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슬블로어’ 리원량(李文亮)

글쓴이
다이돌핀
등록일
2020-02-13 22:43
조회
460회
추천
0건
댓글
3건
‘휘슬블로어’ 리원량(李文亮)
우한 중앙병원 안과의사가 숨졌습니다.

아내 푸쉐제(付雪洁)가 정리한 남편의 마지막 메시지가
중국의 SNS를 적시고 있어 소개합니다.
ㅡㅡㅡㅡㅡㅡㅡ
나는 갑니다. 훈계서 한 장 가지고!
1985~2020

동이 트지 않았지만 나는 갑니다!
가야 할 시간, 나루터는 아직 어둡고, 배웅하는 이 없이 눈가에 눈송이만 떨어집니다. 그립습니다. 눈송이가 눈시울을 적십니다.

캄캄한 밤은 어둡고, 어두움에 집집마다 환하던 등불조차 떠올릴 수 없습니다. 일생 빛을 찾았습니다. 스스로 반짝인다 자랑했습니다. 온힘을 다했지만 등불을 켜지는 못했습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 어젯밤 눈바람 무릅쓰고 나를 보러 왔던 여러분! 가족처럼 저를 지키며 밤새 잠 못 이루던 여러분 감사합니다. 하지만 연약한 인간에게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나는 본디 평범하고 보잘것 없는 사람입니다. 어느날 하느님이 나에게 그의 뜻을 백성에게 전하라 하셨습니다.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그러자 누군가 나에게 태평한 세상에 소란피우지 말라며, 도시 가득 화려하게 피어 있는 꽃이 보이지 않냐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가 지금의 안녕을 계속 믿게 하기 위해 나는 단지 마개 닫힌 병처럼 입을 다물었습니다. 선홍색 인장으로 내 말이 모두 동화 속 꿈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왕관을 쓴 치명적인 황후는 반란을 위해 속세에 내려오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렇게 천하는 다시 북적거렸습니다. 누구도 몰랐습니다. 거대한 비극이 곧 성문을 잠그리라고는.

이후 하늘이 대노하고 산하는 시들고 나는 병들었습니다. 내 가족까지 모두 병들었습니다. 우리는 천 송이 만 송이 눈보라처럼 송이송이 흩날렸습니다. 봄이 오고 강물이 녹으면 가족과 만나리라 기대했습니다. 그 때가 되면 노란 유채꽃밭에 앉아 흩날리는 꽃 송이 송이 새며 하루 일 분 일 초를 보내리라 여겼습니다.

기다렸습니다. 어젯밤 눈 내리기를 기다렸습니다. 하느님이 내 머리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착하지, 나와 같이 가자. 인간은 가치가 없어! 이 말에 눈물이 왈칵 쏟아졌습니다. 비록 인간은 빈한하고 하늘은 따뜻한 곳이더라도 말이죠. 저승으로 가는 다리를 건너기 두렵습니다. 고향을 떠올려도 다시는 가족을 만나지 못할 것입니다.

사실 나의 기개는 보증서 한 장으로 죽었습니다. 나는 계속 햇볕이 비치듯 살아 생명을 노래하고 소나무 잣나무를 찬미하고 싶었습니다. 이 나라 이 땅을 깊이 사랑했습니다. 이제 내 육신은 죽지만 한 줌 재가 되기 전에 조용히 고향의 검은 땅과 하얀 구름을 떠올립니다. 어린 시절을 떠올리니 바람은 마음껏 춤추고 눈은 새하얗게 티 한 점 없습니다.

삶은 참 좋지만 나는 갑니다. 나는 다시는 가족의 얼굴을 쓰다듬을 수 없습니다. 아이와 함께 우한 동호(東湖)로 봄 나들이를 갈 수 없습니다. 부모님과 우한대학 벗꽃 놀이를 할 수 없습니다. 흰구름 깊은 곳까지 연을 날릴 수도 없습니다. 나는 아직 세상에 나오지 않은 아이와 만나기를 꿈꿨습니다. 아들일지 딸일지 태어나면 뜨거운 눈물을 머금고 사람의 물결 속에서 나를 찾을 것입니다. 미안하다, 아이야! 나는 네가 평범한 아버지를 원했음을 잘 안다. 하지만 나는 평민 영웅이 되었구나.

하늘이 곧 밝습니다. 나는 가야합니다. 한 장의 보증서를 들고서, 이 일생 유일한 행낭입니다. 감사합니다. 세상의 모든 나를 이해하고 나를 동정하고 나를 사랑했던 모든 이들. 나는 당신들이 모두 동트는 새벽을, 내가 산마루 건너기를 기다릴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너무 피곤합니다.

이번 생애 태산보다 무겁기를 바라지 않았습니다. 새털처럼 가볍기를 두려워 하지도 않았습니다. 유일한 바램은 얼음과 눈이 녹은 뒤 세상 모든 이가 여전히 대지를 사랑하고 여전히 조국을 믿기를 희망합니다.

봄이 와 벼락이 칠 때 만일 누군가 나를 기념하려는 이가 있다면 나를 위해 작디작은 비석하나 세워주기 바랍니다! 우람할 필요 없습니다. 내가 이 세상을 왔다 갔음을 증명해 줄 수만 있으면 됩니다. 이름과 성은 있었지만 아는 것도 두려움도 없었다고.
내 묘지명은 한 마디로 충분합니다.

“그는 세상의 모든 이를 위하여 말을 했습니다(他爲蒼生說過話).”

  • 시나브로 ()

    심금을 울리는 글이군요.
    죽음을 눈앞에 둔 생의 마지막 순간에 세상에 대한 원망보다는 가족에 대한 사랑을 먼저 떠올리는 모습에 숙연해 지기까지 합니다.

    전태일이 있어서 오늘의 민주화된 우리나라가 있게 되었듯이, 리원량의 희생을 통해 중국이 깨어나기를 기원합니다.

  • 산촌 ()

    한편의 장편 시 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산촌 ()

    글이 너무 유려하고 일반인이 적었다고 보기에
    너무 전문가적인 글체여서 검색을 해봤더니...
    고인이 쓴 글이 아니더군요..

    아무튼,
    마음을 적시기에는 버릴데 없는 글인 것 같습니다.

목록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질문과 상담은 용도별 게시판을 이용하세요 sysop 04-20 1285 0
14608 삶과 죽음이 종이 한장 차이... 댓글 9 리영희 07-11 504 0
14607 목소리 큰 놈이 이기는 한국 댓글 10 샴발라 07-01 636 0
14606 문재인 집권 후반기에 드리운 불길한 증후군 댓글 33 예린아빠 06-29 958 0
14605 흑이 백으로 바뀌기 까지... 댓글 10 리영희 06-06 745 0
14604 전환점에 서있는 세계 댓글 13 예린아빠 06-05 845 0
14603 아래 글은 사람의 명예훼손글입니다. 삭제해야 합니다 라이언9 05-27 649 0
14602 돈 뿌리는 트럼프 댓글 12 시간 05-21 1038 0
14601 좋아하지 않는 일도 꾸준히 하는 방법이 있나요? 댓글 1 뚜비 05-17 578 0
14600 빌 게이츠에게 배울 점 댓글 11 시간 05-12 1099 0
14599 국민 고용보험? ... 복지국가가 열리는가? 댓글 45 돌아온백수 05-03 1221 1
14598 바이러스가 세상을 새롭게 바꾸는가 댓글 8 예린아빠 04-24 964 0
14597 수성구와 강남 댓글 12 시간 04-18 1082 0
14596 우한폐렴, 짜파구리, 한중운명공동체... 1류 국민, 3류 정권 댓글 11 freude 04-12 948 0
14595 "봉쇄" 대 "추적", 그리고 코끼리... 댓글 10 돌아온백수 04-12 768 0
14594 저가 신속 진단기술이 코로나사태 해결할 수도 댓글 14 묵공 04-04 687 0
14593 원격 소통 - 어려움과 현실 댓글 22 시간 03-31 910 0
14592 cad가 많이 쓰일까요? 댓글 1 faraday 03-30 735 0
14591 미국 하원의원 "그린"의 무식한 비교 - 진단 키트관련 시간 03-16 652 0
14590 돈으로 바이러스를 잡을 수 있을까? 댓글 9 예린아빠 03-12 956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