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저병에 시달리는 우간다 하마들.

글쓴이
Scieng office
등록일
2005-02-28 14:09
조회
8,332회
추천
60건
댓글
0건
(사진 : 엄마 하마의 콧잔등에 턱을 괴고 자는 아기 하마)

KAMPALA (AFP) - 우간다 정부는 지난해 7월부터 퀸 엘리자베스 국립공원에서 탄저병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하마가 적어도 300마리 이상이라고 발표하고, 국제사회에 경제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우간다 관광부의 Jovino Ayumu Akaki에 따르면 지난해 말까지 약 250마리의 하마가 사망했으며, 최근 사태가 다시 악화돼 지난 2월 16일까지 52마리의 하마들이 추가로 사망했다고.

Akaki는 국립공원 주변에서 서식하는 동물들을 위한 백신 구입은 물론, 호수 등에 널려있는 사체를 파묻는 등, 백신 비용과 공원 소독료 등으로 144,000달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간다 야생 동물국의 Arthur Mugisha는 탄저병은 풀이 부족한 건기에 탄저병이 확산되는 거라고 말했다(박테리아는 건조한 토양에서도 얼마든지 살아남는다).

“하마는 엄청난 대식가로, 땅에 바짝 붙어 자라는 풀들을 먹고 산다. 문제는 그들이 섭취한 풀이 자라는 토양은 이미 박테리아로 전부 오염이 됐다는 것이다”

이렇듯, 하마는 탄저병의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됐음에도 불구하고 접종하기 까다롭고 위험한 동물로 악명이 높아, 현재까지는 소와 양들 위주로만 탄저병 예방접종이 행해지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출처 : http://story.news.yahoo.com/news?tmpl=story&u=/afp/ugandawildlifehippos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627 오토바이, 너무 조용해도 탈 댓글 1 Scieng office 03-18 9692 33
1626 손가락으로 공격성을 판단한다. 댓글 4 Scieng office 03-10 8324 66
1625 눈맞춤이 끔찍한 자폐아들. 댓글 1 Scieng office 03-08 10690 65
열람중 탄저병에 시달리는 우간다 하마들. Scieng office 02-28 8333 60
1623 인간 시각의 한계 - 용의자 식별 논란 댓글 1 Scieng office 02-22 8483 68
1622 음악과 수학은 어떤 관계? 최성우 02-17 11612 67
1621 동백꽃 처럼 생긴 고리성운 Scieng office 02-17 8271 66
1620 수술하는 로봇. 댓글 2 Scieng office 02-15 7232 67
1619 너무 놀라 죽을 뻔한 사람들. Scieng office 02-11 5859 64
1618 한밤중에 쑥쑥 크는 어린이들. 댓글 1 Scieng office 02-04 5960 68
1617 고려청자 - 그 비취색의 숨은 비밀은? 최성우 02-02 8702 56
1616 사랑의 묘약, 페로몬 댓글 1 Scieng office 01-28 7062 68
1615 파리지옥의 비밀 댓글 1 Scieng office 01-27 8893 64
1614 막대한 피해를 몰고 온 지진해일의 정체는? 최성우 01-24 8219 7
1613 무알콜 맥주는 암을 억제 한다 Scieng office 01-21 9397 7
1612 알레르기의 주범은 눈속의 단백질 Scieng office 01-19 7337 7
1611 직장암을 유발하는 붉은색 육류. Scieng office 01-13 6370 7
1610 로봇, 그 진화의 끝은 어디인가? 최성우 01-11 7586 3
1609 식이장애와 두뇌와의 관계 댓글 1 Scieng office 01-06 6926 43
1608 동물들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Scieng office 12-31 6523 9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