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 교수의 선택에 대한 아쉬움

글쓴이
hiafrica
등록일
2004-08-17 12:04
조회
7,106회
추천
17건
댓글
0건
얼마 전 미국의 유수 연구기관이 황우석 교수에게 1조원 이상의 연구비를 조건으로 러브콜을 보냈다가 거절당했다는 소식이 정부 관계자를 통해 언론에 알려지면서 황 교수의 행보가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그러나 그가 자신의 부귀영달을 꾀하지 않고 순수하게 '국익'을 생각해 어려운 결정을 내렸음에도 불구, 많은 싸이엔지 회원들은 그의 숭고한 애국심을 마냥 반가워하지만은 않았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그의 결정에 부정적인 의견을 가진 회원들 뿐 아니라 그의 선택을 찬성하는 회원들조차 황 교수 밑에서 일하는 수많은 연구원들에 대한 처우를 우려했다는 점이다.

고양이라는 필명을 쓰는 회원은, 황 교수가 1조원의 프로젝트를 수용했다면 장기적으로 국익에 더 큰 도움이 되지 않았겠느냐며 진정으로 후학을 위한 결정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청색 LED를 개발한 나까무라 교수가 미국으로의 이직을 통해 일본 사회에 던진 파장과 긍정적 영향을 언급하며 황 교수의 결정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xantera 회원은, "황 교수는 미국에서 주는 1조원을 받았어야 했다. 정부는 늘 그래왔듯 적당히 처사해 주고 말 거다. 연구소? 건물만 달랑 지어주고는 나 몰라라 할 게 뻔하다. 정부는 아직까지 황 교수의 연구성과가 얼마나 대단한지도 모를 거다" 라며 정부에 대한 극도의 불신감을 나타냈다.

revolution 회원도 황 교수가 각종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드는 비용은 매년 약 20억원으로 그 이상 지원받는 것은 '나태해짐'을 우려해 일부러 마다한다고 어느 인터뷰에서 들었다며 그 밑에서 일하는 연구원들의 삶의 질에 의문을 제기했다.

배성원 회원은 "황 교수의 성과는 놀라운 것이며, 그 성과의 결실이 부디 한국에서 맺기를 바라는 맘 간절하다. 1조원은 안 받길 잘 했다고 본다. '연구비'를 받게 되면 황 교수의 평생에 걸친 위대한 업적이 외국의 펀드 제공자에게 돌아갈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황 교수의 이번 선택으로 어떠한 연구성과가 나오든 국가적으로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연구성과가 아무리 크다 한들 남의 것이면 아무 소용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편으로 그 역시 황 교수에게 아쉬움을 느끼고 있었는데, 그는 "황 교수에게서 느껴지는 80년대의 헝그리 정신에는 아쉬움을 느낀다. 일한 만큼 제대로 대우를 받고 대접받으면 과연 저런 열정은 안 생기는 것인가. 어쩌면 황 교수는 1조원의 연구비를 수락하고 해외로 갔을 때 쏟아질 비난들, 매국노 굴레가 씌워질 자신의 처지 등을 미리 간파한 지도 모른다. 결국 한국은 아직 훌륭한 연구비를 지원해줄 준비도, 훌륭한 연구자를 세계에 내놓아줄 준비도 안 돼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또한 한국의 이공계는 어째서 '좋은 처우'와 '자신의 일을 통한 애국'이 병행되지 못하는지, 그 두 가지는 서로 대치되는 개념으로 언급돼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몹시 안타까워했다.

김하원 회원의 경우, 황 교수의 이번 결정을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까워하며 "진정으로 황 교수가 이 나라를 버리길 바라며 한 말이 아니란 것 알고 있다. 정말로 황 교수가 미국에 가버린다면, 그토록 주장했던 이공계 위기론을 생각해볼 때, 우리에게 황폐한 폐허만을 남길 것 같다. 부디 황 교수가 이 땅에서 거대한 나무로 뿌리내리고, 그 옆에서 다른 나무들이 자라 큰 숲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갖도록 하자"며 서글픈 심정을 나타냈다.

진 회원은 "앞으로 누군가 합당한 대우 운운하면 황 교수의 예를 들어가며 열정이 없다는 식으로 비합리적인 대우를 정당화할 가능성이 높아질 거라 생각된다. 더 나은 조건을 찾아 외국으로 가면 매국노 소리, 언론에서 분명히 나온다. 황 교수 같은 분이 나서서 이공계인들의 처우개선에 대해 한 마디만 언급해도 도움이 될 텐데..." 라며 이번 황 교수의 결정이 향후 미칠 영향을 걱정했다.

에트리안 회원은 "과학기술자가 합당한 대우를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 대우라는 것이 경제적 지위, 사회적 지위 등을 지칭할 것이다. 개인적으로 대우도 중요하지만 성취감과 사명감에도 무게를 두고 싶다. 자신이 받는, 받을 수 있는 대우보다는 다른 무언가에 더 가치를 두는 사람들도 있다. 결국 선택은 자신이 하는 것일 뿐"이라며 조심스럽게 자신의 입장을 드러냈다.

미국과 같은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연구 환경을 가진 우리나라에 '국익'이라는 명분을 갖고 그대로 남는 것이 과연 현명한 선택이었는가. 아니면 더 큰 과학의 발전을 위해 해외로 눈을 돌렸어야 했는가. 이에 대한 판단은 독자의 몫이다.

정리 유화설

고양이님, xantera님, revolution님, 배성원님, 김하원님, 진님, 에트리안 님의 의견을 모았습니다.

원문 :
http://www.scieng.net/zero/view.php?id=now&no=7293
http://www.scieng.net/zero/view.php?id=now&no=7294
http://www.scieng.net/zero/view.php?id=sisatoron&no=486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612 알레르기의 주범은 눈속의 단백질 Scieng office 01-19 7377 7
1611 직장암을 유발하는 붉은색 육류. Scieng office 01-13 6408 7
1610 로봇, 그 진화의 끝은 어디인가? 최성우 01-11 7617 3
1609 식이장애와 두뇌와의 관계 댓글 1 Scieng office 01-06 6958 43
1608 동물들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Scieng office 12-31 6554 9
1607 상대성 이론은 '상대적인' 이론이 아니다. 댓글 1 최성우 12-29 8216 45
1606 정글에서 발견된 대왕 바퀴벌레 Scieng office 12-29 17139 10
1605 지나친 성적 흥분으로 단명한 귀뚜라미들 Scieng office 12-23 7147 39
1604 GPS만큼이나 정확한 철새의 여행 최성우 12-17 6635 19
1603 원주율 π의 정체는? 최성우 11-22 19923 23
1602 후각 매커니즘의 신비에 도전한다. 최성우 11-13 7352 33
1601 역사 속의 여성 과학자들2 댓글 2 최성우 10-29 8387 27
1600 인류 다음에는 ‘곤충’의 시대일까? 댓글 1 최성우 10-24 9085 36
1599 중성미자 진동 - 새로운 가능성 이만불 10-19 7638 21
1598 나침반이 가리키는 곳은 진짜 북극이 아니다. 최성우 10-19 9748 29
1597 태양광으로 가는 우주 범선 댓글 7 최성우 10-13 8630 21
1596 팔방미인 신소재 - 티타늄 Scieng office 09-16 12348 60
1595 김봉한과 리승기 - 1960년대 북한의 과학기술 최성우 09-05 8500 22
1594 죽음을 부른 √2의 비밀 최성우 09-01 12019 30
1593 "연 구 원 수 기" - 이공계 연구실 수기공모전 가작 수상작 댓글 1 Scieng office 08-19 8111 36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