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수능폐지 긍정적” 75% 국·공립대 통합 67%가 찬성

글쓴이
쉼업
등록일
2004-05-10 14:25
조회
7,078회
추천
4건
댓글
0건
“수능폐지 긍정적” 75% 국·공립대 통합 67%가 찬성

관련링크 :
http://www.hani.co.kr/section-005006001/2004/05/005006001200405091259153.html

http://www.hani.co.kr/section-005006001/2004/05/005006001200405091254154.html

 
경상대 사회과학연 성인 3326명 조사

‘실현 가능성은 차치하고라도 국민들의 정서적 반감을 불식하기조차 버겁지 않을까?’ 국·공립대 통합, 서울대 폐지, 무상교육 실시 등 민주노동당이 내세우고 있는 ‘파격적’ 교육공약 내용을 세밀히 보면 그런 걱정이 앞선다.
하지만 경상대 사회과학연구원(원장 정진상·사회학 교수)이 여론조사 기관인 엔아이코리아에 의뢰해 전국 20살 이상 성인남녀 332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6~28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1.7)를 보면, 그런 걱정은 단지 기우에 불과하다. 〈한겨레〉를 통해 처음 공개되는 이번 설문 결과, 민주노동당 교육정책 방향에 대해 국민 다수가 동의 내지는 적극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다. 〈표〉 참조

‘서울대를 정점으로 하는 대학서열 체제는 어떻게든 해소돼야 한다’는 설문 문항에 ‘매우 그렇다’가 48%, ‘그런 편이다’가 34.1% 등으로 나타나 응답자 10명 중 8명이 긍정적 답변을 했다. 이에 비해 ‘그렇지 않다’는 7.4%, ‘전혀 그렇지 않다’는 1.0% 등으로 매우 낮게 나왔다.

대학입시 제도와 관련해서도 민주노동당 정책방향에 뜻을 같이하는 응답자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수능을 폐지하는 대신 대학입학자격시험을 치르는 게 좋다’는 문항에 ‘매우 그렇다’ 34.5%, ‘그런 편이다’ 41.2% 등 전체의 75.7%가 긍정적 반응을 나타냈다.

민주노동당의 대표적 교육공약 사항인 ‘국·공립대 통합’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67.5%가 찬성 의견을 보였고, 반대 의견은 단 11.5%에 그쳤다. 또 고교 평준화 제도를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찬성 의견이 60.3%로 나타나, 반대 의견(22.2%)보다 3배 가까이 높았다.

입시위주 교육 등으로 우리나라 중·고교 학생들이 지나치게 공부에 시달리는 현상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응답자의 절대다수가 동의했다. ‘공부의 양을 중·고교 때는 지금보다 줄이고, 대신 대학에서 늘려야 한다’는 문항에 응답자 10명 중 8명이 찬성의 뜻을 보였다.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민주노동당의 교육정책 방향에 대한 지지율이 이 정도로 높을 거라곤 생각을 못했기 때문에 설문 결과에 매우 놀랐다”며 “17대 국회에서 교육공약을 실천해 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 민주노동당 교육정책, 어떻게 생각하세요? (%)

                                      문항                                                                      그렇다 아니다
서울대를 정점으로 하는 대학서열 체제는 어떻게든 해소돼야 한다                              82.1    8.4

경찰대 해양대 등 특수목적대를 제외한 국립대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묶어 운영해야 한다 67.5  11.5

서울대 대학원은 그대로 두고, 학부 신입생은 받지 않는 게 좋다                                  27.4  31.0

국가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지방대를 집중 지원할 필요가 있다                                    87.0    3.8

수능을 폐지하는 대신 대학입학자격시험을 치르는 게 좋다                                        75.7  10.3

고교 평준화 제도는 점차 확대하는 게 좋다                                                              60.3  22.2

공부하는 양을 중·고교 때는 지금보다 줄이고, 대학에서 더 늘려야 한다                        81.0  8.8

명문대 졸업생은 비명문대 졸업생에 비해 취직이 유리할 것이다                                  95.6  1.4

명문대 졸업생은 비명문대 졸업생에 비해 업무능력이 뛰어날 것이다                            16.7  52.7

명문대 졸업생은 비명문대 졸업생에 비해 인간관계가 넓을 것이다                                25.1  48.9

중·고교 때 과외를 받는 것이 원하는 대학 들어가기에 더 유리하다                                65.2  18.7

중·고교 때 과외를 받는 것이 대학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는 데 유리하다                        30.9  45.4


자료:경상대 사회과학연구원(2004년 4월, 전국 성인남녀 3326명, 95% 신뢰수준, 표본오차 ±1.7)

신일용 객원기자 eduplus@hani.co.kr

목록


펀글토론방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열람중 [한겨레] “수능폐지 긍정적” 75% 국·공립대 통합 67%가 찬성 쉼업 05-10 7079 4
18 한국경제, 멕시코 경제파탄 따라가는 것 댓글 1 Haskell 05-10 6607 3
17 [연합뉴스] EU "한국은 과학기술 성공사례" 댓글 3 소요유 05-10 6095 5
16 [펌] 요즘 샐러리맨의 비애 cantab 05-09 6041 2
15 [펌] KBS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에 대한 비판!!! 댓글 3 고비 05-09 8922 4
14 [펌] 이순신 장군의죽음 미스테리 고비 05-09 11922 0
13 [막시무스] 보수와 진보의 차이 댓글 1 Simon 05-09 6850 1
12 “아메리카, 콜럼버스보다 중국인이 먼저 발견” Temin 05-08 7045 0
11 국민연금의 현실, 보시고 판단하세요... 빵봉투 05-08 6570 1
10 [펌] 황교수 업적 윤리 문제 제기 댓글 3 gg 05-06 8211 13
9 답변글 [re] [펌] 황교수 업적 윤리 문제 제기 댓글 9 -_-; 05-07 7675 4
8 답변글 [re] [펌] 황교수 업적 윤리 문제 제기 댓글 3 -_-; 05-07 6810 8
7 한국인의 정신문화를 수출한답니다. 댓글 3 andysheep 05-06 7801 6
6 [경향] ‘돈 적게주고 사람 무시하는 한국기업’ 댓글 2 EE 05-06 7045 5
5 한은 이모팀장이 이헌재 부총리의 디노미네이션 관련 발언을 비판... 댓글 3 김일영 05-05 6346 5
4 노사관계가 문제라니.. 참... 김일영 05-05 6195 6
3 SCI 논문 발표 세계 13위 한줌의별빛 05-05 6039 2
2 [중앙 펌] 허거꺽.. 한국 국가경쟁력 30개국 중 15위… 중국·인도에도 뒤졌다 댓글 1 쉼업 05-05 5895 4
1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는 한나라당 의원들에겐 '생환 위원회'다" 최희규 05-04 5626 4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