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의 기상재해와 기상조절 기술

글쓴이
최성우
등록일
2007-04-24 19:56
조회
11,544회
추천
0건
댓글
4건

최근 들어서 온갖 이상이변과 재해가 거의 지구촌 전체에서 빈발하고 있으며, 지구 온난화 등에 의해 앞으로 더욱 심각한 기후 변화와 재앙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남극과 북극의 빙하가 녹아내리고 있다는 보도는 자주 접할 수 있고, 얼마 전 우리나라 기상청에서도 수십 년 전에 비해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의 겨울 일수가 크게 짧아졌다는 통계 자료를 발표하면서, 수십 년 이후에는 우리나라가 완전한 아열대 기후 대역이 될 것이라 예측하기도 한다.
올 겨울 역시 엘니뇨(El nin~o) 현상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따뜻한 겨울’이 될 것이라 하고 세계 각지에서 가뭄과 홍수, 이상 고온과 혹한 등이 교차하면서, 이제는 이러한 기상 현상들이 갑작스런 이변이라기보다는 거의 해마다 되풀이되는 일상적 현상이 된 느낌마저 든다.

이와 같은 전지구적 기상재해 및 기후 변화의 원인으로는 산업화 등에 따른 이산화탄소의 증가와 이로 인한 지구온난화의 가속화가 꼽히고 있다. 국제사회에서도 그간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규제하려는 노력을 나름대로 해왔으나, 각국의 입장과 이해관계 등이 엇갈려 얼마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의문시되기도 한다.

영화 역시 이러한 현실을 반영해서인지, 최근 들어서 지구온난화에 따른 각종 기상이변이나 기후변화 등을 소재로 다루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약 10여 년 전에 나온 바 있는 케빈 코스트너 주연의 ‘워터월드(Waterworld; 1995)’는 지구 온난화로 인하여 극지방의 얼음이 모두 녹아내려 지구의 대부분이 물에 잠긴다는 설정에서 시작한다. 이러한 엄청난 재난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온통 물바다인 새로운 세계에 나름대로 적응하여 살아가고, 주인공은 열악한 자연환경과 해적 집단 등의 위협에 맞서 투쟁하면서 새로운 개척지를 찾아 나선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남태평양에 위치한 한 섬나라가 해수면 상승으로 실제로 이미 가라앉고 있으며, 앞으로는 해안에 위치한 각국의 대도시들마저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는 요즈음, 이 영화가 보여주는 지구의 섬뜩한 미래를 마냥 무시할 수만은 없을 듯하다.
그러나 워터월드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대재앙 이후에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릴 뿐, 지구가 온통 물에 잠기기까지의 과정이나 구체적인 원인 등에 대한 설명을 거의 나오지 않는다. 당시에 역대 최고의 제작비를 들이고도 흥행에는 실패했던 이 영화에서 또 하나의 아쉬운 부분인 듯하다.

육지가 바다에 잠기거나 갑작스럽게 침몰한다는 영화는 이밖에도 꽤 많은데, 1970년대에 일본의 베스트셀러를 바탕으로 영화화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가 작년에 리메이크되어 개봉했던 ‘일본침몰(日本沈沒, Sinking Of Japan; 2006)’도 마찬가지이다. 이 영화에서는 단순하게 일본이 물에 잠기는 것이 아니라 대지진과 지각 변동 등에 의해 일본 열도가 침몰해 가는데, 그 원인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발생된 다량의 박테리아가 메탄가스를 생성하고 그것이 윤활유 작용을 통해 태평양판(plate)의 움직임을 가속화 시켰기 때문이라는 다소 복합적인 것으로 주인공인 일본인 전문가를 통하여 설명한다.
이 영화 역시 필자가 보기에는 과학적으로 검증된 치밀한 이론 전개나 구성이 뛰어난 SF영화라기보다는, 대재난에 휩싸인 대중들의 공포와 ‘영웅’의 활약상을 부각한 범속한 재난 영화에 가까우므로 영화에 나오는 설명들을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힘들다.

근래에 개봉된 기상재해 관련 영화중에서 가장 돋보이는 영화는 롤런드 애머리히 감독의 ‘투모로우(The Day After Tomorrow; 2004)’이다. 전작의 블록버스터 영화 ‘인디펜던스 데이’나 ‘고질라’를 통하여 외계인의 침공이나 거대 괴물에 의해 짓밟히는 미국 대도시의 모습을 박진감 있게 보여줬던 애머리히 감독은, 이 영화에서는 지구온난화에 의한 기상재난이라는 다소 무거우면서도 어려운 주제를 나름대로 소화하여 화면에 옮겨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이 영화에서 대도시가 파괴되면서 혼란에 휩싸이게 된 것은 파괴자의 침입 때문이 아니라, 인류가 자초한 기후 변화와 기상재해로부터 비롯된 것이다.
물론 이 영화에서도 기상학자인 주인공이 목숨을 걸고 아들을 구하러 가는 등 따뜻한 가족애를 부각시키고 있고, 대도시들이 순식간에 폐허로 변하는 장면 등은 여느 블록버스터 영화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기상이변과 재해의 과정 및 그 원인을 나름대로 치밀하게 묘사하고 있으므로 충분히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

이 영화의 첫 장면 역시 극지방 탐사에 나선 대원들이 거대한 빙산이 두 조각나면서 위험에 처하는 것으로 시작하지만, 단순히 지구 온난화로 인해 녹은 극지 얼음과 해수면 상승 등으로 지구가 물에 잠긴다는 설정은 아니다. 즉 얼음이 녹으면서 바다의 수온과 해류에 변화가 생기면서 잦은 기상이변과 재해가 생기고, 이에 그치지 않고 결국에는 미국 영토의 대부분이 빙하기와 같은 혹한에 시달리는 기후 변화마저 묘사되는데, 해양의 대순환의 변화가 빙하기를 초래한다는 이른바 ‘소빙하기 이론’ 등을 떠올리게 한다.
물론 상세한 부분에 대해서는 논란이 따를 수도 있겠지만, 전체적 얼개는 충분한 가능성과 개연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극지의 빙하 등이 녹으면 바닷물의 수온과 염도가 낮아지고 이것이 적도에서 북쪽으로 향하는 따뜻한 해류와 만나면서 그 흐름을 방해하거나 바꿀 수 있고, 결국 지구 전체의 에너지 순환 체계에 변화를 초래하면서 곳에 따라 혹한과 이상 고온, 가뭄과 폭우 등이 더욱 잦아지고 장기적으로는 기후변화가 초래될 가능성이 커진다.
그린랜드 지방의 얼음이 대거 녹는다면 멕시코 만류의 변화로 인하여 영국은 수십 년 내에 시베리아와도 같은 한대 지방이 되고 말 것이라 예측하는 보고서도 있다. 또한 이 영화가 나온 이듬해인 2005년 9월, 예전에 보기 힘들었던 초대형 허리케인(hurricane) ‘카트리나’가 미국 남부를 강타하여 재즈의 고향으로 유명한 도시 뉴올리언즈에 복구가 불가능할 정도의 피해를 입히면서 영화의 경고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기도 했다.

다만 영화 ‘투모로우’는 몇 가지 너무 과장된 장면이나 실제 가능성이 희박한 부분들도 있기는 하다. 즉 영화에서는 LA 전역이 지속되는 토네이도(tornado)들의 습격으로 거의 초토화되는 장면이 나오는데, 미국 중부, 동부의 내륙지방에서만 발생하는 토네이도가 해안지역인 LA에 갑작스럽게 출현하는 장면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또한 해류 변화 등에 의해 설령 빙하기가 닥치더라도 일정 정도의 세월을 두고 변화가 이루어지는 것이지, 영화에서처럼 불과 며칠 만에 미국 전역이 빙하기에 휩싸인다는 것은 대부분의 학자들이 동의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과학적인 측면에서도 나름대로 돋보이는 면이 많을 뿐만 아니라, 다른 측면에서도 눈여겨볼 만한 점들이 적지 않다. 영화에서 부통령으로 나온 배우는 모습이 딕 체니 현 미국 부통령과 많이 닮았다고 해서 화제가 되었는데, 약간 무능하고 무력해 보이는 대통령은 피난을 가던 중 결국 사고로 죽고, 부통령이 처음부터 이후 사태 수습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주도는 것으로 나온다.
특히 대다수 미국 국민이 멕시코로 대피한 후 맨 마지막에 부통령은 ‘이제는 우리가 가난한 나라의 도움을 받아야 살 수 있게 되었다.’고 TV로 연설하는 장면은 수많은 중남미 인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에 밀입국하는 현실을 뒤집어보게 한다. 또한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로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한 국제 협약인 ‘교토의정서’ 등에 미국이 비준을 거부해 온 현실 역시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영화 투모로우에도 토네이도 장면이 자주 나오는데, 너른 지역에 걸쳐서 피해를 주는 태풍이나 허리케인과 달리 토네이도는 매우 한정된 지역에 국한하여 수직으로 나타나는 맹렬한 회오리바람으로 풍속과 순간 파괴력은 이들을 능가한다. 중심에서는 100m/sec 이상의 풍속을 보이기도 하고, 미국 미네소타 주에서 1931년에 발생한 토네이도는 승객 117명을 실은 83t의 객차를 감아올렸다는 기록도 있다.
토네이도를 중점적으로 다룬 영화로는 동명의 영화 ‘토네이도(Tornado)’도 있지만, 장 드봉 감독의 ‘트위스터(Twister; 1996)’가 가장 훌륭한 영화로 꼽힌다. 트위스터는 어릴 적에 아버지가 눈앞에서 토네이도에 휩싸여 희생되는 것을 본 주인공을 비롯한 여러 과학자가, 토네이도를 신속히 예측하여 인명을 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토네이도를 뒤쫓으며 연구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아무리 연구를 한다고 해도 토네이도를 쫓아다닌다는 것은 무척이나 무모해 보이지만, 이른바 ‘스톰 체이서(storm chaser)'라고 불리는 이런 사람들이 오래전부터 많이 있었고 지금도 허리케인이나 토네이도만을 쫓아다니면서 카메라에 담는 사진 전문가들도 있다. 영화 ’토네이도‘에서도 역시 일반인들에게 토네이도를 스릴 있게 눈앞에서 경험하게 해 주는 스톰 체이서가 등장한다.

트위스터에서 이들이 토네이도 속에 띄워 올려 계측하려는 장비의 이름은 의미심장하게도 ‘도로시(Dorothy)’인데, 물론 동화 ‘오즈의 마법사’에서 여주인공이 회오리바람에 휩쓸려 신기한 세계로 간다는 데에서 따온 것이다. 알루미늄 캔을 잘라 날개를 만든 수많은 도로시 센서들이 영화의 마지막에서 토네이도를 타고 하늘로 솟구쳐 날아가는 장면은 매우 인상적이다.
영화 트위스터는 토네이도를 실제처럼 재현한 특수효과 못지않게 과학적인 고증 등도 비교적 잘 되어있는데, 토네이도의 움직임을 도플러 레이더를 이용하여 모니터하는 장면도 나온다. 빛의 도플러 효과에 따라 가까워질 때는 푸른색으로, 멀어질 때에는 붉은색으로 표시된다. 다만 계측 장비인 도로시를 토네이도 길목에 놓고 멀리서 원격 조정할 수 있도록 장비를 만들면 훨씬 쉬울 텐데, 굳이 목숨을 걸고 토네이도 바로 앞에서 장비를 밀어놓고 달리는 장면은 옥의 티라기보다는 극적 효과를 고조시키려는 방법으로 이해할 수도 있겠다.
그런데 토네이도나 태풍을 연구하여 설령 진로나 특성 등을 정확히 예측할 수는 있다고 해도, 과연 이들을 적절히 조절하거나 약화시킬 수 있을까? 최근에 강력한 마이크로파를 이용하여 토네이도나 태풍을 잠재울 수 있다는 주장을 미국인 과학자가 내놓아서 이러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실제로 가능할지는 아직 장담하기 어려울 듯하다.


최 성우 (한국과학기술인연합 운영위원)

* 이미지 : 토네이도의 모습(위)과 영화 '투모로우'의 포스터(아래)

  • Hithere ()

      토네이도가 한정된 지역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이 사실이지만, 해안지역이나 바다에서도 종종 발생합니다.  산지에서도 발생할 수 있구요.

  • Hithere ()

      부시행정부가 교토의정서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구요. 미국이 비준을 거부하는 것입니다. 교토의정서의 비준 거부는 부시가 한 것이 아니라 이미 상원에서 거부된 것이므로 미국이 거부한 것으로 표현하시는 것이 적절합니다.

    또한, 미국이 교토의정서를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사실상 미국은 교토의정서를 지지 합니다. 다만 이행하지 않을 뿐입니다. 또한, 교토의정서는 놀랍게도 미국의 의지대로 작성되었습니다. 그러므로, 지들 입맛대로 만들어 놓고 비준을 하지 않은 ...... 이상한 형국입니다.

  • 최성우 ()

      교토의정서 '비준'에 관한 지적 감사합니다. 정확한 표현이 되도록 수정하였습니다.

    그리고 토네이도에 대해서는... 해안이나 바다에서 발생하는 것은 이른바 'waterspout'를 지칭하는 것 아닌지요?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울릉도 해상 등에서 발생하는 waterspout가 카메라에 잡히기도 하지요...

    그러나 일반적으로 토네이도라고 하면, 육지에서 발생하는 회오리바람 즉 'landspout'를 의미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저도 이러한 의미로 썼고..) waterspout는 그 세기나 파괴력도 이보다는 훨씬 약하고요...

    처음에 올렸던 이미지도 waterspout 인듯 보여서 논란이 된 듯하여, 다른 것으로 바꾸었습니다..

  • 대기과학과 ()

      재난영화에 나오는 여러 과학적인 기상 현상들을 재미있게 풀어 주셧네요 ^^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687 영화에 나오는 각종 첨단 무기들의 실체와 가능성 댓글 2 최성우 02-22 18335 0
1686 영화 속의 달 탐사와 화성 여행 최성우 12-31 8823 0
1685 영화 속의 바이러스와 생화학 무기 최성우 11-27 11690 0
1684 영화 속에 비친 곤충들의 세계 최성우 08-18 10990 0
1683 영화 속의 첨단 정보 기술 및 감시체계 최성우 06-19 9685 0
열람중 영화 속의 기상재해와 기상조절 기술 댓글 4 최성우 04-24 11545 0
1681 2. 실패한 10년, collaboration 댓글 3 시간 04-22 9575 0
1680 1. 댓글 2 시간 03-14 7902 0
1679 제1회 'SCIENG 과학기자상' 수상자 인터뷰 등 댓글 1 sysop 02-21 10952 3
1678 영화 속에 나타난 미래의 에너지 최성우 02-21 15702 0
1677 제2회 YSRIM 국제학술대회 참관기 최희규 02-16 7306 0
1676 로봇과 사이보그, SF로부터 현실로... 최성우 12-23 9318 0
1675 현실로 다가온 ‘딥 임펙트’ 최성우 10-27 8933 0
1674 생명/인간 복제의 허와 실 최성우 07-27 9473 0
1673 가상현실과 사이버네틱스 기술은 어디까지 가능할까? 최성우 05-18 9931 0
1672 냉동인간의 부활은 가능할 것인가? 최성우 03-18 18399 0
1671 환상적인 입체영상 - 홀로그래피 최성우 01-12 16803 0
1670 화장품이 똑똑해진다 - 나노구조체 최희규 01-10 12239 0
1669 오클로 광산은 '자연방폐장'인가? 댓글 1 최성우 12-13 13168 0
1668 토요타 산업기술 기념관을 방문하고 최희규 12-07 8640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