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자마자 결정되는 식욕

글쓴이
실피드
등록일
2004-04-12 14:08
조회
4,716회
추천
23건
댓글
1건
식욕이 태어난 직후 수 주간에 정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소화시키는 위가 문제가 아니라 뇌 속의 호르몬이 문제라는 것.

위에는 포만중추라는 것이 있어서 배가 부르면 신호를 보내게 되어있는데, "배가 부르다"는 기준이 사람마다 다른데, 뇌 속에 있는 호르몬의 양이 그 기준이 된다고 한다. 그 호르몬은 렙틴. 뇌 내에 렙틴이 많으면 적게 먹어도 배가 부르고, 렙틴이 부족하면 많이 먹어도 배가 고프다고 느끼게 된다.

시멀리(Simerly)박사팀은 유전자를 조작해서 렙틴이 부족한 쥐를 대상으로 실험했는데, 렙틴을 공급해주지 않은 쥐들은 성체에 가까운 크기로 비만이 되었지만 처음 1주일 정도 렙틴을 공급해준 쥐들은 그에 비해 덜 자랐음을 관찰했다. 후에 쥐들의 뇌를 해부해본 결과 렙틴을 공급해준 쥐들은 배고픔을 조절하는 부분에 뉴런이 더 많았는데, 이는 배가 부르다는 신호를 더 증폭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 변화는 태어난 후 몇 주동안 완성되며 일생동안 거의 변화가 없다고.

이 결과는 우리의 체중이 태어난 후 몇 주 동안의 뇌 내 호르몬 양에 의해 정해진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그 호르몬의 양은 유전자에 의해 결정된다.

연구진은 렙틴이 뇌의 뉴런 배선에 관여하는 방식을 연구하면 식욕을 조절할 수 있는 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출처 : Nature online>

  • 임호랑 ()

      참으로 흥미있는 연구결과이군요.
    어떤 편견과 고정관념도 허용하지 않는 것이 과학의 영역이라는 생각이 다시금 듭니다. 좋은 기사 준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572 상대론, 최후의 심판대에 서다 댓글 5 실피드 06-07 6357 17
1571 기업이 요구할 인재, 나라에 필요한 인력 Simon 06-04 6198 16
1570 금보다 소중한 프랑스 과학자들 준형 06-03 5527 13
1569 조물주가 바뜨린 유일한 창조물 댓글 1 최희규 06-02 5512 15
1568 우아한 우주 (The Elegant Universe) ... 댓글 1 최성우 05-28 6983 31
1567 별들의 나이가 더 늘어나다 실피드 05-25 5061 22
1566 파랑새는 왜 파란색인가 실피드 05-25 5154 26
1565 방사광 가속기의 이용 댓글 2 박상욱 05-24 6316 17
1564 만물은 끈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최성우 05-24 7003 21
1563 감성과 디지털의 만남 댓글 1 최성우 05-13 5870 20
1562 열차 얼마나 빨리 달릴 수 있나? 댓글 2 이웅 04-30 7915 61
1561 티슈 엔지니어링(조직공학) 댓글 2 Simon 04-27 10360 35
1560 1만 8천개의 진공관, 에니악(ENIAC) 최성우 04-24 10416 27
1559 2000년에는 컴퓨터가 몇 대? 최성우 04-17 7066 26
1558 역사 속의 여성 과학자들 댓글 2 최성우 04-14 7629 56
1557 반물질로 우주를 밝힌다. 불만이 04-13 7033 38
열람중 태어나자마자 결정되는 식욕 댓글 1 실피드 04-12 4717 23
1555 생각보다 시끄러운 자기부상열차 댓글 6 실피드 04-12 6277 27
1554 조류독감, 어떻게 볼 것인가? 댓글 8 최성우 04-08 5151 27
1553 [연재] 태양 아래 새로운 것은 무엇인가? (1) 최성우 04-01 5104 17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