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에서 스타트업 이직

글쓴이
동글동그리
등록일
2019-02-17 01:13
조회
2,795회
추천
0건
댓글
3건
미국생활 후 귀국하여 IT 대기업에 근무 중입니다.

보고를 위한 보고서 작성과 보고서 꾸미기,
실질적인 업무는 전혀 안하고 보여주기 업무만 하는 분위기 때문에
이직을 고려하던 참에 지인의 스타트업에서 오퍼가 왔습니다.

연봉, 근로시간, 사내문화 측면에서 파격적인 제안을 해왔고요.
제 박사 전공과 일치하는 곳이라 전문적인 경험도 쌓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막상 이직을 하려니 고민이 되어 다른 분들의 고견을 듣고자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루고 싶은 꿈이라면, 명퇴하기 전에 임원 아니면 적어도 팀장은 한번 해보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스타트업에서 쌓는 전문적인 업무경험이 더 중요할까요?
보고서만 잘 쓰는 바보라도 한국정서상 아직은 대기업에서 근무한 경험이 더 중요할까요?

이 외의 이유라도 스타트업으로 이직하게 되면 후회하게 될까요?

  • mhkim ()

    지금까지 많은 분들이 고민한 내용을 새로운 분이 고민을 하시는 군요. 대기업은 아시다시피 개인의 능력보다는 시스템에 기반한 곳입니다.  자신이 왜 대기업으로 갔는지를 생각한다면 쉽게 답이 나오지 않을까요? 장기적인 직업적 안정성과 어느 정도의 수입을 기본으로 하고 자신이 원하는 분야에 대해서 일을 할 수 있는 곳이 어디일까요? 아마도 자신의 전공과 꼭맞는 국책연구소가 아닐까요? 아니면 교수? 그 다음이 공기업정도 겠죠. 대기업은 그 다음 선택지겠죠. 이렇게 순서를 따지면 논리적으로는 쉽게 선택이 되겠죠. 하지만 아직 젊고 딸린 가족에 대한 부양의무도 적다면 선택의 기준은 달라 지겠죠. 사실 미래의 후회는 별 의미 없는 걱정입니다. 삼각김밥만 먹고 살아도 내가 좋으면 좋은 거죠. 너무 많은 것을 쥐려고 하거나 가지고 있는 것을 내려 놓기 싫어서 고민을 하는 거죠. 

    큰 수족관에서 산다고 해도 아무도 욕할 사람도 없고 바다로 나가서 상어밥이 되어도 자신의 선택입니다.  운좋게 미지의 새로운 대륙을 발견할 수도 있죠. 그 어떠한 선택도 자신의 삶입니다. 제가 이런 내용에 대해서 드리는 말의 결론은 거의 같습니다.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가 가장 중요한 선택점입니다. 사실 이런 기회가 와야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조금은 더 알 수가 있습니다. 현명한 선택하시길 바랍니다.

  • 돌아온백수 ()

    한국에서 보고서 꾸미기를 피할 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스타트업도 정부의 지원을 받게되면, 보고서 꾸며야겠죠?

    한국 R&D 문화의 문제는 다른 사회문제와 분리해서 보기가 어렵습니다. 사회 전반적인 합리화가 이루어지기 전에 R&D 부터 달라질거라 기대하시면 실망이 크겠죠.

    아울러, 이런 비합리를 안고서, 한국이 선진국대열에 들어섰다는 기적같은 사실을 무시해서도 안됩니다.

    만약, 만의 하나의 확률로, 한국 사회가 합리성을 가지게 된다면, 지금보다 1.5배에서 2배까지 성장은 저절로 이루어질겁니다.

  • 케이 ()

    - 부서마다 다르겠지만 대기업 팀장이면 보통 40대 정도 되시던데요, 그때까지 다니신다면 뭐..
    - 조그마한 기업들은 사내 보고서는 적어도 대외 보고서 꾸미는 건 매한가지입니다

목록


취업/직장/스타트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과학기술인 전직제한 반대 투쟁 (2004년) sysop 11-11 17659 3
7952 기술영업인의 사이버대학교 진학 새글 mogi 02-27 44 0
7951 회로설계 과정이 어떤식으로 이루어지는지 알고싶습니다. 그네후 02-20 134 0
7950 반도체 후공정 엔지니어의 커리어 관련하여 선배님들께 문의드립니다. 지나간다 02-13 234 0
7949 전자공학과 / 신소재공학과 반도체 취업 댓글 1 WODH 02-12 313 0
7948 전자공학과 스타트업 댓글 3 WODH 02-12 339 0
7947 올해 26살 항공전자정보공학과 3학년으로 편입하게 된 학생인데 미래 진로가 궁금합니다 댓글 5 WODH 02-09 319 0
7946 안녕하세요. 신소재공학 복수전공 고민중인 산업공학과 학생입니다. 댓글 2 IEsystem 02-03 248 0
7945 비전공자의 반도체 엔지니어 지원 가능성에 대한 질문입니다. 댓글 3 Limitless 02-02 478 0
7944 화공엔지니어 경력개발에 관하여(혹은 새로운 도전) 댓글 1 몰랑소 01-28 389 0
7943 반도체 Back-end 설계 분야의 현업과 미래에 대해 여쭤봅니다 일해라백엔드 01-26 410 0
7942 산업공학과 학생 품질관리직 질문있습니다. 댓글 2 IEsystem 01-22 279 0
7941 기계공학과 + c언어 + 머신러닝= ?? 댓글 4 2020 01-22 892 0
7940 플랜트 엔지니어 엑셀 연습? 댓글 3 두루루룹 01-05 658 0
7939 국내 공기업vs일본 대기업vs캐나다 중소,중견기업 조언 부탁드립니다.(기계공학) 댓글 4 프로고민러 01-03 1031 0
7938 반도체 공정엔지니어의 전망과 이직 댓글 2 JHYYY 12-23 1628 0
7937 내년에 지거국 기계공학과에 입학하는 고3입니다! 조언 부탁드려요 댓글 6 단비사랑해 12-14 1490 0
7936 플랜트 분야(기계) 취업관련 질문드립니다. BENGE 12-12 609 0
7935 물리학과 학부생은 여름방학을 어떻게 보내는게 좋을까요? 댓글 1 물리어네어 12-08 564 0
7934 통신분야 선배님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메브 12-01 64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