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고시, 7급 공무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글쓴이
nowornever
등록일
2018-05-05 11:38
조회
2,622회
추천
0건
댓글
8건
안녕하세요.

우선 저는 현재 직장에 다니고 있구요...
신입사원이고 회사가 돈을 정말 많이 줘서 (1년 저축 최소 4000↑ 예상)
이 부분에 있어서는 정말 감사하지만, 워라벨 부분이 정말 고민이 됩니다.
물론 5, 7급 공직생활 또한 힘들다고 알고 있습니다. 야근 많이 하시더라구요.

하지만 제가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는
1. 현재 교대근무 돌고 있고 최소 5년 정도는 이 근무 패턴이 지속된다.
2. 교대근무를 도는데도 주 6일 근무 1일 휴무....
  공휴일이 많은 이번 달도 5일 쉬네요. 휴무 또한 하루 빼고는 모두 평일입니다.
3. 회사를 오래다니기도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제가 속한 부서(약 120~130명)에 50대 이상 분들이 한분도 없구요.
  45세 이상도 3명? 정도 밖에 없습니다.

적어도 주말에 단 하루라도 쉴 수 있고.. 교대도 안하시니까요. 정년은 보장되구요.
공부기간은 3년 잡고 있습니다. 그 안에 합격하지 못하면 9급으로 돌리려고 합니다.

네임벨류 있고 돈도 많이 주는 회사 나간다는게 참  겁이 나고
취업하고 정말 좋아하시던 부모님 생각도 많이 나네요.
항상 7시 칼퇴를 하시는 부모님을 보며 자라온 저로서는  첫 단추를 잘못 낀거 같기도 합니다.

선배님들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 이주남 ()

    기술고시 붙은 지인이 있는데요. 5급 공무원 칼퇴근 못합니다. 지금 받으시는 연봉 반토막 되요. 주말에 쉰다구요? 글쎄요 주말에도 출근하시던데요. 남의 떡이 커보이는 겁니다.

  • 댓글의 댓글 긍정이 ()

    반토막도 안되는듯 합니다....

  • mhkim ()

    공무원과 일반 기업은 도메인이 완전히 달라서 비교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리고 일반 기업도 하는 일에 따라서 워라밸이 엄청나게 다르듯이 공무원도 마찬가지입니다. 전 개인적으로는 2-30 대에게는 공무원은 권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정말 멀리 보면서 박봉을 견디면서 장차관을 노린다면 모르겠지만요. 일단 일반 대기업을 다니다가 공무원을 하면 보수가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비슷한 나이로 본다면 반도 채 안됩니다. 이게 생각보다 심각할수도 있는데요. 좀더 현실적으로 신중하게 생각하시길 바랍니다. 돈 벌어 놓고 나이들어서도 갈 기회가 있습니다. 자신의 일을 열심히하면서 기회를 끊임없이 모색한다면 분명 기회가 있을테고 그 사이에 돈도 모이니 신중하게 움직이시길 바랍니다.

  • 캠뉴튼 ()

    반토막에 박봉은 무슨 5공시절 얘기들을 하고 계시네요
    공무원 연봉 많이 올라서 현재 초임 3호봉 기준 4천 후반대 나와요
    거기다 연금혜택까지 하면 사기업 6천이랑 비슷한거 같은데요

  • 댓글의 댓글 긍정이 ()

    연금 때문에 추후 상쇄가 되고 근속연수 때문에 상쇄되는 부분이 있지만 반도 안되는게 맞습니다.

  • mhkim ()

    죄송한데요. 전 대기업 다니다가 5급 공무원하고 있습니다.  제가 받던거 반도 안돼요.

  • IE Boy ()

    5급 공무원 일 많아요... 삼전에 비하면 반 정도 받습니다.

    대신 정년보장에 공무원연금이 있습니다. 휴가 낼 때 눈치 안보고요.

    이 정도면 어떠신지..

  • mhkim ()

    공무원의 가장 큰 장점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전 대기업에 비교적 오래 근무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정년때까지 근무를 할 수 없다는 것을 걱정했습니다. (요즈음은 민주정부가 들어서서 대기업주들이 정부 눈치를 많이 봐서 쉽게 사람을 내보는것 같지 않습니다.이래서 민주화가 필요한가 봅니다.) 공무원 조직은 본인이 뇌물만 받지 않는다면 잘리는것은 전혀 걱정하지 않는게 약간의 충격이었습니다.

    기업에 있을때는 아무리 열심히 일을 해도 잘리는 것(명예퇴직이라고 순화해서 부르긴 하죠.)을 수도 없이 봐왔습니다. 갑자기 사람이 보이지 않는데 물어보면 명예퇴직했다고 하더군요. 소리없이 주위의 사람들이 사라지는 것을 보면 정말 공포를 느끼기는 하죠.공포영화와 별반 다를바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떠나려고 했던거고요. 아무도 모르게 차이기전에 먼저 차는 준비를 했죠. 운이 좋아서 옮기긴 했지만 대신 희생한것도 있죠. 그게 돈이죠.

    제가 이 사이트에서 많이 강조한게 있는데 가치관입니다. 본인이 어떤 사람인가를 물어 보는게 중요합니다. 어떤일을 하던지 정말 자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한 것을 우위에 두고, 그 결과에 책임을 질 생각을 한다면 결정은 정말 쉽게 됩니다. 결정이 따르면 실행은 저절로 되죠. 물론 원하는 데로 안될수도 있으니 몇가지 다른 계획도 세워야죠.

    솔직히 말씀드리지만 전 운이 좋은 경우입니다. 그냥 먹고 살만하고 직장생활의 남은 몇년간은 큰 걱정없이 다니는 곳으로 옮겼으니까요. 특수한 경우이긴 하지만 분명히 가능한 경우의 수입니다. 어떤 상황에 처해있어도 다양한 기회를 찾고 다양한 준비를 하시길 부탁드립니다. 기회는 어디에나 언제나 있다는게 제 지론입니다. 다만 깨어서 준비해야죠. 저도 당연히 다음 기회를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목록


취업/직장/스타트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과학기술인 전직제한 반대 투쟁 (2004년) sysop 11-11 14411 3
7797 삼성전자 설비기술 직무로 취업 후 직무 이동 산공과미 08-13 450 0
7796 퇴사한 회사 재입사에 대해서... 댓글 1 확마쎼리마 08-12 668 0
7795 모비스 연구소 선행연구 직무 관련 질문드립니다 reodavinc 08-05 385 0
7794 외국계에 경력으로 이직했는데 글로벌 대기업 CS 면접제의가 오네요. 한강라이더 07-31 688 0
7793 시스템 엔지니어 이직 관련하여 고민입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개발원 07-31 338 0
7792 생산운전과 엔지니어의 차이가 궁금합니다 댓글 2 dizl827 07-31 417 0
7791 26살에 군무원 준비하는거 댓글 3 wefndsk 07-31 738 0
7790 선배님들 [에너지공학과] 직종, 직무 고민 상담 부탁드립니다 야생족제비 07-31 285 0
7789 반도체 설계기사 댓글 3 07-30 641 0
7788 현대모비스 용인 마북 기술연구소 경험,현직 선배님께 질문 부탁드릴 수 있을까요 댓글 1 정자동힐싱키 07-23 560 0
7787 선배님께서는 인생의 방향을 어떻게 정하셨나요? 댓글 9 보틀 07-23 1433 0
7786 현대모비스&만도 현직자 분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rifle 07-23 450 0
7785 현대모비스 전동화사업부 직무/워라밸 관련 문의드리고 싶습니다. 댓글 1 정자동힐싱키 07-23 506 0
7784 삼성엔지니어링과 그외 EPC업체 관련 문의입니다. 댓글 2 plantguy 07-22 398 0
7783 하드웨어 개발직 이직 고민에 대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댓글 3 만두만두 07-22 544 0
7782 분말 야금 제조업 재직중입니다 00009393 07-21 256 0
7781 취업 관련 문의 댓글 11 김희서 07-20 1116 0
7780 현대제철 설비관리 직무커리어에 대한 궁금증이 있습니다. 영원한준비생 07-20 291 0
7779 조기유학 아이(G7 졸업)에 대한 진로 고민 : 해외 공과대학과 국내 공과대학 댓글 8 applekim 07-20 830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