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잘하는 법이 있을까요??

글쓴이
가릿가릿
등록일
2020-07-26 23:54
조회
1,269회
추천
0건
댓글
1건
공대생인데 평소 책을 잘 안읽고 전공공부만 하다보니
전공은 다른사람한테 설명할 때 자신있게 잘 설명할 수 있는데
일상적인 대화나 말에서 자꾸만 버벅이네요..
공공기관 면접에서 3번 떨어지다 보니
말을 너무 어눌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책을 많이 읽는게 무엇보다 중요하긴 한데
당장 면접이 3주정도 뒤에 있는데
단기간에 말을 어느정도 잘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 까요??
어렸을 때 책을 많이 안읽어두니 나이들수록 말을 더 못하는 것 같습니다ㅠ
일반적으로 말 잘하는 사람들은 생각이 잘 정리가 되어서
구조적으로 말을 하는데
학부시절 나름 공부도 열심히 했다고 생각드는데 논리적인 사고력이 없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일상적인 말을 잘 못하네요..
임원면접에서도 단순히 삶의 경험을 질문하는데 거기서도 버벅이고 있고..
대학생활을 거의 아싸로 살아서 좀 힘드네요 ㅠ

  • samchoi ()

    제 개인 경험은 연습을 통해서 극복했읍니다.  면접 예상문제 list를 만들고 그 문제에 대한 답변을 만들고, 화장실 거울 앞에서 몇 번씩 연습하는 과정을 거쳦서 수정/교정  (revise and optimize) 했읍니다.  친구나 선배/지인 하고 연습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실전 모의 훈련을 하는 만큼 면접에서 자신감 있게 실력을 발휘합니다.  참고로 저의 아버지는 외국법인에서 salesman으로 일을 하셨는데, 제가 어렷을때 집에서 sales pitch를 카셋트 테이프에 녹음하고 듣고 고치는 일을 반복해서 (옆에서 든는 사람이 질력날때까지~) 연습하시는 기억이 납니다. 준비하는 자에게 기회가 옵니다,

목록
이전
하반기 경제전망
다음
뺀질한 어린 검사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질문과 상담은 용도별 게시판을 이용하세요 sysop 04-20 2351 0
14641 내로남불(naeronambul)의 근원에 대한 고찰 댓글 24 avaritia 04-11 515 0
14640 슬픈 미얀마 댓글 6 예린아빠 03-31 571 0
14639 서울시장 중국인 투표권과 조선구마사 댓글 9 지나가다 03-28 648 0
14638 옛날에 진로 고민글 올렸던 학생입니다 댓글 2 default 03-11 926 0
14637 변동성이 커진 사회 댓글 28 예린아빠 03-10 1345 0
14636 백신을 늦게 맞는다고 징징거리는 마음 댓글 3 시간 02-27 923 0
14635 우리는 전기차 예측했나? 댓글 22 시간 02-15 1473 0
14634 게임스탑 공매도 가치와 가격 댓글 7 예린아빠 01-31 855 0
14633 유시민 사과문 댓글 8 시나브로 01-25 1241 0
14632 [브릭에서] 가짜 학회? 가짜 학술지는? 댓글 1 누구라도 01-25 890 0
14631 코로나 이후의 세상 댓글 12 예린아빠 01-14 1639 0
14630 건축공학과 제로에너빌딩과 관련된 환경분야의 미래진로 질문드립니다. 댓글 2 neige0890 01-09 807 0
14629 (SARS-CoV-2 virus) USA 26184 vs. 10 Korea 댓글 3 시간 01-05 993 0
14628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것의 의미 댓글 41 시간 12-03 2260 1
14627 내년 중국 한국 미국은 어떤 모습일까? 댓글 18 예린아빠 11-13 1716 0
14626 과거 해리 트루만 (민주당) 댓글 2 시간 11-05 933 0
14625 '코로나 잡는 날'을 정합시다 댓글 3 시나브로 10-14 1208 0
14624 시궁창으로 변한 노벨 물리학상 댓글 4 펭귄 10-12 2238 0
14623 자연선택 적자생존 댓글 8 예린아빠 10-09 155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