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감'은 따로 있는 건가요...

글쓴이
고민이많구만
등록일
2017-07-07 20:05
조회
4,622회
추천
0건
댓글
3건
저는 이제 대학원에 인턴으로 들어온 완전 초짜중 초짜입니다.
단순히 공부가 좋아서 오긴했지만, 석박 분들이 하시는 걸 보면서
나같이 배우는 거 느리고 아무것도 모르는 놈이 과연 박사를 할 수 있을까?
박사를 따도 될까?
나는 박사감일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박사감을 따로 있는 걸까요

[이 게시물은 sysop님에 의해 2017-07-08 18:11:49 자유게시판에서 이동 됨]

  • zhfxmfpdls ()

    '박사감'이라는게 잘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그것보다는, 좀 더 구체적인게...
    '연구가 적성에 맞는지(?)'에 대한 고민일거로 보입니다.

    한가지, 생각해야 될 부분은..
    연구가 적성에 맞는것과, 연구능력이 뛰어난 것은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물론 훌륭한 연구자는 두가지 모두 만족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어쨌든, 둘중 하나라도 만족하시면 박사를 하시면 됩니다.

    무엇보다 연구를 좋아해야 하는게 우선입니다. 그게 대학원 생활을 버틸수 있는 원동력입니다.
    지식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차차 공부하면서 늘려가면 되는거구요.
    대학원에 인턴으로 들어온 '초짜'께서 무언가 연구능력이 있고, 뭔가 제대로 알고 바로 일 수행하는 경우는 매우 희박합니다.

    연구조사, 논문작성법.. 등등 아무것도 모르는상태에서 하나하나 다 배워가야 합니다.
    다만, 대학교처럼 일방적으로 교수가 가르쳐주는 형태가 아닌, 주어진 일을 수행하면서 자연스럽게 터득하는 경우가 보통입니다.
    지도교수는 연구거리를 주고, 그에 대한 방향 제시를 하는 역할이구요.

  • 긍정이 ()

    박사를 해보고 많은 사람들과 연구를 해보면, 박사감이 따로 있기는 한 것 같습니다.
    똑같은 전공을 하고, 그 문제를 갖고 새로운 연구를 하거나 현업 문제에 적용할때 탁울한 실력을 발휘하는 분들을 종종 보곤 합니다.
    아~ 박사가 보더라도 정말 탁월하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요.

    그렇지만 박사감이 아니더라도 박사과정을 하면서 끊임 없이 고민하고 연구하면 괜찮은 박사는 될 수 있을 것 입니다.

    일단 해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습니다.

    기나긴 연구의 길을 가는 사람에게 힘을 드립니다.

  • 돌아온백수 ()

    한국이 대학진학율도 타의 추종을 불허할 만큼 높지만, 박사 입시 합격률, 그리고 졸업률 통계를 내면, 그것도 높을거라 짐작이 됩니다.

    미국은 이공계의 경우는 장학금에다 생활비까지 지급하는 것이 관행이다 보니, 입시에 경쟁률이 높은 편인데, 한국은 이런 장학금도 일부에 국한되는 상황이니까요.

    박사는 빨리 읽고, 많이 읽고, 글을 잘 쓰는 사람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과제 제안서, 결과 보고서, 논문 등이 모두 글쓰기 입니다.

    박사 학위는 있는데, 출판목록이 없거나 적거나 하면, 자격이 의심되는 거죠.

    저널의 임펙트 펙터가 높다고 해도, 출판되는 모든 논문이 훌륭한 것이 아닙니다. 이것이 착시를 일으키죠. 그래서, 인용횟수를 더 따져야 한다는 주장도 많아요. 그런데, 좋은 논문인데도, 인용이 잘 안되는 경우도 있으니....

    제 생각에는 같이 일해본 사람들의 평가가 제일 믿을만하다고 봅니다.

    그래서인지, 한국에서는 협업을 잘 안하려고 하죠.

목록


진학/학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자기가 속한 실험실 연구환경 평가하기' beta2.3 댓글 79 sysop 09-29 58068 53
공지 학교 비교글 삭제합니다 댓글 7 sysop 11-11 13767 0
13639 대학원 진학에 관해 선배님께 조언을 구하고싶습니다. 댓글 2 새글 시바견 09-20 150 0
13638 공기업 선배님들 계신가요? 새글 닉네임1592 09-19 223 0
13637 대학원을 자퇴하고 싶습니다. 댓글 3 ....... 09-17 907 0
13636 난이도 쉬운 전자 학회 댓글 1 soilworker 09-17 440 0
13635 FPGA를 제작하는 수업을 듣게 되었습니다. 댓글 5 김희서 09-15 423 0
13634 박사 진학 고민 타라쥬 09-13 396 0
13633 취업하려는 기계과 학부생입니다 댓글 1 쮸쮸봉캔디 09-12 443 0
13632 기계과 후배에게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댓글 2 디올리비아 09-11 576 0
13631 안녕하십니까? 저희 대학 전자공학부 커리큘럼을 봐 주실 수 있을까요? DY1234 09-11 336 0
13630 영어 논문 작성시 구글번역기 활용관해서 댓글 3 대학원대학원 09-11 479 0
13629 비전공자가 기계분야에 진출하는 방법 댓글 1 티라노 09-03 440 0
13628 안녕하세요 기계과 선배님들께 조언을 얻고싶습니다! jucto 09-02 434 0
13627 보통 대학원 진학을 몇학년쯤부터 생각할까요 댓글 2 아차차하 08-30 1027 0
13626 블록체인 관련 질문 댓글 12 김희서 08-25 861 0
13625 바이오 프린팅 분야가 진로인 고등학생입니다. 댓글 4 트루베르 08-25 649 0
13624 삼성,하이닉스 vs 대학원 댓글 12 opp2 08-24 2144 0
13623 물리학을 전공하는 한심한친구를 보고 댓글 18 후회하는오리 08-23 2295 0
13622 중년인데 진로문의드립니다 댓글 3 김밥 08-22 1028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