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교수와의 인연을 끊고싶습니다.ㅠㅠ

글쓴이
qqqrrrr
등록일
2020-08-21 17:25
조회
1,830회
추천
0건
댓글
8건
안녕하세요..

정말 집에서 고민만하고 있다가 글을 올립니다..

제가 고민하고 있는 것은 지도교수와의 인연을 끊어도 되는지..에 대해서 고민이 되어 이렇게 글을 올려봐요..

일단 저는 석사로 올해 8월 예정이고, 대기업 상반기 입사가 확정되어 준비중에 있습니다.

우선 제가 연구실에서 겪었던 이야기를 해보자면, 저희 연구실은 자대 중에서도 인기가 없는 랩 중에 하나입니다. 제가 연구원으로 있을 때 같이 있었던 동기는 한명 뿐이고 후배 1명 이렇게 있었습니다.

그 이유 중 가장 큰 이유는 교수님의 악랄한 성격과 돈을 정말 안주는 교수님 랩으로 소문이 자자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여기 대학원에 오기 전까지 이 소문에 대해 전혀 몰랐습니다..ㅠㅠ 선배들도 진저리가 나서 졸업 도장과 동시에 교수님과의

연락을 점점 끊으시더라구요.. 교수님에 대한 소문은 학생회가 아닌 이상 그 소문을 잘 몰르더라구요..

저는 학생회도 아닐뿐더러 그냥 타대는 생각도 안했습니다.. (이 점이 가장 후회됐었습니다..

좀더 많이 알아보고 올걸하고요.. 뭐 지금은 졸업이라도 간신히 한 상태고 취업도 했으니 그런 생각이 점점 없어지긴 했지만요)

그리고 또 들어와서 직접 경험해보니 교수는 그냥 좋은말로 지도교수지 제가 졸업 논문으로 쓴 아이디어 내용도 하나도 이해못하셨고요

지도는 커녕, 졸업논문 심사까지 피드백으로 줬던 내용들로는 정말 저도 할 수 있는 말들로만 가득찼습니다...

그리고 연구회의때에는 정말 기분대로 행동하시고, 인격모독, 자존심을 건드리는 말들, 자존감을 하락시키는 말들로

저에게 상처를 주는 건 기본이었습니다. 제가 여자인지라 그거 들을때마다 그자리에서 울먹울먹하고 울컥할때도 있었는데

그때마다 뒤에서 교수가 남자애(동기)한테 "내가 여자애들은 이래서 뭐라 더 심하게 못하겠다고" 그랬다네요..ㅋㅋㅋ

 그냥 2년만 버티면 된다 라는 마음으로 독하게 혼자 연구하고 .. 모르는건 인터넷을 주로 이용하고 제가 궁금한 것들도 현업에 계시는 분들이 q&a 해주시는 제 전공분야 카페가 있어서 여기서 질문하고 답변받고

그러고 버텼어요(정말 이부분에서 도움을 많이 받은게 컸네요..)

뭐 대학원생이 지도 교수님한테 하나하나 다 여쭤보고 학습해야하는 그런 입장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정말 저의 연구방향은

최소한 관심 가져주시고, 제가 어떤 부분이 잘못됐는지 바로 잡아주고 더 나은 방향을 알려 주는 것이 바람직한 지도교수님이라 생각하는데 저희 교수님은 저의 연구에는 관심이 없으셨던 것 같습니다. 뭐 선배들한테도 계속 그래왔고요..

그리고 더 심각한 것은 정부과제 제안서를 작성할 때입니다. 제가 아는 타대학원 다니는 친구는 지도 교수님이 알아서 제안서를 다 따오시고 인건비도 잘 챙겨주신다고 하는데 .. 정말 심각했던 것은 저희 교수는 저한테 제안서 2번이나 작성시키고서는 거기 안에 들어가는

아이디어도 미리 만들어내서 제출하자고 만들어내라는 겁니다.(요즘 타대들 제안서 작성하는거보니까 그렇게 한답디다..)

그래서 제 연구 공부는 뒷전으로 하고 제안서에 들어가는 아이디어 미리 만들어서 한달동안 보고드리고 제안서도 제가 다 작성해서 갖고오라하셔서 작성하고 또 피드백 받고 수정하고요...지금도 생각하면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오릅니다..

타대 친구한테 이야기했더니 너무 심각하다고 연구실 나오라고 하는데 그냥 저는 졸업만 하고보자 라는 마음으로 계속 버텼어요.

근데 이제 졸업할 때쯤되니 교수가 밥도 사주고 저한테 엄청 잘해주는 겁니다..제가 낸 졸업논문의 아이디어가 좋은거같다고 (제대로 뭔지도 모르면서요 ㅋㅋ) 한번 학회대회에 제출하자고요.. 근데 저는 진짜 지도교수 이름 한글자만 들어도 진절머리가 나서 온갖 스트레스가

몸에서 반응해요..그래서 교수님께 정중히 죄송하다고 학위논문만 쓰고 졸업하고 싶다라고 말씀드렸는데 계속 자기랑 학회논문쓰자고 하시네요 (제가 알기로 학회논문에서 논문하나 잘 게재만 하면 교수한테 돈도 좀 준다고 하던데, 저희 선배 한분이 이렇게해서 돈 50만원인가 받았는데 거기서 또 교수가 40만원 삥땅치고 선배한테 10만원만 주더군요 ..ㅋㅋ)

그래서 정말 그꼴을 또 보자니 너무싫고 지도교수랑 인연은 졸업만 하면 끝낼거라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는데 보복당할까봐 너무 무섭네요.. 선배한분이 대기업 취업하시고 교수연락끊으니까 교수가 자기가 키웠던 제자들이 다 걔 부서 팀장으로 가있는데 감히 나를 무시하냐고

저희한테 대놓고 회의시간에 그랬거든요..? 근데 정말 지도교수가 입만열면 거짓말에 협박을 일삼아서 잘 안믿긴하는데..

제가 나중에 혹여나 논문 안쓰고 간다고 지도교수한테 보복당할까봐 무서워서요 졸업논문 심사도 거치고, 졸업논문 도장까지 다 찍고 나온 상태긴 합니다.

저는 이제 그냥 할수있는대로 다 했고.. 학회논문에 대한 욕심도 없고.. 교수님 카톡, 연락 다 무시하고 싶은데

휴대폰 번호 바꾸고 잠수타도 될까요ㅠㅠㅠㅠ진짜 진지합니다.. 너무 싫어요... 교수의 이름 한글자만 들어도 치가 떨리고

밤에 연락이라도 한번 오면 먹었던 게 다 역류할 정도입니다. 어디 시원하게 말할데도 없고,, 진지한 조언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 홍홍 ()

    졸업하고 취업만 하면 끝입니다. 교수가 보복 못해요. 졸업증명서만 회사 인사부서에서 제출하라고 할 수 있으니 미리 하나 받아놓으면 되고요. 논문 취소할 수 있다고 협박하는 경우도 있기는 한데 정말 취소한다고 해도 회사에서 신경 안써요. 교수들 학교 밖에서는 정말 힘 없어요. 설렁 교수가 키운? 교수들이 회사에 있어도 그런 교수라면 교수편들어줄 사람 없어요. 걱정 마시고 회사 가세요.

  • 홍홍 ()

    교수가 키운? 교수들 => 교수가 키운? 제자들

  • mhkim ()

    걱정마세요.  선배들처럼 인연끊으면 됩니다. 회사일로 바쁘다고 하다가 손절하세요. 그런 교수는 악명이 높아서 아무런힘을 발휘하지 못해요. 제가 장담하는데 죽을 때까지 한 번도 연락안해도 아무런 문제없어요. 지금까지 왔는데 조용히 작별하시고 그냥 똥 밟았다고 생각하세요. 앞으로 그 악질교수 트라우마가 가끔씩 마음에 남아있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좋아집니다. 그런 교수는 자신의 약점을 잘 알고 있으니 님에게 보복못해요. 자신의 행복에 좀 더 신경쓰시길 바랍니다.  현명하게 잘라내세요. 바쁘게 회사일을 하다가 보면 생각도 안나요. 이런글을 볼 때마다 자신의 미래를 잘 알아보지도 않는지 안타깝기도 합니다. 그냥 내가 잘 안알아봐서 대가를 치렀다고 생각하시면 마음이 편해집니다. 힘내시고 앞으로는 꽃길만 걷길 바랩니다.

  • 빨간거미 ()

    교수들 밖에서 아무힘 못씁니다. 확실히 말씀드리기 위해 댓글씁니다.

  • 홍홍 ()

    마지막으로 부연하면... 교수들 회사에 프로젝트 제안하러 오면 찍소리도 못하고 벌벌 깁니다.

  • tSailor ()

    잠수는 타지 마시고, 태업으로 시간 끌다가 졸업하시고, 그 때부터는 수신 차단하세요. 고생 많았네요.

  • kobu ()

    와.. 진짜 끔찍했겠네요.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오히려 인품이 자자하고 성격도 정말 좋으시고, 항상 학생들을 먼저 생각해주시고, 칼퇴 보장에 주말에는 딱 연락 끊기시는 나름 좋은 교수님 밑에서 지도받았는데. 문제는 이 교수님이 능력이 없다고 해야할까. 연구과제를 못따오세요. 그래서 항상 자금난에... 월급도 제대로 못받았는데.. 이제보니 저보다 더한 분들도 계셨군요.. 입사하시고도 승승장구 하시길...

  • Mr. Lee ()

    교수는 학교에서나 그것도 연구실에서나 큰 존재이지, 사회에서는 정말 아무것도 아닙니다.

    글쓴분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훨씬 더 아무것도 아니니, 전혀 걱정하지 마시고, 윗분들 조언대로 서서히 연락 끊고 졸업과 동시에 아예 차단하면 됩니다.

목록


진학/학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자기가 속한 실험실 연구환경 평가하기' beta2.3 댓글 79 sysop 09-29 72558 53
공지 학교 비교글 삭제합니다 댓글 8 sysop 11-11 18887 0
13903 석사졸업 후 다른 석사 진학 메브 09-13 378 0
13902 고3 수험생 공대 학과고민 댓글 4 우물우물 09-10 651 0
13901 일반대학원 석사 졸업 후 - "학과명" 중요할까요? CFD맨 09-05 544 0
13900 컴공 진학관련 고민 (긴글이라 시간 많으신 분들만..) 댓글 7 Abyss 08-28 911 0
열람중 지도교수와의 인연을 끊고싶습니다.ㅠㅠ 댓글 8 qqqrrrr 08-21 1831 0
13898 발명을 하고싶은데 댓글 2 천지창조 08-09 747 0
13897 석사2개하면 나이가 34세입니다 ㅜ 댓글 3 지능인공 07-24 1745 0
13896 ic 설계하려면 박사 필수인가요? 댓글 3 회프 07-08 1358 0
13895 대학원 상담 드립니다 댓글 1 Clausius 07-05 1209 0
13894 머신러닝 공부를 희망하는 대학생입니다. 몇 개 여쭈어보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댓글 5 koggle 06-29 1762 0
13893 성적우수증서 태봉 06-10 918 0
13892 문과생인데 수학과 대학원에 가고 싶습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댓글 17 감사합니다 06-08 2065 0
13891 경기도 기술학교에서 진행하는 반도체 설계R&D 교육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3 스비두 06-07 1228 0
13890 [학부] 옥스퍼드 공대 vs 서울대 공대 (비교글 아님) 댓글 13 curious 06-02 2637 0
13889 공부가 좋지만 고민에 발묶인 학부생 댓글 4 하마하마링 05-29 1764 0
13888 모멘트를 모르고 기초수학도 모르는 지방공대 3학년입니다 댓글 5 Dyitz 05-29 1892 0
13887 선배님들의 직종선택 스토리를 듣고싶습니다 홍드 05-27 866 0
13886 물박사가 될 것 같아 무섭습니다 댓글 1 회프 05-22 247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