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에 대하여...

글쓴이
최성우
등록일
2019-02-20 12:01
조회
818회
추천
0건
댓글
0건
올해는 기해년(己亥年), 돼지의 해이다. 원래 12간지에 의한 ‘띠’는 음력을 바탕으로 한 것이므로, 설이 지난 지금부터가 제대로 된 황금돼지해의 시작인 셈이다.
 돼지는 가축으로서 사람들에게 매우 친숙한 동물이고, 이슬람권을 제외한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고기를 제공하는 중요한 단백질 공급원이기도 하다. 돼지의 조상은 원래 야생에서 살던 멧돼지인데, 사람에게 길들여진 시기는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최초의 가축화는 1만년도 더 된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집돼지와 멧돼지는 생물 분류학상 같은 종(種)으로서, 서로 교미가 가능하다.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돼지는 더럽고 탐욕스러우며 우둔한 동물이라고 생각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는 상당 부분 오해와 편견 때문에 생긴 잘못된 돼지의 이미지일 뿐이다. 먼저 돼지는 대단히 청결한 동물로서, 스스로 잠자리와 배설할 장소 등을 구분할 줄도 안다. 비좁은 돼지우리에서 돼지들이 배설물 등에서 뒹구는 이유는, 땀샘이 없는 돼지가 습기를 증발시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한 생존 수단일 뿐이다.
 또한 돼지는 결코 머리가 나쁜 동물이 아니라, 도리어 개보다도 똑똑하고 침팬지나 돌고래와 비슷할 정도로 지능이 매우 높은 수준에 속한다.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돼지는 어린 아이와 유사한 수준의 인지 능력이 있고, 어느 정도의 자의식과 창의성도 갖추고 있다고 한다.
 즉 돼지는 사람을 얼굴을 알아보고 구분할 수 있으며, 특정 단어들도 알아들을 수 있어서 개처럼 훈련을 시키면 사람의 명령을 따를 수 있다고 한다. 또한 자신의 먹이를 지키기 위하여 상대방에게 속임수를 쓸 정도로 고도의 ‘전략’을 구사할 줄 알며, 장기 기억력도 상당한 수준이라고 한다.
 가장 냄새를 잘 맡는 동물은 개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돼지의 후각은 개보다도 더 뛰어나다. 돼지는 후각수용체 유전자의 수가 1300개 정도로서, 1100개 정도인 개보다도 많고 사람의 3배가 넘는 수준이다. 따라서 프랑스의 농부들은 예로부터 야생 송로버섯을 찾는 데에 돼지의 후각을 이용해 왔다. ‘땅 속의 다이아몬드’라고도 불릴 정도로 최고급 요리 재료인 송로버섯은 땅 속에서만 자라는데, 돼지가 뛰어난 후각을 통하여 이를 찾아내는 것이다.   

 돼지는 예로부터 수많은 문학작품에서 자주 다루어져 왔고, 최근의 영화나 애니메이션 등에서도 주인공이나 중요한 캐릭터로 등장하기도 한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트로이 전쟁의 영웅 오딧세우스의 귀환과 모험담을 그린 호메로스(Homeros)의 서사시 오딧세이(Odyssey)에도 돼지가 등장한다. 즉 트로이 전쟁 후에 고향길로 가던 오딧세우스의 부하들을 요정 키르케(Circe)가 돼지로 변하게 만든다는 대목이다.
 영국의 소설가 조지 오웰(George Orwell; 1903-1950)의 대표적인 정치 풍자소설인 동물농장(Animal Farm)에서는 돼지들이 주인공으로 나온다. 인간에 의해 착취당하던 농장의 동물들이 혁명을 일으켜서 인간들을 내쫓고, 착취가 없고 모든 동물이 평등한 이상사회인 동물농장을 건설한다는 내용인데, 물론 스탈린의 공산주의 독재체제를 비판한 작품이다. 아무튼 이 소설에서 돼지가 혁명을 주도하는 것으로 나오는 것은 눈여겨볼 만하다.
 프랑스의 SF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장편소설 '아버지들의 아버지'는 인간의 조상이 원숭이와 교미한 돼지의 자손이라는, 즉 '이브'가 바로 다름 아닌 암퇘지라는 황당한 내용을 담고 있다. 물론 소설에서조차 이는 사실은 아닌 것으로 밝혀지며, 인류 조상 화석을 날조한 이른바 '필트다운 사기사건'을 패러디한 것으로 보이지만, 돼지를 인류 조상으로 설정했던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서양뿐 아니라 동양에서도 돼지가 주인공인 작품들은 대단히 많다. 중국의 4대기서(四大奇書) 중 하나로 꼽히는 서유기(西遊記)에서도 삼장법사, 손오공 등과 동행하는 중요한 캐릭터인 저팔계((猪八戒)는 돼지 머리 형상을 하고 있다.
 일본의 저명 감독인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의 애니메이션 작품 중에도 돼지가 중요 캐릭터로 나오는 경우가 적지 않다. 1992년에 제작된 ‘붉은 돼지(紅の豚; Porco Rosso)’가 주인공이 돼지인 대표적인 작품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원령공주라 번역되어 나온 ‘모노노케 히메(もののけ姫; 1997)’에서도 거대한 멧돼지 신이 주요 캐릭터 중의 하나이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千と千尋の神隠し; 2001)’에서도 주인공 소녀인 치히로의 부모가 돼지로 변한다는 대목이 나온다.

 인간에게 필요한 장기를 다른 동물로부터 얻으려는 이종 간 장기 이식 연구의 역사는 매우 오래되었는데, 여기서도 돼지가 가장 유력한 후보이다. 인간과 유전자적 측면에서 가장 유사한 동물인 침팬지의 장기는 인간의 장기에 비해 크기와 성질 등이 상당히 달라서 이종 이식에 적합하지 않다. 반면에 돼지는 외형이 사람과 상당히 다르지만, 몸속의 구조 및 장기들은 놀랄 만큼 닮아있고 심장 등 장기의 크기도 적당하다. 위에서 예로 든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에서도 이에 관한 언급이 나온다.
 유전자 교정 등을 통해 장기 이식에서 면역거부 반응이 없는 돼지를 만드는 연구, 즉 이종 간 장기 이식에 적합한 형질전환 돼지를 생산하는 연구는 국내외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작년 12월에 독일 뮌헨대학의 연구팀은 개코원숭이에 돼지 심장을 이식하여 195일간 생존한 연구 결과를 저명 과학저널인 ’네이처‘에 발표하였다. 
 돼지는 앞으로 고기뿐 아니라 다른 것들도 인간에게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 돼지의 해를 맞이하여 기존의 편견과 오해들을 극복하고 돼지의 이모저모를 제대로 이해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By 최성우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827 급속히 세계적 수준으로 도약한 일본의 근현대 과학기술 새글 최성우 12:38 10 0
1826 일본 근대과학의 선구자들 최성우 11-11 200 0
1825 2019년도 노벨과학상을 종합해 보면... 댓글 3 최성우 11-09 275 0
1824 기초연구의 도약을 기대하면서... 최성우 11-02 200 0
1823 노벨과학상의 산실 벨 연구소 댓글 1 최성우 10-28 257 1
1822 민간연구소에서도 배출되는 노벨과학상(2) - 기초연구 업적 댓글 2 최성우 10-25 263 1
1821 민간연구소에서도 배출되는 노벨과학상(1) - 응용/상품화 업적 댓글 4 최성우 10-23 331 1
1820 호빗과 루시, 그리고 뇌 용량과 진화... 댓글 2 최성우 10-14 297 0
1819 테슬라가 무선 통신의 발명자? 댓글 2 최성우 09-30 482 0
1818 이공계 대체복무제도의 계기가 된 모즐리의 전사 댓글 2 최성우 09-20 650 0
1817 기생충이 인간의 뇌를 조종할 수 있을까? 최성우 08-23 405 0
1816 기생생물의 끔찍하고도 놀라운 능력 최성우 08-21 489 0
1815 식물판 노아의 방주 최성우 08-13 397 0
1814 세상을 바꿨던 모스부호와 전신 최성우 07-26 712 0
1813 인간 두뇌간 군집지능의 구현이 가능할까? 최성우 07-13 526 0
1812 집단지성 : 새로운 연구개발 방법 최성우 07-05 581 0
1811 몬테카를로 방법과 인공지능 댓글 2 최성우 06-29 929 0
1810 흔적 기관의 수수께끼 댓글 3 최성우 06-25 689 1
1809 영화와 원전 사고의 교훈 댓글 2 최성우 05-31 644 0
1808 또 하나의 지구 방어 시스템 - 탄소 순환 체계 최성우 05-15 651 1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