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 과학기술인 95% "해외일자리 있으면 귀국 미루겠다" [02.03.13/연합뉴스]

글쓴이
scieng
등록일
2004-02-19 11:45
조회
3,199회
추천
0건
댓글
0건
'해외 유학을 마친 뒤 현지에서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면 어떻게 하겠는가'라는 질문에 일선 과학기술인의 95%가 곧장 귀국하지 않고 해외에서 일자리를 구하겠다는 의견을 보임에 따라 과학기술인력의 잠재적 외국 유출 가능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인 커뮤니티 사이트 '한국 과학기술인 연합'(www.scieng.net)은 지난 3일부터 7일간 회원 66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62.8%인 420명이 "외국에서 일을 하다 국내에 마음에 드는 자리가 생기면 귀국하겠다"고 응답했으며 특히 32.0%인 214명은 "해외에 정착하겠다"고 응답했다.
'비 이공계 학과로의 편입, 재입학이나 고시 응시를 고려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14.5%인 97명이 "시도해 봤다", 56.8%인 380명이 "생각해 봤다"고 응답해 해외 이주 뿐 아니라 이직을 희망하는 과학기술인도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신이 투자한 노력에 비해 합당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1.6%(546명)가 "노력에 비해 부족하다"고 응답했고 '가장 개선되길 바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44.2%(296명)가 연봉 수준, 35.0%(234명)가 직업 안정성을 각각 꼽았다.

사이트 대표운영자 박상욱씨는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이직이나 해외이주 등 이공계 내부의 '반란'현상을 막지 못하면 어떤 이공계 기피 방지 대책도 궁극적으로는 효과가 없음을 말해준다"고 풀이했다.

김세진 기자

목록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