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공학도 지는해가 아닐런지요.

글쓴이
고디바
등록일
2017-09-26 16:48
조회
743회
추천
0건
댓글
2건
그동안 화학공학에 대해 거품이 많았는데 아직도 많더군요.
화학공학의 메인 분야가 석유, 화학, 플랜트 이런 산업인데, 미국 셰일오일때문에 원유값이 똥값이 되는바람에 원래 적었던 파이가 더 적어졌고, 선진국은 석유, 가스 에너지보다 재생에너지, 대체에너지로 바뀌는추세고 자동차산업또한 전기차로 바뀌는 추세고, 석유화학 산업도 중국으로 흡수당할텐데 화학공학이 아직 인기있는 이유를 잘 모르겠군요.
물론 반도체나, 디스플레이, 의약 산업등 타분야로 진출할수있지만 이것들은 다 화학공학이 메인이 아닌분야인지라, 케미칼 엔지니어로서 크게 성장하기도 타 분야로 이직하기도 애매한 분야인것같습니다.

  • 돌아온백수 ()

    플라스틱이 없는 세상을 상상해 보셨나요?

    그리고, 대량생산되는 거의 모든 제품에 화학공학이 관여하지 않는 것이 있을까요?

  • 말벌 ()

    돌아온백수님이 정확하게 요점을 짚어 주셨는데 플라스틱/에너지 분야에 대해 부연설명합니다.
    전세계의 경제발전 추세과 인구증가에 따라 인당 및 전체 플라스틱/전기 소비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소비량은 여기를 http://digitalyeogie.com/entry/23040 참고하세요
    원유/천연가스가 플라스틱 생산/전기 발전의 원료/연료이기도 하니 그 전반적 공정들
    관여하는 화공쟁이 수요는 꾸준합니다.
    물론 고디바님이 지적한 바와 같이 앞으로 에너지원으로써 원유의 가치는 점차 떨어집니다.
    하지만 늘어나는 전기수요는 공급이 불안정한 재생에너지보다는 원전이나 화석연료에
    상당량을 의존할 수 밖에 없으며 환경 문제로 원자력/석탄 발전이 LNG 발전으로 바뀌어
    가는 추세이므로 천연가스/셰일가스 수요도 또한 꾸준히 늘게 됩니다.
    따라서 정제 설비에 관여하는 화공쟁이 수요도 줄지 않습니다.
    첨언하자면 미국에서는 값싼 셰일가스에서 에탄만 뽑아내 크래킹하여 플라스틱 원료인
    에칠렌 생산하는 플랜트가 계속 증가중에 있습니다. 롯데도 그래서 미국 에칠렌 크랙커에
    투자했습니다.
    국내를 보면 타국에 비해 낮은 생산성의 오래된 에칠렌공장을 스크랩하는 일본처럼
    우리나라도 범용화학 원료/제품 수출에서 특화 화학제품 생산/수출로 바뀌어 나갈겁니다.
    물론 국내 화공플랜트 시장은 커지지 않지만 해외덕에 석유화학/가스 플랜트/FLNG 설계에
    필요한 화공쟁이 수요도 늘어 날겁니다.
    문제는 현재 우리나라 화공플랜트 설계/건설사가 무리한 수주로 인한 적자, 저유가로 인한
    중동에서의 플랜트 수요감소, 경험부족으로인한 가스플랜트 설계/건설 참여 곤란, 경쟁력 있는
    해외엔지니어링사의 대두로 고전하고 있지만 한국인 툭유의 끈기와 시간이 해결해 줄겁니다.

목록
이전
사이코패스
다음
프로그래머를 키우는건 뭐에요?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4297 북핵 위기중에 한국사회에서 나타나는 몇가지 징후..혹은 증후 댓글 7 예린아빠 10-13 443 0
14296 신입 공정 및 제품 기술 엔지니어 업무에 관한 조언 댓글 4 세희아빠 10-11 266 0
14295 반 백수의 고민... 댓글 5 이주남 09-30 890 0
14294 혹시 모를 반도체 공정 및 제품 기술 엔지니어를 위해... 댓글 8 세희아빠 09-29 965 1
14293 사이코패스 댓글 59 예린아빠 09-27 1290 0
열람중 화학공학도 지는해가 아닐런지요. 댓글 2 고디바 09-26 744 0
14291 프로그래머를 키우는건 뭐에요? 댓글 8 kjgkjdkeco 09-08 1026 0
14290 4차 산업혁명속에서 도대체 뭘 해야할까요? 댓글 8 새튼토마토 09-08 1172 0
14289 과학이 논리를 버릴때... 댓글 33 돌아온백수 09-08 1076 1
14288 과학기술관련 특강을 듣고 싶습니다. 배배배 09-03 216 0
14287 저의 해답 댓글 3 켈러 09-02 490 0
14286 선배님들 감사합니다. 댓글 3 밤하늘의별빛 09-01 597 0
14285 격화되고있는 중미간의 패권경쟁 댓글 16 예린아빠 09-01 752 0
14284 /처음뵙겠습니당/ 저의 방향 댓글 6 켈러 09-01 561 0
14283 박기영에 이은 2연타석 안타... 박성진 후보자 댓글 44 파인만 08-28 1109 0
14282 답변글 Re: 박기영에 이은 2연타석 안타... 박성진 후보자 댓글 33 엔리코 10-01 517 0
14281 온세계에 퍼지고 있는 파시즘을 보면서 댓글 13 예린아빠 08-16 1174 0
14280 대통령 과학기술 보좌관의 조건 댓글 14 시간 08-14 1052 0
14279 박** 임명 축복입니다. 댓글 41 freude 08-10 1648 0
14278 박기영...대단한 여자네요. 댓글 13 우마미 08-10 1701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