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의 사용법

글쓴이
이주남
등록일
2018-05-02 21:37
조회
2,221회
추천
0건
댓글
4건
얼마 전에 거래처(A업체)와 한국지사 영업부 부장님 그리고 본사 Sales Manager(영업 부장?)과 미팅이 있었는데요.

A업체에서 자금조달에 문제가 생겼었는데요. 계약금만 내고 나머지 분이 안 들어온 상태였습니다.
관련해서 한국 부장님이 "내가 방위사업청 주무관과 이야기를 했고 관련해서 A업체로 대출금이 나갈것이다." 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본사 Sales Manager에게 통역을 하라구하셨죠.

그때 저에게 머리속에 든건 "방위사업청이 영어로 뭐지??" 어버버하다가 결국엔 방위사업청도 국방부 소속이니까 "He had meeting with Officer from Ministry of Defence..." 하니까
부장님이 "뭘 이리 어렵게 말하냐, 그냥 Goverment가 돈 빌려준다고 해" 하시더라구요.
그때 "아.. 간단하네.." 생각이 들었네요 ㅎㅎ

이게 호주에 있을 때도 머릿 속에 있는 한국어를 영어로 다시 만들고 말하다보면 말이 산으로 가더라구요..

무슨 정상회담에 쓰는 영어통역도 아닌데 하나하나 통역하고 있었던 제 자신을 보면서 좀 웃기기도 하더라구요.

영어.. 어렵게 말하기도 어렵지만 쉽게 하기도 정말 어렵네요 ㅎㅎ

  • remorse ()

    적극 공감합니다. 막상 말할 때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하지 하면서 작성자분처럼 어렵게 말하거나 아니면 말못했다가 나중에 갑자기 '아 그냥 이렇게 말했으면 됐는데' 한 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ㅋㅋ.. 영어가 모국어도 아닌데다가 어순까지 달라버리니.. 영어는 해도 해도 어렵습니다 ㅎㅎ

  • 시간 ()

    구글: "다파"...(디펜스 에쿠워지션 프로그램 어드민)

  • 작은고기 ()

    부장님이 센스가 있는 분이시군요. 때때로 중국이나 일본에서 온 분들과 통역을 대동한 미팅을 하게 되면 통역을 하시는 분들이 어렵게 통역을 하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영어는 대화 소통의 수단으로 생각하시고, 발음이나 표현이 부족하더라도 뜻이 통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고 봅니다. 영어가 모국어인 동료들과 미팅을 하고도 후에 엉뚱한 소리들이 나오는 것을 봅니다. 뜻을 전달하고 서로 같은것을 이해하는것이 때때로 쉽지 않음을 봅니다.

  • samchoi ()

    회의 중 대화 통역때는 때로는 단순화하는 것이 더 적절한 경우가 많습니다.  상세 내용은 나중에 문서화 하면서 더 구체적으로 적어 내면 되니까요.  회의를 하고 나중에 기록 (meeting minute/summary)을 이메일로 참석자에게 보내는 것이 좋은 습관입니다.

목록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4464 십년... 죠지 다불유 부쉬도 화해를 하는데... 댓글 1 돌아온백수 05-24 928 0
14463 무능한 정치...........(예린아빠)에 대한 소회 댓글 2 유레카1 05-16 1041 0
14462 격화되고있는 미중 무역전쟁 댓글 5 예린아빠 05-14 1168 0
14461 도공--이제라도 이름을 바꿔야 한다 댓글 2 유레카1 05-11 997 1
14460 싸이엔지 후원 받나요? 댓글 2 익명좋아 04-26 1269 0
14459 무능한 정치가 세상을 망치고 있다. 댓글 24 예린아빠 04-26 1830 2
14458 윤중천과 잘 어울리는 우리 지도층 댓글 1 시간 04-17 1329 0
14457 망한 국가의 학위는 어떻게 되는건가요 댓글 1 kizer 04-13 1776 0
14456 끔직한 결과로 끝난 한미정상회담 댓글 8 예린아빠 04-13 1529 0
14455 Omics international을 청와대가 어떻게 검증하나? 댓글 5 시간 04-01 1268 0
14454 싸이엔지 검색기능 되나요??? 의식의흐름 03-30 765 0
14453 QR코드 발명자는 로열티를 받나요? 댓글 6 붉은밭 03-30 1697 0
14452 용기있는 행동 댓글 1 mhkim 03-29 1012 0
14451 복잡한 세상 간단하게 보기 댓글 9 예린아빠 03-20 1702 0
14450 구글이 없던 시절에는 어떻게 논문자료를 찾으셨나요? 댓글 3 kizer 03-18 1904 0
14449 화학/화공 연구원 불임/난임 사례 댓글 11 라이언파 03-03 2193 0
14448 광주과기원과 국립대 놔루고 한전공대를 왜 하는거죠? 댓글 4 지나가다 03-01 2424 0
14447 M&A를 하게 되면 어떻게 되나요? 댓글 3 붉은밭 02-21 1370 0
14446 정치 무능의 시대 댓글 9 예린아빠 02-20 1486 0
14445 재판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쓰레기 판새들 댓글 18 리영희 02-01 1588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