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조선의 천재' 장영실과 정약용을 기억하며

글쓴이
신동호
등록일
2002-02-23 20:36
조회
9,640회
추천
14건
댓글
5건
어제 동아일보에 제가 쓴 컬럼입니다.

이 커뮤니티에 나온 목소리를 담느라 노력했습니다.

 

 

이공계 기피가 일파만파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40년 전 경제개발계획 시작 이후 과학기술자는 조국 근대화의 기수로 칭송돼 왔다. 하지만 IMF 사태 이후 해고, 취업난, 박봉에 크게 시달리면서 불만 세력으로 탈바꿈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과학기술자 홀대는 올 대학입시에서 극심한 이과 기피를 초래해 서울공대는 초유의 미달 사태에 직면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공돌이'(공대 출신의 비속어)와 '과학도'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내 아이는 절대 공도리 안 시킨다. 공부가 어렵고, 배를 곯고, 직업수명이 짧고, 천대받으며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기술직 우대해야 선진국 가능

"한국은 반도체, 자동차, 조선, 핸드폰 만들어 먹고사는 나라다. 그런데 국회의원, 장관, 공무원은 문과 출신이 거의 다 해먹는다."

한국사회의 뿌리깊은 기술직 차별은 이공계 기피 사태를 계기로 '문과와 이과 문화의 정면 충돌'로 비화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조선 이래 우리에게는 과학기술로 도약할 두 번의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기술직 천대가 매번 발목을 잡았다.

만원짜리 지폐에 인쇄된 '자동제어 물시계' 자격루를 만든 장영실은 노비였다. 세종 시대의 찬란한 과학 문명은 '기생의 아들'을 궁궐의 연구실로 불러들여 종3품까지 승진시킨 세종의 발탁 인사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다.

하지만 장영실은 자신이 만든 세종의 마차가 행차 중 부서지는 바람에 장형 80대를 맞고 역사에서 사라졌다. '고독한 조선의 천재'가 능지처참 바로 밑의 극형을 견뎌냈는지, 다행히 살았다면 언제 어디서 눈을 감았는지 아무런 기록이 없다.

17세기 실학 사상의 등장은 사농공상의 신분제도를 타파하고 근대화를 앞당길 두 번째 기회였다. 하지만 45근의 힘으로 2만5000근의 돌을 들어올리는 거중기를 발명해 수원성을 축조한 정약용을 비롯, 대부분의 실학자가 꿈을 펴지 못하고 유배되거나 불우한 말년을 보냈다.


공무원고시 문과만 대거 등용

지금의 세 번째 기회는 어떠한가. 많은 언론이 기술 변혁에 발맞춰 정부의 공무원 채용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하지만 정부는 지난해 행정고시로 233명, 기술고시로 41명을 뽑았다. 5대 1의 문과 대 이과 채용 비율은 '남산 위의 저 소나무'처럼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다. 현정권이 지역 차별은 어느 정도 없앴지만 훨씬 더 뿌리가 깊은 기술직 차별은 없애지 못했다.

우리의 행정고시와 비슷한 일본의 공무원 1종시험에서는 지난해에 기술계 263명, 사무계 241명을 뽑았다. 오히려 기술계가 많다. 6T를 범국가적으로 개발하겠다고 해놓고 '문과 출신'만 대거 등용하는 정부가 '과학기술자를 우대한다'고 외쳐댄들 누가 믿겠는가.
  • Kalman ()

      시~원한 기사! (장영실이 그리 처참했다니, 몰랐습니다 그려)

  • 반호영 ()

      님은 우리의 천군만마입니다 

  • 익명좋아 ()

      역사는 반복되는 것이거든요. 그리고, 그런 역사에서 배우지 못하는 나라는 망한다고 역사가 기록하더군요.

  • 익명좋아 ()

      한국에 '장영실 상'이라는 공학도들에게 주는 상이 있어요. 알고보면 이른바 '쌍놈의 상'이죠.

  • 익명좋아 ()

      그거 '세종대왕상'으로 했다면 혹시 공대생들이 많아졌을 지도 몰라요.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29 답변글 그건 그렇습니다만.... 댓글 5 통신돌이 02-23 6372 1
28 현실을 인정하자. 댓글 3 lg 02-23 7535 7
27 이공계인들의 처우문제 댓글 1 이공 02-23 7112 7
26 답변글 방송국은 과학기술 천대 현상 주범. 행동하자 과학인 과학자 02-23 7646 4
25 답변글 발생우선주의 와 출원우선주의 포닥 02-23 7677 6
24 답변글 울 교수님의 말씀으로는 공대생 02-23 7894 4
23 IMF세대로서의 저의 고민 댓글 1 고민남 02-23 6774 4
22 왜 기술고시인력을 작게 채용하는지 ??? 댓글 1 이공계2 02-23 9015 6
21 답변글 그건 정부내에서 기술관료 홀대 때문입니다 공대생 02-23 7794 8
20 답변글 행정관료들을 불신하는 이유..... 댓글 2 이공계2 02-23 7817 5
열람중 '고독한 조선의 천재' 장영실과 정약용을 기억하며 댓글 5 신동호 02-23 9641 14
18 답변글 약간의 지적 사항 한마디 02-23 6825 9
17 답변글 내용 없습니다. 일반인 12-22 4312 0
16 답변글 내용 없습니다. 일반인 12-22 5078 0
15 [펀글][한겨레게시판] 노블리스 오블리제(궐기하라 공학도여 영광의 날은 올것이다!!) 댓글 6 공대생 02-23 7176 8
14 한겨레 이공계 기피 게시판 이슈 모음 와이키키브라더스 02-23 8472 9
13 답변글 빠진것이 있네요. 댓글 1 추가 02-23 7345 7
12 답변글 [re] 노무현은 저에게도 열열한 희망이었습니다 Armstrong 05-23 9666 0
11 중국産 밀물.세계는지금 '공급과잉'.한국공업의 미래는? 비참하다! 공도리 02-23 9107 6
10 답변글 과연 중국은 얼마나 버틸까... 댓글 1 포닥 02-23 8089 8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