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에 다시보는 Mr. Sunshine

글쓴이
돌아온백수
등록일
2019-08-15 15:48
조회
450회
추천
0건
댓글
4건
순전히 개인적 취향이지만, 최애 한국드라마가 Mr. Sunshine 입니다.
2019년 광복절에 다시 보는 Mr. Sunshine 은 참 잘만들었다는 생각이 또 듭니다.
그러고 보니, 암살 이라는 영화도 재방영하는 군요. 이 영화도 잘 만들었죠.

이번에 아베의 망동에 불매운동으로 맞선 원동력에는 저런 잘 만든 드라마와 영화도 한몫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단한 한국인입니다. 이렇게 열악한 정치문화, 그리고 말도 안되는 교육을 받으면서, 저런 예술성과 이야기를 만들 수 있는 재능을 키워낸다는 것이 기적같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한국인들의 모습을 보면, 앞으로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지 가늠하기가 어렵습니다.

어쩌면, 한국의 여러가지 불합리한 문제의 원인들을 찾는게 그다지 중요하지 않을지 모릅니다.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 시간이 원인들의 영향을 지우기를 기다리는 방법도 있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오늘 대통령이 통일의 시간표를 제시했습니다. 그때까지 살아있을 확률은 낮습니다만, 그 과정을 조금이나마 지켜볼 수 있다는 것만 생각해도 가슴이 뜁니다.

남을 비난하는 일은 너무 쉽습니다. 그리고, 남탓 한다고 바뀌는 것도 없죠.
세상을 바꾸는 것은 최선을 다하는 한사람 한사람의 행동입니다.

저런 드라마, 영화를 만드신 분들이 관객들을 의병으로 만들고 싶지는 않았겠죠. 그냥, 최선을 다해서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작품을 완성하려고 노력하셨을 뿐일거에요.

우리도 각자가 하고 있는 일에 스스로 만족스러울 만큼만 힘을 쓰면 되지 싶습니다.
그러다 보면, 멋진 작품에 조그만 보탬이 되어 있겠지요.

  • linc ()

    앞으로 26년인데 백수님도 오래 사셔서 통일 되는 걸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 늘그대로 ()

    최애 드라마라시니 재미있네요. 저에게는 논리적으로 보면 너무 말도 안되는 스토리여서 내용이 아니라 그 때 그 때의 감정을 자극하는 한 컷으로 남은 드라마인데...

  • 묵공 ()

    백수님은 이름 그대로 '백살 수명'을 사는 인간, homohundred가 되셔야죠. ^^
    미스터 선샤인, 저도 끝까지 재밌게 봤습니다.
    드라마니까 비현실적인 설정도 물론 있지만, 몰입을 방해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세 남자가 한 여자를 서로 다른 지고지순한 방식으로 사랑한다는 설정이란 ^^

  • 댓글의 댓글 늘그대로 ()

    각자의 취향문제이긴 하죠. 전 전형적인 이공대 스타일이라, 영화나 드라마보년서 저 사람이 왜저러지하는 의문에 대답이 없으면 몰입이 안돼서.... 4주인공 모두 왜 의병을 하는지 모르면서 의병을 하고, 조선에 불만이 지극했던 3인이 아무 이유없이 결국 조선인으로 돌아오는... 기본 줄거리자체가 논리적이지 않은 드라마를 판타지라고 하죠.

목록
이전
식민지 근대화론과 홍콩
다음
평화와 희생양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질문과 상담은 용도별 게시판을 이용하세요 sysop 04-20 606 0
14521 조국 볼턴 그리고 김현종 댓글 13 새글 예린아빠 09-17 297 0
14520 요즘 세상 돌아가는 꼴 보니 고등학생때 생각이 나네요 댓글 2 새글 cornsalad 09-17 234 1
14519 이번 촛불이 밝히는 정의 댓글 44 돌아온백수 09-11 977 0
14518 시간은 미래로 흐르는가 댓글 24 예린아빠 09-10 634 0
14517 이 시기에 장제원 아들이 뉴스에 나오네요 댓글 8 cornsalad 09-08 569 0
14516 이석수의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2년 동안 왜 임명안하고 비웠을까? 댓글 4 지나가다 09-08 326 1
14515 돌아가신 분만 억울하다 댓글 27 시간 09-08 657 0
14514 싸파이어 프로젝트 2019년 새 소식 댓글 1 펭귄 09-05 325 0
14513 허위 공문서 작성, 행사 댓글 45 freude 09-04 733 0
14512 홍콩 역사에 대해 정리 댓글 4 늘그대로 09-04 368 0
14511 강남과 강남 아파트는 왜 보수 진보와 상관없나 했더니 댓글 5 지나가다 09-03 546 0
14510 이또한 지나가기는 갈텐데.... 댓글 8 돌아온백수 09-03 627 0
14509 허위 저자 vs. 시공간 초월 업적 댓글 51 freude 08-31 915 0
14508 검찰이 검증하게된 장관후보 댓글 64 돌아온백수 08-27 1395 0
14507 조국 교수 딸 논문에 분노하는 이유 댓글 31 세아 08-27 1133 0
14506 이 사이트에서만이라도 이성적인 토론을 보고 싶습니다. 댓글 38 늘그대로 08-26 962 0
14505 호르무즈 파병에 대한 의견들은 어떠신가요? 댓글 2 시나브로 08-26 311 0
14504 대학입시.... SKY Castle.... 댓글 30 돌아온백수 08-23 1265 0
14503 일본 경제를 통해서 바라보는 MMT 이론과 남북통일의 필요성 댓글 8 시나브로 08-21 558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