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자가쓰는정치에관한견해)칼럼: DJ 사람들

글쓴이
시간
등록일
2017-07-09 09:39
조회
1,434회
추천
0건
댓글
2건
김대중 대통령의 사람들이라고 하면 매우 광범위하겠지만, 동교동계와 박지원 파로 크게 연상이 된다. 그 두줄기가 우선 연상되는 이유는 동교동계는 오랜 세월 김대중을 따랐던 비교적 구세력, 박지원 파는 김대중 대통령이 권력의 정점에 있을 때 실세였던 사람들, 흔히 김 당 기자가 칭했던 "철인 박지원" 1인과 지금 그의 곁에 있는 열린 우리당 출신 정치인들이 떠오른다고 할까  (정동영, 천정배, 박주선).

대충 짐작하겠지만, 디제이가 남긴 가장 큰 업적은 노무현이고, 노무현이 낳은 가장 큰 업적은 보일 듯 보이지 않듯 하면서도, 본인이 대통령에 있을 때 똑똑한 후배들을 키웠다는 것이다. 디제이가 가장 잘 한 일 중 하나도, 노무현을 장관 시키고 계속 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는 점일 것이다.

문제는 김대중 대통령이 현직에 있을 때, 그 영향권 하에서 실무 경험을 해보지 못했거나, 정쟁 중에 잊혀지거나 배제된 많은 가신들과 정치 후배들 아닐까 한다.

제일 충격적인 것 중에 하나가, 디제이의 가신 중 하나였던 이 (이름을 까먹었다)와 한화갑이 박근혜 캠프로 가서 박근혜 재직 중에 정말로 청와대로 들어가 박근혜 밑의 공무원이 된 일이다. 정치를 한 이유 중에 하나가 일신의 영달인데, 결국에는 디제이 밑에서 이루지 못했으니, 정적의 파에라도 붙어 한자리 하고 퇴임하고 싶은 마음이었지 싶다.

그런데, 박지원은 뭐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김 당이 흠모해 마지 않던 "철인 박지원", 한쪽 눈이 다소 불편해 보여도 나머지 한 쪽 눈만으로도 초롱 초롱함과 영민함을 가지고 "디제이의 비서실장"이라는 수식어 걸맞는 듯 보이는 처세를 보이던 그와, 지금의 광주/전남을 기반으로 한 정치세력 (국민의당)을 보고 있으면 가슴이 답답하다.

박정희에 맞서던 당차던 김대중, 40대 기수론의 선두주자였던 당찬 정치인 김대중을 따르던 많은 이들 중에 오늘 남아있는 김대중 후배 정치인들 모습이 김대중 이름에 욕되는 행동을 하고 있는 것 아닐까 스스로 반성해 보아야 한다.

정동영은 바로 이번 대선 중에도,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를 통해, 거만하고 오만한 목소리로 아직도 정신 차리지 못했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해 주었다.

노무현 대통령, 참 훌륭한 분이었지만, "정동영도 있고, 추미애도 있고,..."와 같은 즉흥적인 그런 멘트들, 길게 보고 하지 못했던, 다소 신중하지 못했던 그런 말 한마디 한마디가 시간이 흐른 지금에 보면, "정동영은 아닌데... " 왜 그 때는 그렇게 말씀하셨을까? 의문을 자아내게 한다.

노무현 대통령이 다소 신중하시지 못했기 때문에, 또 다른 부족한 면이 있었다면, 그런 부분에서는 실수하지 않기 위해 지금 정권 잡은 현직 대통령과 추종 세력들이 신경을 많이 쓸 것이라 생각된다.

마지막 비서실장이라서 참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었는데, 박지원의 지금 모습 어디에서도 "철인"의 예전 모습을 찾기는 매우 어렵다. 아쉬워 모처럼 써보았다. 정치를 짧게 하더라도, 좋은 인상 남기는 것이 낫지 않겠나? 지금  전여옥 씨 보다도 못한 그런 인상으로 남았다.

만회 하기 바란다.

  • Hithere ()

    이게 과학기술 칼럼에 왜?  자유게시판으로 옮기거나 다른 데로 가야 하지 않나?

  • 익명좋아 ()

    잘 읽었습니다.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789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특허 공방 새글 최성우 09-17 126 0
1788 보물선과 영구기관 최성우 08-27 327 0
1787 지구온난화는 사기극? 최성우 08-06 536 0
1786 우주소년 아톰, 마징가Z, 그리고... 최성우 07-30 327 0
1785 크로아티아, 테슬라, 교류 송전 댓글 2 최성우 07-25 411 0
1784 묵자와 순간이동 최성우 07-03 593 0
1783 축구공에 담긴 과학 최성우 06-12 631 0
1782 ‘제5의 힘’과 자기 홀극은 과연 있을까? 최성우 05-25 975 0
1781 현대과학보다 뛰어난 원주민의 지혜 최성우 05-22 968 0
1780 육해공 쓰레기 대란 최성우 05-03 612 1
1779 과학데이? 과학의날? 댓글 3 최성우 04-25 671 0
1778 다윈과 아인슈타인 등에 대한 커다란 오해 댓글 1 최성우 04-10 1026 1
1777 톈궁1호와 우주쓰레기, 그리고 ‘그래비티’ 최성우 04-06 711 0
1776 뉴턴, 아인슈타인, 그리고 호킹 최성우 03-23 1028 0
1775 카피레프트는 단순한 ‘공짜’가 아니다 댓글 2 최성우 03-20 937 0
1774 ‘쇄국정책 트라우마’에서 벗어나기 댓글 4 최성우 03-06 987 0
1773 암호화폐 기술표준의 딜레마 최성우 03-03 844 0
1772 첨단기술의 승리인가? 새로운 도핑 반칙인가? 최성우 02-03 1134 0
1771 태음력과 태양력 최성우 01-31 1084 0
1770 현행 달력과 달의 명칭의 유래 댓글 2 최성우 01-29 1108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