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학부생 면접

글쓴이
pinkway  (221.♡.135.94)
등록일
2010-10-23 17:40
조회
5,239회
추천
0건
댓글
3건
1. 이제는 정말 학력은 재력이다는 걸 피부로 느끼게 되었다. 29명 중에 아버지가 대표 이사, 사업, 의사인 경우가 10여명, 그 외에는 교수,연구원,선생님, 은행원.. 물론 한 5명 정도는 별 볼일 없는 집 친구들도 있지만. 우리 때에도 그랬나? 카이스트에 좀 잘 사는 친구들도 있었던거 같긴한데, 그렇게 많지는 않았던거 같다. 하긴, 부모가 의사면 절대 카이스트 않오고 의대 갔지... 카이스트 왔다가 서울대로 간 녀석도 있지만. 대부분이 사교육을 많이 받은 거 같고, 그걸 이상하게 생각치도 않는다. 자랑스럽게 강남 대치동에 카이스트 대비 면접학원이 있다고 이야기하는 놈도 있고, .
 
2. 다들 무슨 연구 경험이나 수상 경력을 집중적으로 준비한다. 요즘 애들은, 특히 과학고 출신들은 모두 필수적으로 R&E란 프로그램을 1-2개 씩 하고 오는 것 같다. 물론 자기가 수행한 연구 내용을 여유있게 설명할 수 있는 똑똑한 친구들도 있지만, 제목 외에는 잘 모르는 친구들도 있고. 게다가 무슨 경시대회, KMO, KBO 출신들이 그리도 많은지 모르겠다. 경시대회는 시도 별로 한 달에 한 번쯤 보나... 아니면 은상이나 동상을 백단위로 주기라도 하는건가... 화학 경시대회 수상하고 간단한 열역학 법칙을 이용한 설명-커피가 왜 식는가- 정도를 설명 못 한다면 문제가 있는 거겠지.. 아니면 너무 긴장했던가.
 
3. 요즘 학교들은 동아리 활동을 정말 많이 하는 것 같다. 동아리 회장 출신들이 한 명 건너 한 면 꼴이고, 동아리 4-5개 하는 친구들도 심심찮게 보인다. 그렇게 동아리 활동하면서 R&E하고 경시대회 준비하고, 토익, 토플, 텝스 시험 치고.... 그러고 살아 있는게 신기하다....
 
4. 대체 리더십이 뭘까? 다들 물어보면 포용력이 있고 결단력이 있고 사려가 깊어야 한다는 판에 박힌 대답만을 뱉어낸다. 이 친구들이 리더십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창의성은 없어 보인다. 대체 이 사회는 왜 이렇게 많은 리더들을 요구하는 걸까? oligopoly에서 monopolistic competetion으로의 전환? leader의 entrance barrier가 많이 낮아진 것 같다고 보이는 것도 내가 속이 좁아서겠지?
 
5. 창의성이 뭘까? 가방에 우산 붙이거나 크리넥스 입구에 고무줄을 묶어 휴지가 잘 잡히도록 하는게 창의성은 아닐거다. 피타고라스 공식이 휘어진 칠판에 그려진 삼각형에 대해서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하는 교과서 토막 상식의 이야기를 자랑스럽게 하는게 창의성도 아닐거고.
 
6. 집단 토론을 하는 꼴을 보면, 꼭 진행자가 되고 싶어 나서는 애들이 있다. 그런데 말야, 그렇게 나선 애들 중에서 준비가 잘 된 애들은 딱 절반 정도가 아닌가 싶다. 나머지는 왠지 면접 학원에서 진행자가 점수 따기 쉽다고 가르쳐서 손을 든다는 느낌이 강하다 그런데 말야, 진행자가 진행을 제대로 못하면 점수가 깎인다고...게다가 남의 의견을 정리만 하는 것 보다는, 전체 흐름을 살피면서 토론이 주어진 주제와 다른 방향으로 간다는 걸 지적하는데 -진행자가 아니면서- 임팩트가 크다고요...
 
7. 애들이 되바라졌다. 부자집이고 가난한 집이건 간에, 비스듬히 앉아 있는 놈, 턱 괴고 앉아 있는 놈, 주머니에 손 집어 넣은 놈, 웃는 얼굴로 감점당한다. 조심해라. 출제 문제가 이미 많이 퍼졌다고 심사의원 앞에서 푸념하는 인간도 있고. 정말 그렇게 똑똑하면 말야, 그 상황을 이용하라고. 벌써부터 MBA가고 싶다는 애들이나 변리사 되고 싶다는 애들이 참 많은 거 같다. 우리 때는 그런게 있다는 것도 몰랐던거 같은데, 나만 그랬나...?
 
8. 이 나이의 애들은 암기력이 뛰어나다. 영어 발표를 5분 가량을 외어 온다. 외어오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이미 말한 내용과 관련있지만 살짝 다른 내용을 영어로 물어보면, 방금 전에 한 이야기를 토씨하나 안 틀리고 재생한다.
 
9. 20세 이전에는 여자의 성장이 빠르다는 편견에 동의한다. 토론을 시켜도 분위기를 휘어잡는 건 대부분 여자애들이고, 여자애들이 잘 여물었다는 생각이 든다. 논리 전개가 약한 케이스도 있지만, 남자애들도 논리 전개가 약한 케이스는 비슷한 비율인거 같고.
 
10. 카이스트는 이제 막장이다. 지원자-보다는 실질적으로 돈을 내는 지원자들 부모님-들에게 통보가 된 건진 모르겠지만, 면접위원 중에 박사과정 또는 포스트닥이 한 명씩 섞여 있다는 걸 미리 알려줬을까? 나 같으면 아마 "이 비싼 전형료를 내고 볼 수 있는게 네깟 놈들이냐!" 하면서 불같이 화를 내겠지. 물론 안 보는 데에서. 하긴 애들도 그러고 있는지 모르겠다.
  • ... () IP : 221.♡.176.207

      >> .. 여자애들이 잘 여물었다는 ..

    아나 이런거 보라고 면접관 시킨게 아닐텐데?ㄲㄲㄲ 근데 팩트 자체는 동의 ㅋ

  • hithere () IP : 210.♡.214.214

      역기서 여물었다는 것은 토론을 전개 함에 있어서 생각과 발표의 연습이 잘되었다는 뜻이라서 면접관이 봐야할 덕목인 것 같습니다.

    이상하게 생각하는 분이 더 이상하게 보이네요....

  • Jessica () IP : 216.♡.142.194

      Hey, you're the goto epxert. Thanks for hanging out here.

이전
착각하나 바로잡기
다음
블랙홀에대해


손님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0220 국제공동박사학위수여 프로그램 박사과정 모집 공고 성균관대 지능시스템 05-23 4864 0
10219 [펌] 고 박태관 교수 부인의 글 orz 05-11 3996 0
10218 소통을 위한 홍보 오반 05-01 3467 0
10217 싸이엔지 운영진분께 인터뷰요청을 드립니다. 박종원 04-26 5694 0
10216 KAIST 미래자동차 학제전공 후기 신입생모집 및 입학설명회 개최 카이스트 미래자동차 04-23 6146 0
10215 [아라 garbages에서] 개인적인 여러 가지 느낌 아라 04-17 3880 0
10214 KAIST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에서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댓글 4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 04-12 3986 0
10213 직접 만나고 싶은 해외 과학자를 추천받습니다 댓글 3 임세원 04-05 3426 0
10212 오늘의 일본인 속성 김수권 03-31 3513 0
10211 오늘의 명언 명언집 03-19 3022 0
10210 아이디랑 비밀번호는 어떻게 찾나요..^^?;; 김지선 03-05 3700 0
10209 Google에 관심있으신 분들 많은 참가 부탁합니다 ^^ 쥐구멍 02-05 3094 0
10208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감기조심,,,^^ 새해2011년 02-03 2767 0
10207 저기 정말 궁금한게 있는데..... 댓글 2 dddda 01-10 2922 0
10206 하나더...... 과학자 12-25 2459 0
10205 착각하나 바로잡기 과학자 12-18 2665 0
열람중 카이스트 학부생 면접 댓글 3 pinkway 10-23 5240 0
10203 블랙홀에대해 댓글 1 임영수 09-03 3471 0
10202 바닐라 아이스크림님 보세요 댓글 3 K.S.E 08-19 4029 0
10201 2010년 7월 8일 과학기술 정책토론회 김가선 07-07 3285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