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제도가 존재하면 사회주의인가?

글쓴이
늘그대로
등록일
2021-09-08 18:16
조회
324회
추천
0건
댓글
9건
당연하게도 어떤 이론체제에 정확히 맞는 사회는 존재하지 않겠죠. 어떤 나라보고 사회주의 국가, 자본주의 국가라고 정의하는 것이 무의미해 보이고요. 사회주의/자본주의적인 면이 강하다라고 해야 하지 않을지? 그런데, 과연 사회주의적이라는 것이 무엇일까는 잘 모르겠더군요.

1. 국가가 경제개발 5년 계획을 세우고, 주요 투자 방향에 대해 제시하고, 국가정책에 따라 투자한 기업이 자원을 더 많이 독점적으로 차지한다. 경제가 성장함에 따라 국민들도 소득이 증가한다.
 - 박정희통치시대의 한국과 현재의 중국이 이러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70년대의 한국이 사회주의였나요?

2. "Westworld"(HBO drama) 에서 처럼 모든 경제주체들간의 상호작용을 시장(market)이 아니라 AI가 예측하여 조정하고, 예측에서 벗어난 이상행동에 대해서 무력으로 조정한다.
 - 자본주의에서 만병통치약처럼 얘기하는 시장에 대해, AI가 모든 걸 시뮬레이션해서 대체할 수 있다는 발상이 재미있는 드라마인데요. 만일 그런 사회가 되면, 이 사회는 자본주의적일까요? 사회주의 적일까요?

  • 예린아빠 ()

    자본주의 = 자본가가 노동자를 고용해서  상품을  생산하는 것

    사회주의 = 상품의  생산과  소비(분배)를  (자본가나  시장이  아닌) 사회가  결정하는 것

  • 댓글의 댓글 늘그대로 ()

    정통적인 정의를 하시는 군요. 위 정의에 따르면 중국은 자본주의 국가이네요. 유일하게 남은 사회주의 국가는 북한일 것 같네요.

  • 돌아온백수 ()

    교조적 이데올로기만으로 세상을 분류할 수는 없죠.

    심판없는 축구경기는 재미가 없죠. 물론, 심판이 게임을 망칠 수도 있죠.
    시장주의 라고는 하지만, 공정한 경쟁이 보장 되지 않으면, 재미가 없죠.

    수정 자본주의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수정이 너무 많으니 굳이 그렇게 부르지 않아도 되죠.
    축구 경기가 심판 없는 일이 없으니, 그냥 축구라고 부르고요.

    심판이 경기에 선수로 참가하려는 경우가 있죠.
    이런 일이 제도적으로 보장이 되면 사회주의라고 부를 수 있겠죠.

    그런데, 심판의 개입이 묵인 되는 사회는 뭐라고 부를까요?
    부정 부패?
    법치가 아님?
    불합리한 사회?

    지금 한국의 자영업자들을 이대로 두는 것이 과연 시장주의 일까요?
    재정지원으로 살리면 사회주의일까요?

    서구 선진국들은 왜 자영업자들에게 손실을 보상할까요?
    대공황을 겪었기 때문입니다.

    한국 정부, 특히 공무원들은 큰 실패를 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대공황을 너무 우습게 보는 듯...

  • 댓글의 댓글 늘그대로 ()

    심판? 원래 경제이론에서는 심판은 시장을 뜻할 것 같은데, 글의 맥락을 보면 국가가 심판 역할을 한다고 생각하시는 듯 합니다. 그러면 국가가 심판역할을 많이 할 수록 사회주의, 시장이 심판역할을 많이 할 수록 자본주의라고 해석하면 될까요?

  • 예린아빠 ()

    잉? 뭔소린지?
    비전통적인 정의도 있나요? 
    뭐가  비전통적인  정의인지  한번  배워보죠.

    (전통적인  정의에  따르면은)  중국은  자본주의고  북한은  유일한  사회주의인가요?

  • 늘그대로 ()

    이 글을 쓴 이유가 앞의 글에서 "(중국몽이) 사회주의도 아니고  자본주의도  아니기도  하면서  반대로는  사회주의기도  하고  자본주의기도  한  것이였으며..." 라고 하셔서, 평소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의 모습을 보면서 사회주의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진 것이었습니다.

    자본주의 = 자본가가 노동자를 고용해서  상품을  생산하는 것 라고 정의한다면, 현재의 중국은 분명 자본가가 회사를 운영하고 (물론 국영회사도 있지만) 노동자가 임금을 받고 노동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자본주의라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정의에 무언가 다른 것이 추가되어야 할 것 같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좀더 확대해 생각해 보면, 독일의 기독사회당을 우파정당이라고 정의하는데 그 정당에서는 "기독사회주의"를 추구한다고 하고, 사회민주당도 다른 식의 사회주의를 추구하고 있죠.

    한국의 경제학과나 정치학과에서 사회주의는 무엇인가를 공부할 것 같지 않고, 한국사회에서 너무나도 쉽게 어떤 정책에 대해 사회주의라고 비판하는데, 그 공허한 말이 대중에게 먹혀들어가고 하는 것이 실체가 없는 뜬 구름으로 대중을 현혹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 예린아빠 ()

    애고  제글을  다시한번  읽어보세요.
    등소평 시기가  발전된 자본주의의  전단계인지  발전된  사회주의의 전단계인지에  대해서
    중국(공산당)내부에서  치열한  논쟁이  있었고  그 극단이  89년천안문  사태라고요.

    경제학과에서 자본주의와  사회주의에 관해서  공부를  안하나요?
    어느대학에서 그러나요?
    저는  경제학을  전공했고
    수업시간에  중국  공산당의  78년  3중전회를  거의  한학기  내내  공부했습니다.

    ................................................................
    정치세력이  사회주의를  추진하는것은  그들의  자유입니다.
    나치당도  당명에  사회주의가  있죠.
    문재인 정권도  없이 사는  사람들을  위하는  정치를  한다고  하지  않나요?

    금과 은을  섞는다고  "금과은"이란  새로운 물질이  나오는 것이 아니듯이
    이런 저런  정치적  주장이 새로운 사회를 말하는것은  아닙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를 섞는다면은  그냥  합금일  뿐이고
    그건  그것대로  의미가  있겠죠.
    더구나  지금 은  다들  섞지요.
    중요한  것은  어떻게 섞는것이  그 사회에서  정답이 되는냐 겠죠.

  • 늘그대로 ()

    대화가 핀트가 안맞늗 듯. 많은 사람들이 중국이 안좋은 길로 갈것이다 라고 예측하면서, 그 이유로 중국 내에서 사회주의와 자본주의의 갈등이 있다고 하는데, 교조적으로 사회주의를 정의하는 것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중국 및 많은 나라들이 사회주의 국가라고 얘기하는 데, 그 걸 사회주의가 아니라고 얘기하는 것이 마치 누군가가 HOT팬이라고 얘기하는 데, 젝스키스팬이 너는 HOT팬이 아니라고 얘기하는 듯한 기분입니다. 사회주의 국가에서의 논쟁을 통해 어떤 합의에 도달하는 것을 한 100년 전의 잣대로 예단하는 것 같은.

    엄밀히 얘기하면 "상품의  생산과  소비를  국가가  결정하는 것"은 사회주의가 아니라 계획 경제아닌가요? "생산수단의 공공소유"를 주장하는 것이 사회주의라고 주장하는 것이 더 정확한 개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예린아빠 ()

    아이고  대화의  핀트가  안맞는것이  아니라..
    님이  무슨말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님은  제가  무슨말을  하는지도  모르는듯  합니다.

    님이  생각하는..주장하는 바을  나름  알려진  학자의  글을  인용해서  말씀해  보시지요.
    그럼  제가 님이  무슨말을  하는지  이해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제말을  이해하지  못하면은  못하는 부분을 다시  물어보세요.
    엉뚱하게  해석하지  마시고요.
    "생산수단"이란  개념을  알고 있으시나요?
    사회주의는  "생산수단의  사회화"라고  말하지요.
    거기서  사회주의란  말이 나온것이고요.

    그럼  중국의  수많은  민영기업은  "생산수단이  사회화"된  상태인가요?

목록
다음
중국의 미래는 한국의 현재인가?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질문과 상담은 용도별 게시판을 이용하세요 sysop 04-20 2733 0
열람중 어떤 제도가 존재하면 사회주의인가? 댓글 9 늘그대로 09-08 325 0
14654 중국의 미래는 한국의 현재인가? 댓글 7 예린아빠 09-03 444 0
14653 Bozart로 활동하시던 임규태 교수님께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댓글 7 겨울꿈 08-09 938 0
14652 대륙연결철도 댓글 10 늘그대로 07-27 737 0
14651 문재인은 왜 일본에 가려했을까? 댓글 8 예린아빠 07-21 961 0
14650 두 갈래 길 묵공 07-11 633 0
14649 출입증 목에 걸고 피는 담배 댓글 1 시간 07-05 932 0
14648 미중 패권전쟁의 최전선이 된 한반도 댓글 9 예린아빠 06-16 959 0
14647 백신을 맞았는데, 2주 격리를 해야하는 모순 댓글 11 시간 06-12 1098 0
14646 한국사회에서 호칭의 어려움 댓글 2 늘그대로 05-26 949 0
14645 이간질과 분열로 먹고 사는 조선일보 댓글 8 시간 05-22 1250 0
14644 표창장 위조에 사용됐다던 동양대 PC의 증거능력 상실 댓글 25 시나브로 04-20 2127 0
14643 내로남불의 이유, 뭐가 잘못되고 있는지조차도 모르는/모른척하는 댓글 9 세아 04-19 1342 0
14642 정치혐오를 얘기하는 글을 보면서 댓글 4 늘그대로 04-19 1028 0
14641 선택적 분노에 대한 제 생각 댓글 9 mhkim 04-18 1202 0
14640 내로남불(naeronambul)의 근원에 대한 고찰 댓글 38 avaritia 04-11 2003 0
14639 슬픈 미얀마 댓글 6 예린아빠 03-31 1337 0
14638 서울시장 중국인 투표권과 조선구마사 댓글 9 지나가다 03-28 1424 0
14637 옛날에 진로 고민글 올렸던 학생입니다 댓글 2 default 03-11 1767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