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동료 직원이란......?

글쓴이
세희아빠
등록일
2017-04-07 18:58
조회
1,538회
추천
0건
댓글
8건
반도체 제조 회사에 입사한지도 9년차가 되었습니다.
회사 생활 간 많은 인원이 입사하고, 퇴사하고 변하는 과정에서 몇 몇 직원들은 몇 년씩 같이
근무를 하고 있죠.
 회사 근무 간 좋은 동료 직원이란 무었인지, 지금 하고 있는 행동이 옳은 것인지...
서로 다툼 없이 좋은게 좋은거다 하는 생각으로 문제를 덮고 가는 게 좋은 건지...
 문제를 열어 버리면, 뒤통수 때리는 사람이 되어버리고, 문제를 조치하고자 다른 부서 직원을
힘들게하는 것은 아닌지, 이 문제를 숨기자니 제 자신이 위험에 빠질 것이 보이는 상황에서,
 다른 부서, 혹은 다른 직원의 잘 못을 보고하게 되는 문제 등 알고 보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잘 알지만, 그 행동으로 인한 결과는 언제나 저를 힘들게 하네요.
 회사 입장, 저 자신의 입장을 고려하면 문제는 OPEN한 상태에서 원인 파악 및 조치,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및
관리 강화를 통한 공정 안정화, 설비 안정화, 제품 수율 향상 등을 도모하는 게 맞지만, 실제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들과의 관계는 좋아지기가 어렵네요.
 물론 같은 부서 내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타부서 및 관련 직원과의 관계는 참 좋게 유지하기가 어렵네요.
 무엇이 옳은지는 알기에 다른 사람의 시선보다는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쪽으로 업무는 진행하고 있으나,
가끔 숨기고 묻고 가는 것도 필요하지 않나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제품 및 공정 기술 관련 엔지니어다 보니, 설비, 제조, 품질, 개발부서랑 문제 발생 상황이 너무 많아
힘드네요. 공정만 안정화되도 싸울 일 없을 텐데, 다들 자기 방어에 급해 문제 해결 및 조치에 너무 소극적임.

  • zhfxmfpdls ()

    한가지 경험해본건 있습니다.
    이른바 '안정성이 높다고 알려진 직장'일수록 자기 방어에 급해 문제 해결 및 조치에 소극적인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 은하수 ()

    좋은 동료는 나를 편하게 만드는 동료가 아니라 일을 잘하는 동료입니다.
    여기서 일을 잘한다는건 자기만 잘하는게 아니라 그 사람이 있으면 팀 전체가 더 잘하는 겁니다.
    조직이란 결국 제한된 돈으로 까다로운 목표를 달성해야 합니다. 그러니까 못하는 동료가
    섞여있으면 다른 누군가가 더 고생해서 매꿔야하는게 조직의 생리입니다.

    다만 사람은 누구나 더 잘하고 더 못할 수 있지요. 그러나 최소한 짐은 되지 말아야 합니다.
    그런 경우는 남에게 빨대 꽂아서 피 빨아먹고 있는 짓이나 마찬가지입니다.

    당장이야 성격 좋고 좋게 가는 동료들이 편안하게 느껴지겠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좀 짜증나게 하더라도 확실하게 일처리를 해주는 사람이 더 났습니다.

    뭐 그렇다고 모난 성격이 좋다는건 아니구요.
    성격이 모나면 쉽게 풀어갈 일도 다투느라 허비하는 경우도 많지요.
    그러니까 결론은 성격도 좋고 일도 잘하고? 어렵군요 ㅎㅎ

  • 은하수 ()

    만약 타인과의 관계에 고민이라면 이렇게 사고를 해보기 바랍니다.

    "어떻게 처신하는게 조직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가?"
    "그리고, 조직의 발전이 나의 발전으로 연결되는가?

    만약 둘 다 예쓰라면 주변의 얼간이들의 여론따위는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그리고 만약 그것이 아니라면, 물러나야 합니다.

    잘될려고 일하는거지 싸울려고, 꼬일려고 일하는거 아니지 않습니까?

    회사가 산으로 갈텐데? 뭔 상관이겠습니까. 어차피 회사의 주인도 아니신데. 대주주 아니시죠?

  • 댓글의 댓글 세희아빠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스스로 스트레스 덜 받는 쪽으로 일 하려고 합니다.
    그래도 회사가 산으로 가는 건 막아야 겠지요? ㅎㅎ

  • 현겸 ()

    이건 좋은 동료직원에 대한 질문이라기 보다, 회사생활에서의 나의 스탠스와 관련되는 질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결론은 "회사에서는 좋은 동료는 필요없다."입니다.
     회사에서는 일이 잘 돌아가게 하는 부분만 강조된다고 생각해요. 주위에 나쁜 사람이 있다고 일 안하실 건가요? 그런 사람들까지 잘 이용해서, 일이 어떻게든 될 수 있게 만드는 거에 집중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그리고. 위로 올라갈 수록. 말씀하신 식의 팀 간, 팀원 간의 알력다툼?이 더 많아질겁니다.  자기 역할만 충분히 하면 됩니다. 자기 팀의 입장을 충분히 어필하고, 의사결정을 받아온다는 거에 집중하시면 좋을 듯 싶습니다. 결과도 좋으면 좋지만, 그건 의사결정자의 권한이니까요.
     더불어, "왜 가면을 쓴 사람이 인정받을까"라는 책 한번 읽어보세요. 후흑학이니 뭐니, 처세술에 대한 책들이 많은데, 가장 쉽게 적은 책으로 추천드립니다.
     오늘도 건승하시길!

  • 댓글의 댓글 세희아빠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실력보다는 줄서기, 윗 사람 잘 보이기 등, 처세술도 중요하겠지요.
    진급 등 다른 부분까지 스트레스 받아가며 일 하기 보다는, 하루 하루 스스로 한 일에 후회는 없도록 일 해보려고 합니다.
    하루 업무 할당량도 힘들다 보니, 뒷 일까지 신경쓰기는 힘이 드네요.
    다들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화이팅!

  • cbman ()

    회사에서 제일 불쌍한 사람이 일은 일대로 다하고 호구취급 당하는 사람이더라구요.. 몇년째 진급누락에 희생양된 선배가 한분 있습니다. 팀장과 주변 동료를 잘못 만나면 그렇게 되더군요. 업무란 업무는 다 떠안고 진짜 불쌍했습니다. 같이 일해본 사람은 그사람이 일을 책임감 있게 잘한다는것을 알고 있었지만 주변 환경이 그분편이 아니었습니다.

  • 댓글의 댓글 세희아빠 ()

    정말로 모든 부분에서,어느 일을 하던지 자기가 한 만큼 보상 받고 대우 받을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목록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4306 초등교사와 공학도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선배님들의 조언을 듣고 싶어 질문드립니다. 새글 옥순이 08:56 6 0
14305 과학으로 보는 주거 환경 새글 참나리 11-21 151 0
14304 의식의 흐름에 따라 써내린 글 ㅋ 댓글 30 UNIQLO 11-19 708 0
14303 트럼프의 동아시아 순방에 관한 극히 개인적인 감상 댓글 19 예린아빠 11-17 552 0
14302 국민발전소에 대해서 잘 아시는분 댓글 1 페르소나 11-01 314 0
14301 BBK 다스 그리고 홍종학 댓글 196 예린아빠 10-30 1356 0
14300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댓글 19 ivan 10-26 1382 1
14299 MB와 이건희 댓글 12 시간 10-21 895 0
14298 사이트 관리자와 어떻게 연락하나요? 댓글 1 woowool 10-20 471 0
14297 북핵 위기중에 한국사회에서 나타나는 몇가지 징후..혹은 증후 댓글 35 예린아빠 10-13 1069 0
14296 신입 공정 및 제품 기술 엔지니어 업무에 관한 조언 댓글 4 세희아빠 10-11 680 0
14295 반 백수의 고민... 댓글 6 이주남 09-30 1407 0
14294 혹시 모를 반도체 공정 및 제품 기술 엔지니어를 위해... 댓글 9 세희아빠 09-29 1427 1
14293 사이코패스 댓글 59 예린아빠 09-27 1750 0
14292 화학공학도 지는해가 아닐런지요. 댓글 2 고디바 09-26 1257 0
14291 프로그래머를 키우는건 뭐에요? 댓글 8 kjgkjdkeco 09-08 1362 0
14290 4차 산업혁명속에서 도대체 뭘 해야할까요? 댓글 8 새튼토마토 09-08 1559 0
14289 과학이 논리를 버릴때... 댓글 33 돌아온백수 09-08 1364 1
14288 과학기술관련 특강을 듣고 싶습니다. 배배배 09-03 330 0
14287 저의 해답 댓글 3 켈러 09-02 634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