 1 최성우 05-28 7084 31
1567 별들의 나이가 더 늘어나다 실피드 05-25 5141 22
1566 파랑새는 왜 파란색인가 실피드 05-25 5249 26
1565 방사광 가속기의 이용 댓글 2 박상욱 05-24 6443 17
1564 만물은 끈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최성우 05-24 7102 21
1563 감성과 디지털의 만남 댓글 1 최성우 05-13 5951 20
1562 열차 얼마나 빨리 달릴 수 있나? 댓글 2 이웅 04-30 8020 61
1561 티슈 엔지니어링(조직공학) 댓글 2 Simon 04-27 10550 35
1560 1만 8천개의 진공관, 에니악(ENIAC) 최성우 04-24 10642 27
1559 2000년에는 컴퓨터가 몇 대? 최성우 04-17 7287 26
1558 역사 속의 여성 과학자들 댓글 2 최성우 04-14 7778 56
1557 반물질로 우주를 밝힌다. 불만이 04-13 7112 38
1556 태어나자마자 결정되는 식욕 댓글 1 실피드 04-12 4780 23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