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닥다리 기술이 때로는 더 강하다

글쓴이
최성우
등록일
2017-09-25 15:02
조회
1,294회
추천
0건
댓글
0건
[최성우의 공감의 과학] 구닥다리 기술이 때론 더 강하다
독일의 경제학자 슈마허는 『작은 것이 아름답다』에서 개발도상국에는 고가의 첨단 기술보다 비용이 적게 드는 ‘적정기술’이 더 중요할 수 있다고 피력한 바 있다. 이와는 약간 다른 맥락이지만 단순하고 오래된 기술이 화려한 첨단 기술보다 더 강할 때가 있다.
최근 북한의 핵무기 실험과 아울러 전자기펄스(EMP) 폭탄의 위험성이 자주 거론된다. EMP탄은 최신형 반도체와 초정밀 집적회로 등으로 만들어진 첨단 전자기기와 이를 채용한 군사무기 체계를 순식간에 무력화할 수 있다. 그러나 이제는 고가의 오디오 앰프 이외에는 찾아보기 힘든 구형의 진공관은 EMP 무기에 견디는 힘이 훨씬 강하다.
물론 이제 와서 수많은 전자기기의 부품을 진공관으로 대체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과거 미국과 냉전을 벌이던 시절, 소련이 제작한 최신예 미그(MiG) 전투기는 진공관을 채용하고 있었다. 생산기술이 낙후된 소련에서 트랜지스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가 어려웠을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지만, EMP 공격에 대한 저항력뿐 아니라 극저온 등의 거친 환경에서도 진공관이 도리어 우수한 측면이 있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인공위성과 우주탐사선 등의 제작에 이제는 시중에서 구하기도 어려운 386급 이하의 구형 중앙처리장치(CPU)가 여전히 많이 쓰인다. 우주 공간은 고온과 저온이 극단적으로 오가고 우주선(宇宙線)이 쏟아지는 가혹한 환경이어서 첨단의 고성능 부품보다 비록 구식이더라도 내구성과 안정성이 검증된 부품을 채용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10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미국 SF영화 ‘인터스텔라’에서 필자가 가장 인상 깊게 본 대목은 화제를 모은 상대성이론이나 화려한 그래픽으로 묘사된 블랙홀 장면이 아니었다. 바로 거의 마지막 대목에서 중차대한 정보를 ‘모스(Morse) 부호’를 이용해 전송하는 장면이었다. 과거 전보를 칠 때나 자주 쓰던 모스 부호를 요즘 실제 통신에서 이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첨단 통신기술이 무용지물이 되는 극한 상황에서는 가장 단순하고 오래된 방식이 되레 큰 빛을 발할 수 있다. 한물간 기술, 오래된 구식 기술이라고 마냥 무시하지는 말아야 한다는 교훈 아닐까? 
 
최성우 과학평론가

[중앙일보 2017년 9월 23일]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783 축구공에 담긴 과학 최성우 06-12 330 0
1782 ‘제5의 힘’과 자기 홀극은 과연 있을까? 최성우 05-25 638 0
1781 현대과학보다 뛰어난 원주민의 지혜 최성우 05-22 663 0
1780 육해공 쓰레기 대란 최성우 05-03 377 1
1779 과학데이? 과학의날? 댓글 3 최성우 04-25 455 0
1778 다윈과 아인슈타인 등에 대한 커다란 오해 댓글 1 최성우 04-10 768 1
1777 톈궁1호와 우주쓰레기, 그리고 ‘그래비티’ 최성우 04-06 454 0
1776 뉴턴, 아인슈타인, 그리고 호킹 최성우 03-23 729 0
1775 카피레프트는 단순한 ‘공짜’가 아니다 댓글 2 최성우 03-20 669 0
1774 ‘쇄국정책 트라우마’에서 벗어나기 댓글 4 최성우 03-06 756 0
1773 암호화폐 기술표준의 딜레마 최성우 03-03 650 0
1772 첨단기술의 승리인가? 새로운 도핑 반칙인가? 최성우 02-03 859 0
1771 태음력과 태양력 최성우 01-31 766 0
1770 현행 달력과 달의 명칭의 유래 댓글 2 최성우 01-29 840 0
1769 과학기술계에도 가짜 뉴스가... 최성우 01-13 784 0
1768 레오나르도 다빈치와 화석 최성우 12-31 776 0
1767 상온핵융합은 양치기소년인가? 최성우 12-23 800 0
1766 대륙은 살아있다는 깨달음 최성우 12-02 828 0
1765 진공관의 재발견 최성우 11-30 832 0
1764 2019년과 2001년 최성우 11-12 101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