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계-특허청 '발명진흥법 개정안' 신경전 [05.06.14/전자신문]

글쓴이
scieng
등록일
2005-06-14 09:53
조회
2,897회
추천
0건
댓글
0건
과기계-특허청 '발명진흥법 개정안' 신경전

최근 정부가 발표한 ‘발명진흥법 개정안’을 둘러싸고 정부와 과학기술계의 신경전이 팽팽하다.
 지난달 말 나온 법률 개정안은 직무 발명 보상 기준을 사용자와 종업원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며, 지난 3일부터 22일까지 20일간 입법예고중이다.

 과학기술계에서는 이 안에 대해 “정확한 발명 보상 기준이 개정안에서 빠져 있고 발명 사실을 기업에 신고해야 하는 의무 조항이 추가돼 현장 과학기술인 권익을 오히려 침해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반면 정부는 “종업원의 권익을 기존 법률에 비해 오히려 적극적으로 보호해 줄 뿐만 아니라 기업과 종업원이 상생할 수 있는 법안이 될 것”이라며 과기계의 반발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과학기술계 반발 확산=한국과학기술인연합은 최근 ‘발명진흥법 개정안을 전면 재검토하라’는 제하의 성명을 발표하고, 개정안 시행 보류 및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 단체는 발명진흥법 개정안이 기존 법에 명시된 ‘정당한 보상의 기준을 대통령령으로 정해야 하는 규정’ ‘자유 발명으로 간주된 규정’ 등을 삭제함으로써 앞으로 기술을 발명한 기업 종업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사라지게 됐다고 주장했다.

 박상욱 한국과학기술인연합 운영위원은 “개정안은 이공계 기피 현상을 없애기 위해 과학기술인들의 처우 개선 및 기술개발 활성화 등을 내세운 정부 방침과 다르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고영주 과기노조 위원장은 “발명진흥법에 대한 면밀한 검토 작업을 진행해 과기노조의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허전문가인 고영회 대한변리사회 이사는 “발명자 권익을 보호하는 가장 기본 수단인 발명 보상기준이 개정안에서 빠져 있고 발명 사실을 기업에 신고해야 하는 의무 조항이 추가되는 등 법안이 발명자인 종업원보다는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지적했다.

 ◇특허청, 더 나빠질 수 없다=특허청은 과학기술계의 이러한 반발을 어느 정도 예상했다는 분위기다. 개정안 내용을 상세히 들여다보면 적어도 현재의 법보다 나빠질 수 없는 데도 불구하고 일부에서 잘못 이해하고 있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논란의 핵심인 ‘정당한 보상 기준을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돼 있는 규정’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번 개정안에서 보상액과 보상 형태를 사용자와 종업원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법으로 명문화한만큼 굳이 대통령령으로 정할 필요까지 없었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특히 문제가 된 ‘최저 발명 보상 기준’에 대해서는 “이 기준을 정했던 유일한 국가인 독일마저 최근 잘못을 인정하고 법 개정을 서두르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번 개정안에 반영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허청 산업지원정책과장은 “개정안에서는 사용자가 출원권을 종업원에게 승계 후 4개월 내 출원하지 않더라도 종업원이 향후 출원시 받게 될 이익까지 고려해 보상하도록 규정을 보강했다”고 설명했다.

 ◇17일 공청회 ‘분수령’=정부가 오는 17일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개최하는 ‘발명진흥법 개정 공청회’에서 양측 간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과학기술계 등 각계 각층의 입장을 충분히 수렴할 방침”이라며 “이번 개정안에 반발이 심할 경우 일부 조항에 대해서는 현행 법 체계로 갈 수 있도록 검토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개정안이 마무리될 경우 내년 초 임시국회를 거쳐 이르면 내년 하반기에 제도 시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전=신선미·조윤아기자

목록


언론보도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47 "황 교수 논란, 맹목적 연구문화가 핵심" [05.11.29/연합뉴스] scieng 11-30 4064 0
146 기부·후원 활발한 민간재단 과학기술 분야에도 눈길을 [05.11.25/한겨레신문] scieng 11-30 3532 0
145 [과학이 만난 사회] 과학기술 과대포장 보도 앞서 전문가 통해 철저한 검증을 [05.10.28/한겨레신문] scieng 11-03 3516 0
144 과학이 만난 사회 - 몇몇 ‘스타 과학자’보다 일선 과학기술인 사기진작을 [2005.9.30/한겨레신문] scieng 10-05 3277 0
143 이공계열 정책 담당자가 과학기술 몰라도 된다니 [2005.09.02/한겨레] scieng 09-13 3434 0
142 과학강국을 향해 - 단단한 토양서 튼튼한 뿌리 내린다 [05.08.13/여성신문] scieng 08-17 3171 0
141 특허쟁송 일원화 · 기술판사제 과학기술 사법제도 개혁 시급 [05.08.05/한겨레신문] scieng 08-10 3336 1
140 기술유출방지법 '찬반논란' [05.07.29/전자신문] scieng 08-02 3070 1
139 [열린마당]직무발명보상법 정비 [05.07.22/전자신문] scieng 07-22 2956 0
138 [과학이 만난 사회] 대기업-중소기업 불평등 과학기술 중심 사회 걸림돌 [05.07.08/한겨레신문] 댓글 1 scieng 07-08 3193 0
137 [안동환기자의 현장+] 울분 토하는 현역 과학기술인들 [05.07.08/서울신문] scieng 07-08 3862 0
136 직무관련 발명 종업원 권리 커진다 [05.07.07/한국경제] scieng 07-08 3102 1
135 경영계 및 과학기술계, 특허청이 마련한 타협안에 최종 합의 [05.07.06/연합뉴스] scieng 07-08 2844 0
134 발명진흥법 개정안 합의...특허청 [05.07.06/아이뉴스24] scieng 07-08 2865 0
133 과학기술인연합, 발명진흥법 개정안 거센 반발 [05.06.22/부산일보] scieng 06-22 2892 0
132 “새 발명진흥법으론 황교수 특허도 날아갈 판” [05.06.18/한겨레] scieng 06-22 2839 0
열람중 과기계-특허청 '발명진흥법 개정안' 신경전 [05.06.14/전자신문] scieng 06-14 2898 0
130 발명진흥법 개악논란 [05.06.14/한겨레신문] scieng 06-14 2677 0
129 과학기술인의 정책 참여 연구 못지않은 중요 과제 [05.06.10/한겨레신문] scieng 06-14 2793 0
128 특허청, '직무발명 보상' 자율 결정 [05.06.01/전자신문] scieng 06-01 3338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