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지고 통쾌한 욕설 - 줄리아 가너 (배우)

글쓴이
시간
등록일
2022-01-26 03:12
조회
322회
추천
0건
댓글
0건
최근 5년 동안 나온 외국 배우 중에 가장 연기를 잘 하고 캐릭터에 녹아나는 배우가 있다면,
미국판 "이재명"을 아주 잘 표현한, 여자 배우 줄리아 가너가 있다.
줄리아 가너는 "오자크"라는 영화의 주인공으로
"루쓰 랭모어"라는 가난한 집안의 딸 역할로 나온다.
루쓰는 영화 내내 욕이 들어가지 않으면 대화를 하기 힘들 정도로 자주 욕설을 하며,
억양도 매우 찰지고 날카로와서, 그녀를 처음 본 사람은 그 어느누구도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

한국의 이재명 후보가 욕설을 했다고 비난을 받는 모양이다.
욕설을 하고 강하게 말을 하는 이유는, 때때로 루쓰 랭모어와 같은 입장에서는 자신을 보호하는
마지막 방어선이다. 그런 것을 좀 이해할 줄 알아야, 꿈보다 해몽이 좋은 것이 아닌,

왜 찰지고 통쾌한 욕설이 때때로 우리에게 쾌감을 줄 수도 있는지 생각하게 해줄 것이다.
어떤 상황에서 어떤 욕설을 하는 게 문제라고 컨텍스트를 봐야한다고 하지 마라.
루쓰는 거의 대부분의 말에서 "에프 워드"를 끼워 넣어 말을 한다.

그 어떤 힘 센 대선 후보든,
줄리아 가너가 "루쓰 랭모어"로 분하면,
그 앞에서 벌벌 떨 든지, 오줌을 질질 쌀 것이다.

발췌: 다음은 두번째 링크 답글 중 하나이다: 그녀의 연기를 본 일반인의 품평:
"...당신이 오자크에서 연기를 너무 잘 해서, 캐스팅을 어디 굴다리 밑에 거지를 그대로 데려다 한 줄 알았어요...(당신이 진짜 캐릭터 처럼 부랑아/걸뱅이 인줄 알았습니다)"

"..She plays that role so well and convincing that I thought they hired her straight from trailer park...."

목록


펀글토론방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7638 비겁하고 책임감 없는 미국의 어른들 (경찰 포함) 시간 05-10 144 0
7637 이영훈의 왜곡을 영어책 한방으로 보낸 이민진 댓글 1 시간 04-26 156 0
7636 방역을 못했다고 왜곡하는 ... 댓글 1 리영희 02-22 265 0
7635 피를 토한다는 류근일 글을 보고 시간 01-31 290 0
열람중 찰지고 통쾌한 욕설 - 줄리아 가너 (배우) 시간 01-26 323 0
7633 내기를 한번 해보면 어떨까? 시간 01-24 260 0
7632 삼프로 티비 - 안철수 편 (이공계 출신) 리영희 01-05 358 0
7631 부동산 허영심만 부추기는 말도 안되는 기사 리영희 12-03 363 0
7630 Olympic 메달의 의미 - 하형주 리영희 11-23 343 0
7629 donga- 패배자 입장에 있는 시각의 기사 시간 11-11 394 0
7628 쭝앙- 왜곡된 오이시디 2000-2060 경제 보고서 댓글 1 시간 11-09 427 0
7627 남의 딸 성적표 리영희 09-01 619 0
7626 Atlanta spa 총기 사건: 명복 빕니다 리영희 03-21 822 0
7625 가디언십 익스플로이테이션 리영희 06-26 1519 0
7624 2015년에 본 2020 년? 리영희 06-11 1075 0
7623 수 초내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하면 좋겠으나 묵공 05-20 1165 0
7622 n번방 방지법 어떻게 생각하세요? 나루토 05-12 1136 0
7621 삼성바이오 관련 보스톤 "바이오젠", 슈퍼전파자로 시간 04-14 1133 0
7620 코로나 검체 취합 검사법이 널리 쓰이게 될까? 댓글 2 묵공 04-10 1473 0
7619 마스크 쓰고 좁은 간격으로 길게 줄을 선... 시간 04-09 1107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