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으로 공격성을 판단한다.

글쓴이
Scieng office
등록일
2005-03-10 17:14
조회
8,323회
추천
66건
댓글
4건

Alberta 대학의 Peter Hurd 박사 연구팀은 단지 남성들의 손가락 길이로 공격적인 성격인지 아닌지를 판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여성들은 해당없음).

연구결과에 의하면 검지가 약지보다 더 짧은 사람은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여기에서의 공격성이란 신체적인 공격성을 말하는 것이지, 강압적인 언사 등 다른 성향에서의 공격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검지와 약지, 이 두 손가락 길이의 비율은 태아가 자궁 속에서 얼마나 많은 테스토스테론에 노출되었는지에 따라 결정되는데, 테스토스테론의 양이 많을수록 약지에 비해 검지가 짧다.
여성의 경우 보통 두 손가락의 길이가 비슷한 반면, 남성은 일반적으로 약지보다 검지가 훨씬 짧은 편이다.

Peter Hurd 박사와 그의 제자 Allison Bailey는 Alberta 대학 남학생 300명을 상대로 손가락 길이를 측정했다.

그 결과 약지에 비해 짧은 검지를 가진 학생들은 그렇지 않은 학생들보다 더 공격적인 성향을 지닌 것으로 드러났다.

Hurd 박사는 현재 이 연구결과를 토대로 하키 선수의 손가락 길이와 페널티 기록의 상관관계를 조사중이다.

“성격의 많은 부분이 자궁 속에서 형성된다. 그러나 손가락 길이로만 개인을 판단하는 것은 곤란하다”며 “손가락 길이로 사람을 고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한편, 최근 발표된 또 다른 연구에 의하면 자궁 안에서 테스토스테론에 많이 노출된 여성일수록 두 손가락 패턴이 남성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http://news.bbc.co.uk/2/hi/health/4314209.stm

  • 최희규 ()

      허거.. 검지가 엄청 짧은디용...

  • -_-; ()

      아시다시피 과거의 골상학은 이제 폐기되었습니다. 아직도 이런 연구가 된다는 것이 신기하네요.. 두 손가락의 비율이 테스토스테론의 노출과 상관이 있다라는 것이 검증된 사실인지 궁금하구요. 태아기의 테스토스테론의 노출이 성격과 관련된다는 것이 또한 검증된 사실인지 궁금하구요.. 일반적으로 테스토스테론이 많은 사람이 남성성이 강하다는 얘기는 들었지만요.. 아직 사지 발달에 대한 발달 메커니즘이 완전히 규명되지도 않았고 열심히 연구 중인 것으로 아는데 테스토스테론 하나로 그렇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듯 하네요.. 그런데 이러한 것이 실제로 불가능한 것은 아니란 생각은 듭니다. 다만 기사의 연구자들은 실제 메커니즘엔 관심이 없고 현상에만 관심이 있는 것 같군요.. 요즘은 음식이 신체 발달이나 질병에 연관되어지는 메커니즘 연구도 활발합니다. 아시다시피 필수 영양소가 모자라거나 넘치면 기형이 발생하는 수가 종종 있습니다. 또한 어릴 때 노출된 음식이 성인이 된 후의 질병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 경우도 있구요.. 어머니가 비만인 경우 아이들이 비만인 경우가 많은데 이게 단순히 엄마가 먹는 습관대로 아이들이 먹어서가 아니라 엄마의 유전자에 음식물로 인한 변형(modification)이 생기고 이 변형이 아이들에게 유전된 경우 아이들은 엄마와 다른 식습관을 가지고 있어도 비만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는 결과들도 최근에 제기되고 있습니다. 음식도 약처럼 골라 먹어야 하는 시대가 올지도 모릅니다...ㅎㅎㅎ

  • -_-; ()

      신기한 걸 발견했네요... 저는 왼손은 약지와 검지가 거의 같고(검지가 약간 김) 오른손은 검지가 엄청 긴디요.... -_-; 앞으로 공격성 제로라고 불러주시면 감사.....ㅋㅋㅋ

  • 얌생이 ()

      검지랑 약지가 헷갈리네.. 쩝.. 뭐였지..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열람중 손가락으로 공격성을 판단한다. 댓글 4 Scieng office 03-10 8324 66
1625 눈맞춤이 끔찍한 자폐아들. 댓글 1 Scieng office 03-08 10687 65
1624 탄저병에 시달리는 우간다 하마들. Scieng office 02-28 8328 60
1623 인간 시각의 한계 - 용의자 식별 논란 댓글 1 Scieng office 02-22 8482 68
1622 음악과 수학은 어떤 관계? 최성우 02-17 11610 67
1621 동백꽃 처럼 생긴 고리성운 Scieng office 02-17 8269 66
1620 수술하는 로봇. 댓글 2 Scieng office 02-15 7231 67
1619 너무 놀라 죽을 뻔한 사람들. Scieng office 02-11 5858 64
1618 한밤중에 쑥쑥 크는 어린이들. 댓글 1 Scieng office 02-04 5958 68
1617 고려청자 - 그 비취색의 숨은 비밀은? 최성우 02-02 8699 56
1616 사랑의 묘약, 페로몬 댓글 1 Scieng office 01-28 7061 68
1615 파리지옥의 비밀 댓글 1 Scieng office 01-27 8891 64
1614 막대한 피해를 몰고 온 지진해일의 정체는? 최성우 01-24 8218 7
1613 무알콜 맥주는 암을 억제 한다 Scieng office 01-21 9385 7
1612 알레르기의 주범은 눈속의 단백질 Scieng office 01-19 7331 7
1611 직장암을 유발하는 붉은색 육류. Scieng office 01-13 6370 7
1610 로봇, 그 진화의 끝은 어디인가? 최성우 01-11 7586 3
1609 식이장애와 두뇌와의 관계 댓글 1 Scieng office 01-06 6926 43
1608 동물들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Scieng office 12-31 6523 9
1607 상대성 이론은 '상대적인' 이론이 아니다. 댓글 1 최성우 12-29 8161 45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