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의 사용법

글쓴이
이주남
등록일
2018-05-02 21:37
조회
1,415회
추천
0건
댓글
4건
얼마 전에 거래처(A업체)와 한국지사 영업부 부장님 그리고 본사 Sales Manager(영업 부장?)과 미팅이 있었는데요.

A업체에서 자금조달에 문제가 생겼었는데요. 계약금만 내고 나머지 분이 안 들어온 상태였습니다.
관련해서 한국 부장님이 "내가 방위사업청 주무관과 이야기를 했고 관련해서 A업체로 대출금이 나갈것이다." 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본사 Sales Manager에게 통역을 하라구하셨죠.

그때 저에게 머리속에 든건 "방위사업청이 영어로 뭐지??" 어버버하다가 결국엔 방위사업청도 국방부 소속이니까 "He had meeting with Officer from Ministry of Defence..." 하니까
부장님이 "뭘 이리 어렵게 말하냐, 그냥 Goverment가 돈 빌려준다고 해" 하시더라구요.
그때 "아.. 간단하네.." 생각이 들었네요 ㅎㅎ

이게 호주에 있을 때도 머릿 속에 있는 한국어를 영어로 다시 만들고 말하다보면 말이 산으로 가더라구요..

무슨 정상회담에 쓰는 영어통역도 아닌데 하나하나 통역하고 있었던 제 자신을 보면서 좀 웃기기도 하더라구요.

영어.. 어렵게 말하기도 어렵지만 쉽게 하기도 정말 어렵네요 ㅎㅎ

  • remorse ()

    적극 공감합니다. 막상 말할 때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하지 하면서 작성자분처럼 어렵게 말하거나 아니면 말못했다가 나중에 갑자기 '아 그냥 이렇게 말했으면 됐는데' 한 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ㅋㅋ.. 영어가 모국어도 아닌데다가 어순까지 달라버리니.. 영어는 해도 해도 어렵습니다 ㅎㅎ

  • 시간 ()

    구글: "다파"...(디펜스 에쿠워지션 프로그램 어드민)

  • 작은고기 ()

    부장님이 센스가 있는 분이시군요. 때때로 중국이나 일본에서 온 분들과 통역을 대동한 미팅을 하게 되면 통역을 하시는 분들이 어렵게 통역을 하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영어는 대화 소통의 수단으로 생각하시고, 발음이나 표현이 부족하더라도 뜻이 통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봅니다. 영어가 모국어인 동료들과 미팅을 하고도 후에 엉뚱한 소리들이 나오는 것을 봅니다. 뜻을 전달하고 서로 같은것을 이해하는것이 때때로 쉽지 않음을 봅니다.

  • samchoi ()

    회의 중 대화 통역때는 때로는 단순화하는 것이 더 적절한 경우가 많습니다.  상세 내용은 나중에 문서화 하면서 더 구체적으로 적어 내면 되니까요.  회의를 하고 나중에 기록 (meeting minute/summary)을 이메일로 참석자에게 보내는 것이 좋은 습관입니다.

목록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4414 리만가설 증명설... 댓글 2 새글 mhkim 06:31 142 0
14413 남북 정상회담과 한반도의 운명 새글 예린아빠 02:00 66 0
14412 문재인의 북한 매스게임관람과 망국의 징조 댓글 29 새글 연구개발인 09-20 418 0
14411 국익을 생각하면 가슴이 무너졌을 영주에게 댓글 8 새글 시간 09-18 394 0
14410 사법독립을 말살실킨 대법원장 댓글 6 리영희 09-14 493 0
14409 태어나지 말았어야할 정권 댓글 38 freude 09-13 1044 0
14408 엘론머스크가 실제 기술개발에도 참여하나요? 댓글 5 퀀텀팩토리 09-12 619 0
14407 국가주의 망령과 경제 파탄 댓글 105 엔리코 09-08 1051 2
14406 국가의 존망이걸린 제2차 반도체 치킨게임과 오직 북한과 포퓰리즘만을 추구하는 현세태 댓글 22 연구개발인 08-31 1329 0
14405 국가 경제 정책 세우며 시뮬레이션도 안돌리나? 댓글 16 펭귄 08-31 837 0
14404 닉네임 중복?? 궁금이 08-22 329 0
14403 "종전선언"이 뭣이기에 댓글 19 예린아빠 08-08 1246 0
14402 서른 넘어가면 어디서 사람만나나요? 댓글 5 겸손 08-07 1635 0
14401 극소수만 누릴 수 있는 학문에 월급을 줄 이유가 있을까요? 댓글 8 양적피드백 08-04 1317 0
14400 힘들어서 푸념글 적고 갑니다 댓글 8 석박통합꽥 07-31 1624 0
14399 육군사병(18개월) vs 공군장교(39개월) 댓글 38 겸손 07-27 1558 0
14398 답변글 비속어 및 저속한 표현 사용, 매사 정치논쟁화 경고합니다 sysop 07-29 462 0
14397 가짜 학문으로 낭비되는 세금 댓글 3 PhotonTransfer 07-24 1252 0
14396 미국발 환율전쟁 댓글 18 예린아빠 07-22 940 0
14395 요즘 핸드폰을 쓰면서 인터넷으로 무선충전할수 있는 기술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댓글 3 owkljf 07-16 655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