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몸으로 들이 쉬고 내쉬는 것을 알아 마음을 다른 데로 달아나지 못하게 하라.

글쓴이
알아차림
등록일
2010-06-30 22:08
조회
3,631회
추천
0건
댓글
0건
부처님이 쿠루수의 서울 캄마싯담마에 계실 때 비구들에게 말씀하셨다.
"중생의 마음을 깨끗이하고 걱정과 두려움에서 건지며 고뇌와 슬픔을 없애고
바른 법을 얻게 하는 유일한 길이 있으니 곧 사념처법(四念處法)이다.
과거 모든 여래도 이 법에 의해 최상의 열반을 얻었고,
현재와 미래의 여래도 이 법으로 열반을 얻을 것이다.
비구는그 몸(身)과 느낌(受)과 마음(心)과 법(法), 이 네가지에 대해 똑바로
관찰하고 끊임없이 정진하여 바른 생각과 지혜로써 세상의 허욕과 번뇌를 끊어 버려야 한다.

어떤 것이 몸을 바로 관찰하는 법인가.
비구가 숲속이나 나무 밑, 혹은 고요한 곳에서 몸을 바로하고
앉아 오로지 한 생각으로 호흡을 조절하되,
길게 들이 쉬고 내쉴 때에는 그 길다는 것을 알고,
짧게 들이 쉬고 내쉴 때에는 그 짧다는 것을 알아라.
온 몸으로 들이 쉬고 내쉬는 것을 알아 마음을 다른 데로 달아나지 못하게 하라.

이 몸을 관찰하되, 몸이 어디 갈 때에는 가는 줄 알고
머물 때에는 머무는 줄 알며, 앉고 누울 때에은 앉고 누웠다는 상태를
바로 보아 생각이 그 몸의 동작 밖에 흩어지지 않게 하여라.
어떤 사물에도 집착하지 말고 다만 이 몸 관찰하는 데에 머물게 하여라.
이과 같이 이 몸의 굴신과 동작의 상태를 사실대로 관찰하여 한 생각도 흩어지지 않게 되면,
몸에 대한 형상이 눈앞에 드러나 바른 지혜가 나타나며,
이 세상 어떤 환경에도 집착하지 않게 될 것이다.

또한 이 몸이 애초에 무엇으로써 이루어졌는지 사실대로 관찰해야 한다.
이 몸은 지수화풍(地水火風) 네가지 요소가 한데 어울려 된 것임을 밝게 보아야 한다.
솜씨 있는 백정이 소를 잡아 사지를 떼어 펼쳐 놓듯이 비구도 이 몸을
네 요소로 갈라 눈앞에 드러내 놓아야 한다.

숲속에 버려진 시체가 하루 이틀 지나면 부어 터지고 썩어 문드러지는 것을
보는 것과 같이 이 몸은 그렇게 되고 말리라고 알아야 한다.
그 형상이 눈앞에 역력하면 모든 허망한 경계에 집착하지 않게 될 것이다.
또 숲속에 버려진 시체의 백골, 한두 해 지나 무더기로 쌓인 백골,
다 삭아 가루가 된 해골을 보는 것과 같이 비구들도 그 몸을 주시하되,
이 몸도 저 꼴을 면치 못하리라고 관찰하면 세상의 모든 집착을 버리게 될것이다.
비구는 몸에 대해 이와 같이 관찰하는 것이다.

다음으로, 우리의 몸과 마음이 때와 장소를 따라 그느끼는 작용에
대해 어떻게 관찰할 것인가. 느낌에는 세 가지가 있다.
괴로움을 느끼는 작용, 즐거움을 느끼는 작용,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음을 느끼는 작용이다.
즐거움을 누릴 때는 즐거운 줄 알고, 괴로움을 당할 때는 괴로운 줄 알며,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을때는 또한 그런 줄을 알아야 한다.
이와 같이 자기 몸과 마음에서 일어나는 느낌을 사실대로 관찰하고
타인의 느낌도 객관적으로 관찰하면 그 느낌이 눈앞에 나타난다.
느낌이 시시로 변해 고정된 괴로움이나 즐거움, 고정된 불고(不苦) 불락(不樂)이
없음을 알아 어떤 것에도 집착하지 않는다. 이것이 비구가 느낌에 대해 관찰하는 법이다.

또 어떤 것이 마음을 관찰하는 법인가. 마음에 탐심이 일어나면
'이것이 탐심이구나' 라고 알고, 탐심을 버리면 버린 줄 알아야 한다.
이와 같이 성내는 마음,어리석은 마음, 뒤바뀐 마음, 넓은 마음, 좁은 마음,
고요한 마음, 산란한 마음, 해탈한 마음, 해탈하지 못한 마음을 스스로
낱낱이 안팎으로 살피고, 그 마음이 일어나는 것과 사라지는 것을 관(觀)하여
눈앞에 대하듯 하면 세상의 어떤 집착이라도 놓아 버리게 된다.
이것이 마음을 바로 관찰하는 법이다.

끝으로 어떤 것이 관찰하는 것인가. 안으로 탐욕이있으면 있는 줄 알고 없으면 없는 줄 알며,
또 탐욕이 일지 않았더라도 일어나 것으로 관하고,
일어났을 때에는 없어진 것으로 관하며, 이미 없어진 것은 앞으로도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관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성내는 마음, 졸음, 산란한 마음, 의혹 등도 안팎으로 관하고 일어나고
사라지는 것을 관하여, 그것이 뚜렷하게 눈앞에 드러날 때에는 세상의
모든 집착을 버리게 될 것이다. 비구들, 누구든지 이 사념처관을 단 한달만이라도
법대로 닦으면 탐욕과 불선법(不善法)을 떠나 성인의 길에 들게 될 것이다.
이 사념처관은 중생의 마음을 깨끗이 하고 걱정과 두려움에서 건져내며,
고뇌와 슬픔을 없애고 바른 법을 얻게 하는 유일한 길이다"
비구들은 이와 같이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다들 기뻐하며 받들어 행하였다.

- 中阿含 念處經

목록
이전
목적과 수단의 전도
다음
암자(庵子)


책/영화/SF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846 초이스 - 과학자의 생각법에서 배우는 선택의 지혜 댓글 2 Atipico 02-27 4265 0
845 대학신입생(전기공학과) 책추천좀해주세요~ 대학신입생 02-11 4384 0
844 리딩으로 리드하라를 읽고... 댓글 3 mhkim 02-09 5301 0
843 가수 - 성시경 댓글 1 !@#$ 01-13 5300 0
842 The Social Network (2010) 댓글 2 이주남 01-03 6084 0
841 비지니스 실무영작 서적 추천! 댓글 4 직장인 12-27 5748 0
840 196~70년대 감성의 영화 [Once] - 그리고 '슈스케' 허각 댓글 2 三餘 소요유 11-14 4674 0
839 Wall Street : Money Never Sleeps (2010) 댓글 3 Wentworth 10-21 5136 0
838 Eat pray love (2010) 댓글 1 Wentworth 10-16 4568 0
837 인도영화 세 얼간이 three idiot... 댓글 2 박철순 10-16 5201 0
836 수학과 k이론 관련 입문서 추천 부탁드립니다 댓글 1 방랑자 10-15 4572 0
835 창백한 푸른 점 댓글 1 펠미 09-20 4179 0
834 비운의 비흥행작 : 이 영화를 강추합니다. 댓글 3 샌달한짝 09-19 5357 0
833 "아저씨", "악마를 보았다" 댓글 8 바닐라아이스크림 08-17 6584 0
832 우리나라에도 Hubble 개봉했나요? 댓글 2 예진아씨 08-10 4085 0
831 "이기적 유전자"가 다시 나왔네요. 댓글 4 바닐라아이스크림 08-09 5442 0
830 전쟁영화의 영상미 - 포화속으로 댓글 3 프리라이터 07-12 4183 0
829 CS 의 computer organization 과목 에 대한 첨고서적 댓글 2 Skyler 07-04 4374 0
828 목적과 수단의 전도 Wentworth 07-04 4036 0
열람중 온 몸으로 들이 쉬고 내쉬는 것을 알아 마음을 다른 데로 달아나지 못하게 하라. 알아차림 06-30 363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