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살후반에 미국에서 수학박사받은 친척보니 불쌍하네요ㅎㅎ

글쓴이
저하늘은
등록일
2019-04-21 14:19
조회
5,953회
추천
0건
댓글
9건
대학교도 늦게 들어가서 박사 마치고 나이가 30대후반ㅎ
솔직히 대학원은 좀 좋은곳 갔던데 그거 하나?
40살 가까이 되도록 모아놓은 돈 하나없이  박사학위하나 받고
참 뭐라고 해야할까....불쌍하네요
전공도 수학쪽이라 취업도 물건너간듯하고
자기말로는 자기는 교수생각도 없고
여러 대기업에서 많은 손을 내밀었지만
자기는 같은 박사 친구들과 회사를 차릴꺼라고
대기업 다 거절했다는데 그거 듣고 속으로 많이 웃었네요ㅎㅎ
"안"과"못"을  구별못하는가 생각이듭니다

누가 40살 가까이되는 그것도 수학박사를 채용합니까
거짓말도 참;;

늦게 박사학위받고  자기가 생각해도 받아주는 회사없고
미래도 없으니 회사차니는것 같은데
참 불쌍하네요
그렇게 학벌부심 수학부심 부리더니
30대 후반에 박사학위 겨우받고 자기가 대기업 거절은 무슨;;;
딱 봐도 받아주는 회사조차 없는인생인데 한참 웃었습니다ㅎㅎ
수학박사 받으면 뭐합니까
인생이 그런데  하필 취업은 불투명한 수학쪽 전공 했으니  ㅉㅉ

  • 죽향 ()

    혹시 님은 뭐하시는지 여쭈어봐도될까요?

  • 겸손 ()

    열등감이 있으신듯

  • 가벼운 ()

    저번에도 이런 비슷한 글이 올라온 기억이 있는데 무슨 목적으로 글을 올리신 건가요.
    그 분이랑 무슨 안 좋은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뒷담화는 속에 담아두셔야지 여기에 올리신 건 무슨 의도이신가요.
    그리고 여기에 수학 하시는 분들도 있을텐데 글의 문맥을 다 떠나서 '수학박사 받으면 뭐합니까'
    D:

  • kobu ()

    어떻게 이 짧은 글 한 편에서 글쓴이님의 인생이 보일까요?
    적어도 30대는 되어보이시는데, 처참하고 병든 내면이 한 눈에 보일 정도네요.
    강한 열등감과 낮은 자존감, 정말 불쌍한 사람은 누구인가 싶을 정도입니다.
    지금껏 자기자신과 세상에 대해서 깊은 고민을 해본 적이 없으신 것 같네요.
    만약에 고민을 하루라도 해보셨다면, 과거의 자기자신밖에 없다는 걸 아셨겠죠.
    악한 심정을 품고 그런 어둡고 칙칙한 글을 쓰는 것이 이 세상에 해로운 일이라는 걸 아셨겠죠.

    한 마디로 인생을 헛으로 산 쪽은 글쓴이님이라는 겁니다^^

    친척분의 인생이 어떻고, 지금 어떻게 살아가는 것과는 전혀 무관한 일입니다.
    오히려 제가 보기에 그 분은 아주 훌륭한 삶을 살고 계십니다.
    이 세상에 비난 받을 삶은 없을 뿐더러,
    그 지인분은 포기라는 걸 모르고 하루하루 조금씩이라도 성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 지인분의 노력과 성과를 무시하고 짓밟기 위해서 억지로 불쌍한 척 하고 계신건 아닙니까?
    실은 이런 글을 쓰시면서, 부끄럽고 한심한 자신의 삶을 조금이라도 정당화하고 계시는지요?

    더군다나 이러한 이야기를 지인에게 해도 그 지인들의 반응이 어떨지 싶은데,
    인터넷에서 이런 부끄럽고 천박하고 수준낮은 열등감을 글로 쓰신다니요..

    정말 함께하기 싫은 사람일 것 같네요.
    저는 글쓴이님처럼 철학 없고 불행한 사고를 가진 사람을 참 싫어합니다.

    젊은 시절에 독서는 개나 줘버리신 건가요?
    아니면 너무나도 불행한 삶을 사셔서 바닥 아래로 추락해버리신 건가요.

    진짜 너무 안타깝습니다. 당신은 왜 그런 겁니까?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철학과 인문학을 공부하세요.
    더 늦으면 남은 인생은 시기와 질투, 불행과 고통밖에 안남을거에요.

  • arendellean ()

    그 수학 박사라는 분한테 띠꺼운 소리를 들어서 욱하는 마음에 저런 생각이 들었다면 딱 거기까지는 이해할 수 있는데요. 다른 사람의 공감을 바라신다면 최소한의 객관성이 느껴지게 서술을 하셔야죠. 이건 딱 봐도 악의만 느껴지니....

  • 세아 ()

    원래 수학과는 박사과정 중에도 그렇고 박사 받고 나서도 그렇고 박사후연구원 때도 그렇고 어딘가 정규직으로 자리잡기 전까진 맨날 듣는 이야긴걸요 뭐. 그거 해서 어디 취직 하냐고 언제 취직하는 거나고. 맨날 듣는 소리라 별 신경도 안 쓸 겁니다.

  • 빛의혁명 ()

    공감을 얻고 싶으시다면 싸이트를 잘못 찾으신듯 하네요.
    아니면 평소에 그 분께서 님을 무시하거나 그랬을라나요.. 글쎄요..

  • 카를라 ()

    저번에 물리학과 친구 욕하던 그분이랑 말투가 똑같은데 혹시?

  • 미쿡박사 ()

    수학박사는 팔릴려면 잘 팔리죠. 언젠가 방황끝에 자리 잡고 님 뒤통수 한번 칠 겁니다 ㅋ 한국에 컴백해도 교수되기에 좀 늦은 나이인데.. 한국 대학에 교수들 요즘 힘듭니다. 예전에 어깨 펴고 목에 힘주던 명예직 교수가 아니고. 거의 영업직에 강의 연구 돈따오기 경쟁 요 4가지 같이 해야됩니다. 중위권 이하 대학은 연구시킬 밑에 학생도 없습니다.

목록


진학/학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자기가 속한 실험실 연구환경 평가하기' beta2.3 댓글 79 sysop 09-29 71794 53
공지 학교 비교글 삭제합니다 댓글 8 sysop 11-11 18472 0
13895 머신러닝 공부를 희망하는 대학생입니다. 몇 개 여쭈어보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댓글 4 koggle 06-29 304 0
13894 성적우수증서 태봉 06-10 381 0
13893 문과생인데 수학과 대학원에 가고 싶습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댓글 15 감사합니다 06-08 994 0
13892 경기도 기술학교에서 진행하는 반도체 설계R&D 교육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3 스비두 06-07 612 0
13891 [학부] 옥스퍼드 공대 vs 서울대 공대 (비교글 아님) 댓글 13 curious 06-02 1337 0
13890 공부가 좋지만 고민에 발묶인 학부생 댓글 4 하마하마링 05-29 944 0
13889 모멘트를 모르고 기초수학도 모르는 지방공대 3학년입니다 댓글 5 Dyitz 05-29 1103 0
13888 선배님들의 직종선택 스토리를 듣고싶습니다 홍드 05-27 511 0
13887 물박사가 될 것 같아 무섭습니다 댓글 1 회프 05-22 1371 0
13886 학부 연구생으로 제어에 대해 몇가지 질문드리고 싶습니다 댓글 5 구구까까 05-21 758 0
13885 대학교 3학년 학부생 고민.. +궁금한점 seojc 05-20 587 0
13884 연료 전지 VS 이차 전지 더 유망한 분야는 어디일까요? 댓글 3 wjddbsdl 05-18 642 0
13883 서울대 대학원 전공 시험 댓글 1 wjddbsdl 05-18 838 0
13882 회사 말고 학계에서 계속 일할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댓글 9 Mechanicalman 05-17 890 0
13881 전자공학부인데 회로 쪽으로 진로를 결정했습니다. 댓글 6 QICI444 05-15 869 0
13880 연구직에서 학부 학벌이 많이 중요한가요 댓글 1 스텔스 05-15 1181 0
13879 취업 고민이 있습니다 댓글 1 홍드 05-10 534 0
13878 도피성대학원이 될지...취준을 계속해야할지 고민입니다. 댓글 7 불사조군 05-10 1391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