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은 정해졌는데 진로 설정이 너무 어렵습니다. 어디로 가야하나요?

글쓴이
기계학부생
등록일
2017-10-12 15:13
조회
2,250회
추천
0건
댓글
7건
안녕하세요. 현재 한양대 기계과 2학년 재학중인 학생입니다. 진로를 찾기 위해 이리저리 방황하던 중 이 사이트를 찾게 되어 질문드립니다.
 제 꿈은, 엄밀히 말하면 진로의 큰 틀은 기계로 신체를  대체하는(?) 분야입니다. (어디서 어떤 정보를 얻어야 하는지 아직 모르는게 너무 많아 제대로 된 분야 이름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렇다고 터미네이터 같은걸 만들겠다는건 아니고, 의수, 의족, 인공안구 등으로 폭넓게 많은 사람들의 신체 장애를 극복하게 해주고 싶은게 꿈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래서 제 얄팍한 학부생 레벨에서 생각하여 정리해보자면 제 최종 진로는 "인간 신경계로 기계를 제어하는 분야" 정도인 것 같습니다. 의수, 의족을 좁은 범위로 다루는 것 보다는 그 편이 폭넓게 많은 신체부위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일 것 같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이제 여기서부터 질문드립니다.

1. 제가 가고 싶은 분야에 대해서 공부하고 싶으면 기계과 학부생은 어디로 가야하나요? 의공학으로 가야하는건지, 전자제어 쪽으로 가야하는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2. 국내에서 제가 원하는 이 분야에 대한 전망은 어떤가요?  (제가 말씀드리는 전망은 연구원으로서의 금전적인 소득보다는 얼마나 연구에 있어서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전망입니다.)  비슷한 예로 뇌파로 전자기기를 제어하는 식의 연구를 많이 보긴 했는데, 그런 연구들이 어떤 지원을 받고 어떤 전망을 가지고 있는지를 잘 모르겠습니다.
2-1. 만약 우리나라에서 전망이 좋지 않다면 해외에서는 어떤가요?

3.  연구직이 꿈인 만큼 당연히 석사 내지 박사 과정까지 생각하고 있는데, 일단은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지만 그보다 어느 대학 어느 교수님 연구실에 가야할 지를 모르겠습니다. 최대한 빨리 찾아서 교수님과 상담을 해보고 싶은데,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통나무 ()

    전공외에
    시간나면

    http://neuroanatomy.kams.or.kr/
    매년 8월에 강의하는것을 아는데 직접시체해부까지 할수 있는것으로 압니다.
    자료집은 다운받을수 있고.

    Kandel 신경과학의 원리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37493952
    기본적인 교과서니 먼저 읽어보세요.

  • 댓글의 댓글 기계학부생 ()

    감사합니다. 역시 저쪽 분야로 가려면 의학 쪽까지 손을 대야 하는건가요?
    기계과에서 저기로 넘어가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ㅠ

  • 댓글의 댓글 통나무 ()

    기계과에서 의학으로 넘어가는게 아니라 기본적인 텍스트와 연구방법을 이해해서
    저쪽의 언어를 이해한다는정도로 봐야 되겠죠.
    학부때 공부하는게 깊이 파느냐 아니면 얇지만 넓게 공부하느냐 하는 얘기가 있는데
    딱히 지금 정하지는 않더라도 관심이 있는 분야면 기본적인 텍스트와 사용하는 언어에 친숙해질 필요는 있을겁니다. 그리고 시험은 안보니까 재미로 죽죽 읽어나갈수도 있고요. 이래나 저래나 신경해부는 외어야 되는 문제이고 학과공부외에 틈틈히 재미로 하나하나 외어가다 저 강의가 이틀동안 하는 강의니 매년 들어서 친숙해진다면 진짜 필요할때 도움이 될수도 있을것이고, 아마 요즘 뇌과학에 대한 관심때문에 다양한 분야분들이 올수도 있고 서로 무슨 관심이 있는지 어떤 공부를 하는지 의견도 들을수 있겠죠.

    관심이 있다면 레닌져 생화학정도도 재미로 봐두는것도 나중에 도움이 될수 있습니다.
    필요할때 첨부터 봐야되는것과는 다를테니까요.

  • 돌아온백수 ()

    꿈을 꼭 실현해야 하나요? 꿈이 그런건가요?

    마치, 부자가 되고 싶다 라는 그런 느낌이거든요. 얼마의 돈을 가지고 싶다는 구체성이 없죠. 얼마를 몇년안에 벌고 싶다. 이 정도 되면, 해마다 얼마를 벌어야 하나, 계산이 되죠. 그러면, 목표라는게 생기고요. 그 목표를 이루려면, 뭘 해야 할지, 궁리를 할 수 있잖아요.

  • 댓글의 댓글 기계학부생 ()

    그 "부자가 되고 싶다" 에서 "얼마의 돈을 가지겠다" 라는 구체성으로 넘어갈 방법을 알고 싶습니다. 답변자님 비유대로면 전 어떻게 하면 돈을 벌지도 모르는 상황이에요.

  • 댓글의 댓글 돌아온백수 ()

    자신의 상황을 파악하면, 절반은 이룬 것입니다.

    이제 뭐가 부족한지 아셨으니, 그걸 찾아나서야죠.

  • mhkim ()

    자신이 계획한대로 인생을 설계하여 그것을 그대로 이루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만 계획이 없는것보다는 낫겠죠. 자기계발서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Grit 같은 책을 한번 읽어보는것도 도움이 될 것같습니다. 제 아들도 대학2학년인데 이런 질문을 했으면 좋겠어요.

목록


진학/학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자기가 속한 실험실 연구환경 평가하기' beta2.3 댓글 79 sysop 09-29 55191 53
공지 학교 비교글 삭제합니다 댓글 6 sysop 11-11 12719 0
13559 석사 2년차인데 자퇴생각이 듭니다..조언 부탁드립니다 댓글 1 새글 무슨쟁이 06-22 61 0
13558 전기/전자쪽인데 이 상황에선 대체 어떻게해야할까요?도와주세요. 댓글 3 새글 가즈앗아 06-21 231 0
13557 노답 기계공학과 3학년 학생 1명 구원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댓글 4 새글 hoy19 06-21 362 0
13556 공기역학, 공력소음 전망은 어떤가요?? 댓글 1 새글 vdkji238 06-21 209 0
13555 기계공학과 계속 다니는게 맞나요 댓글 1 팝시클 06-18 683 0
13554 유기소재공학 공대생의 전기과 복수전공 어떻게 보시나요? 십사리 06-12 288 0
13553 비전공자로서의 개발자의 길, 조언부탁드립니다. 댓글 2 완두콩즙 06-11 666 0
13552 석사 진학 전형을 고민중입니다 (산학 vs 일반) 댓글 1 만성두통 06-08 595 0
13551 완벽주의,집착에서 벗어나는 방법 좀요 댓글 3 342312344142 06-02 1052 0
13550 배터리나 태양광 관려 제품을 제작해보고 싶은데 김희서 06-02 377 0
13549 화공 석사 및 병특에 대해서 질문 드립니다. 공학 06-01 454 0
13548 금융권 다니다가 퇴사하고 공학 석사는 어떻습니까? 댓글 2 쿠리오 05-31 917 0
13547 취업 상담과 진로 고민 댓글 3 대하는머 05-29 1089 0
13546 [대학원]KAIST 를 쓰는 게 맞을까요? 댓글 2 물리리물 05-22 2155 0
13545 인하대학교 대학원 금속재료공정공학에 대해 질문드립니다 파라오살라 05-20 649 0
13544 전자공학과 3학년 학생입니다. 댓글 7 김희서 05-19 1453 0
13543 삼성전자에 입사하려는 학생, 예비임원과 직원- 필독 댓글 2 시간 05-19 2288 0
13542 전자공학하고 전기공학을 따로 나누는 게 도무지 이해가 안 가네요. 댓글 7 양적피드백 05-18 1666 1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