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사라는 제도를 아시는지요?

글쓴이
기술사
등록일
2002-02-23 21:30
조회
6,440회
추천
0건
댓글
0건
여러분 기술사(Professional Engineer, PE)라는 제도를 아시는지요..  박사는 대학에서 수여하는 최고의 학위이죠..

반면 현장에서 검증된 경험과 실무를 익힌 사람에게 수여하는 자격증이 기술사죠..

건축분야는 건축사라는 이름으로 비슷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죠..

제가 졸업할때만해도(약 10년전) 기술사를 따기가 무척 어려웠습니다.

대졸후 현장경험 7년이상만 응시 가능했죠.. 보통 대졸후 10-15년 걸렸죠..

물론 자격을가지고 나면, 뿌듯했지요.. 생활도 가능했고 후배들한테 존경도 받구요..

근데.. 규제개혁한답시고.. 기술사의 선발인원을 대폭늘리고, 기술사나 건축사들에게 검토받아야되는

각종 제도를 없에버렸어요..

변호사나 공인회계사, 의사들에 대한 제도개혁은 무슨 개혁위원회를 설치해서 연구한다 했지요.

기술자들 참 순진하죠.. 그말 믿고 반발없이 그데로 정부 하자는데로 했죠...

변호사들 무슨 개혁위원회, 의사들 의료개혁 무슨 위원회.. 그들이 한게 뭐죠..?

국민위해 개혁하였나요?

 

지금 보시죠.. 30대 중반쯤되는 엔지니어들중 기술사 안가지고 있는사람이 없어요..

박사학위있고, 기술사 자격가지고 그렇지요.. 헌데 대우는 전보다 너무 열악해져버렸구요..

기술자로서의 프라이드,  사회에대한 의무감, 미래... 전부 없어져 버렸어요..

건축사 사무실에 대졸초임이 70만원도 있어요..

 

변호사, 공인회계사, 의사.. 아직도 대표적인 진입규제 구역이죠..?

사회의 안정을 유지한다는 이유로 진입규제를 할수 있는 남아있는 유일한 분야이죠..

한국사회는 더이상 예측할수 없는 어디로 막달려가고 있는 느낌이에요..

누군가가 시작했겠지요..

법조계, 의료계.. 얼마나 버틸수 있을까요..?

당신들과 함께 해줄 인텔리는 더이상 없어요.. 당신들 반대편에 서있을 뿐이죠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84 답변글 좋은 생각입니다만 공대생 02-23 5120 3
83 교육방송에서 온 프로그램 협조요청 이메일 댓글 1 박상욱 (park_so) 02-23 5103 1
82 커마or시솝입니다. 심각한 내용 아닙니다. 댓글 3 박상욱 (park_so) 02-23 5069 1
81 답변글 [re] 한줄 답변에 대한 답변. 안쓸랍니다.. 02-25 5443 1
80 이공계생들 너무 억울해하지 마요. 남들도 똑같고 차별없어요. 댓글 4 문과,의사 02-23 6806 1
79 답변글 행시를 보라구요? 댓글 2 박현수 (xinhwa) 02-23 7097 0
78 답변글 [re] [응답] 사실은 ... 안쓸랍니다.. 02-25 5051 1
77 답변글 간단한 반박 지나가다 02-23 5529 4
76 답변글 그렇게 좋게 좋게 봉인할 그런 일 아닙니다 댓글 1 EngManiac 02-23 5957 0
75 답변글 일부분은 맞는 말씀이십니다.. 김진구 (tigers33) 02-23 5367 1
74 답변글 주변 사람들에게 물어보세요. 댓글 7 공대졸업생 02-23 7162 2
73 답변글 한줄 답변에 대한 답변. 저도 공무원 02-23 6127 0
72 답변글 [응답] 사실은 ... 공무원 02-23 5497 1
71 답변글 1번과 2-1번에 대한 답변은 없네요? 그것이 중요한 질문인데. 저도 공무원 02-23 5957 2
70 답변글 합리적 사회의 최우선 과제...(행정관료는 법의 소비자다.. 따라서 법전문가일 필요가 없다.. 해당 부서에 … 댓글 3 안쓸랍니다.. 02-23 5495 2
69 왜 이런 게시판은 꼭 싸움이 날까요? 댓글 3 관전평 02-23 5232 1
68 [펌] 의사 그리고 직업별 불평등의 문제점 댓글 1 공대2 02-23 5560 0
67 [펌] 공대 후배들에게 하는 이야기 댓글 1 공대2 02-23 5343 1
열람중 기술사라는 제도를 아시는지요? 기술사 02-23 6441 0
65 왜 한국인을 수학을 못하는지 댓글 1 궁금이 02-23 6100 1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