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학은 암기. 학문으로서의 수학도 암기일까요?

글쓴이
뭐랄까33
등록일
2019-06-11 19:55
조회
1,079회
추천
0건
댓글
6건
궁금증이 생겨 오랜만에 들렀네요.

입시 수학은 암기라고 하지요. 동의합니다.

그럼 학문으로서의 수학도 암기일까요? 대학 수학 말이죠.

수학쪽이 아니라 잘 모르겠습니다.

수업듣고 시험치는 과정에선 암기일까요? 연구야 암기로 안될 것 같고...

뻘질문이었습니다.

  • 양적피드백 ()

    연구는 이것저것 재보고 대보고 조사해보는 일인데 기존 지식이 많은 도움이 되죠. 새로운 걸 찾는 일이건 뭐건 많은 유용한 것들이 머리에 암기가 돼있는 게 유용해요.

    수학은 중고교도 그렇고 대학 학석박사도 그렇고 시험 과목으로서는 암기가 맞죠. 이론 외우고 문제도 유형별로 다양하게 외워서 다양한 '테크닉'을 머릿속에 넣어두면 일단 시험문제가 뭐가 나와도 학습해놓은 걸 바탕으로 삭삭 풀리잖아요.

    암기 맞아요.

  • 양적피드백 ()

    연구랑 시험은 다르다느니 하는데, 연구는 밟품 자료조사를 해야 하니 다른 거 맞고 끈기와 노력이 필요하긴 해도 연구능력은 시험 잘보는 거에 엄청난 영향을 받죠.

  • sylee ()

    수식을 타입세팅 언어로 기술할수 있듯이, 이렇게 수식을 프로그래밍 언어 구조와 비슷하게 만들어 놓으면, 많은 적분 기법들을 패턴 매칭 같은 기법으로 구현할 수 있는 것으로 압니다. CAS 개발자들은 모든 수학 문제를 이렇게 풀 수 있을 것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수학을 계산이나 암기로 풀 수 있는 것이면, 어차피 이런 식으로 누군가가 컴퓨터 프로그램을 만들어 놓을 테니, 사람이 적분공식 같은것을 아무리 암기해 봤자, 원주율을 암기하는 것 만큼이나 무의미한 일이 되겠지요.

    그렇지만 학부 수준 이상으로 갈수록 컴퓨터 해석 시스템들이 미완성인 경우가 많아서 수작업을 해야 하는 경우가 늘어날 겁니다.

    지금도 적분 패턴을 구하는 문제 같은 것은 공학과에서나 다루지, 수학과에서는 이것보다 백배는 추상적이거나 일반화한 문제를 풀기 위해서 노력할 것 같습니다. 암기로 풀 수 있는 것은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것이니요.

    다만 대학에서의 공부나 연구는 대학 시스템 내에서 대로를 밟아야만 가능하니, 중간에 시험 성적이 나쁘거나 교수 눈에 들지 못한 사람들은 학부나 대학원 진학에서 낙오되고, 그런 의미에서 넓은 범위에서는 학문으로써의 무엇을 이룬다는 것에 이런 제도가 구식처럼 보여도 견뎌내야 함을 의미할 것이기도 하고요.

  • 남영우 ()

    수학은 고사하고
    암기로서의 학문이란게 뭔지 이해가 안갑니다. 어느 학문분야가 암기로서의 학문으로 지칭됩니까?

  • 댓글의 댓글 뭐랄까33 ()

    입시수학이 암기라는 것이지 타 학문이나 수학이 무작정 암기하는 학문이란 건 아니지요.
    입시수학이 암기라 불리는 경우가 많으니, 혹시 학문으로의 수학도 암기가 중요하냐, 결정적이냐. 그런 질문입니다. ^^
    저는 사실 학문에 조예가 깊지 않아서 어느 학문에 암기가 중요하고 결정적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에스반 ()

    암기로서의 학문을 만약 몽땅 외워서 곧이 곧대로 시험 답안지에 필사하는 것이라고 정의한다면, 수학은 암기로서의 학문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어느 정도 암기는 당연히 수반되어야겠죠.
    하지만 저에게 수학이란 과목(또는 학문)은 문제를 어떻게 바라보고 접근하고 해석할지 생각하는 힘을 기르게 해줍니다. 어떤 문제를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볼 수 있는 통찰력을 기를 수 있죠.

목록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질문과 상담은 용도별 게시판을 이용하세요 sysop 04-20 546 0
14503 일본 경제를 통해서 바라보는 MMT 이론과 남북통일의 필요성 댓글 5 새글 시나브로 08-21 100 0
14502 기계과 학생들 보세요~ 이공계 대학원생 처우개선 위한 설문조사 댓글 1 새글 엥구 08-21 100 0
14501 식민지 근대화론과 홍콩 댓글 3 새글 예린아빠 08-19 329 0
14500 광복절에 다시보는 Mr. Sunshine 댓글 2 돌아온백수 08-15 304 0
14499 평화와 희생양 댓글 3 시간 08-14 353 0
14498 형편없는 일본 경제 추이 (since 2012) 댓글 14 시간 08-10 864 0
14497 현시국에 대한 단상 댓글 19 연구개발인 08-06 1236 0
14496 무역분쟁과 AI 에 눈이 쏠린 사이... 댓글 2 돌아온백수 08-05 691 0
14495 미중 무역 전쟁 한일 경제 전쟁 댓글 8 예린아빠 08-05 631 0
14494 pc로 싸이언지 검색하면 다 안보이고 짤려보여요.. 댓글 1 김푸들 08-04 289 0
14493 When They Go Low, We Go High 댓글 13 돌아온백수 08-02 925 0
14492 반도체 테스트베드 라... 댓글 4 돌아온백수 08-02 804 0
14491 국제정세에 대한 단상 댓글 4 시나브로 08-01 705 0
14490 쉬어가기... 댓글 2 mhkim 07-27 598 0
14489 한국이 러시아에 경고사격을... 댓글 15 돌아온백수 07-25 1231 0
14488 정경분리의 끝인가.... 댓글 7 돌아온백수 07-22 846 0
14487 매국노 반역자들은 왜 공대를 안 갈까? 댓글 3 지나가다 07-20 1021 0
14486 국토교통부의 ‘택시제도 개편방안’ 댓글 2 늘그대로 07-17 393 0
14485 소재 부품 산업 국산화 ... ? 댓글 12 돌아온백수 07-16 1221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