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로를 찾는 방법

글쓴이
길가다꽝
등록일
2017-02-14 11:39
조회
3,895회
추천
0건
댓글
1건
안녕하세요 대학교 학부생으로 현재 4학기 정도 다닌 학생입니다.
오늘 수강신청을 하는 날이라서 자연스럽게 전공필수 과목들을 집어넣고 남은 학점을 교양으로 채웠습니다.
얼마 전까지만해도 아무 생각 없이 대학에 와서 신나게 술마시며 연극하며 놀다가
이대로 가면 아무것도 하지 못할 거 같아 1년전부터는 학점을 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학점을 따야 뭔가가 될 거 같긴 한데, 뭐가 되고 싶은지에 대한 생각은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고등학교 때는 화학 관련 동아리를 하면서 마냥 화학이라는 과목이 좋아 대학을 지원해서 왔는데
오고 나서는 마땅한 진로를 생각해본 적이 없었습니다. 그냥 어떤 분야를 정해서 막연히 연구를 하고 싶다. 아니면 공헌을 하고 싶다. 이런 생각만 해왔었지 어떤 분야를 좋아하고 있는지 연구하길 원하는지 떠오르는 게 없습니다.

그래서 교수님들을 개인적으로 찾아가서 면담도 신청해보았지만, 교수님들은 각기 자신의 분야가 정말 좋은 곳이라고 설명해주셨습니다. 무엇이든지 열심히 할 자신은 정말 있지만, 그 무엇이 무엇인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은 꽤나 스트레스로 다가옵니다. 전공필수인 과목들을 몇 개 들으면서 한 생각도 마찬가지입니다. 다 각자 나름의 장점들을 가지고 있는 과목이지만 아직 기초이기 때문에 그런지 확 다가오는 맛이 없습니다. 어쩌면 모든 과목을 다 하고 싶은 욕심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앞으로 대학원에 진학하고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는 진로를 결정해야 할 텐데, 저에게 맞는 진로를 찾기 위해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노력이 구체적으로 무엇이 있을지 알고 싶습니다. 현재는 언젠가 필요하겠지 하고 영어 공부나 이전에 배웠던 전공책들을 잠깐 들여다보는 것 밖에 하지 않고 있습니다. 조금 더 진취적인 움직임을 위해서 지금 제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zhfxmfpdls ()

    연구직도 그냥 월급쟁입니다. 돈받고 자기 일하는 일종의 직업이라는 것이죠..
    '사회공헌' 단어 자체는 원래는 약간 다른 의미라.. '사회 기여'라는 말로 수정해 볼게요.
    사회기여를 할수 있는건 연구만 있는게 아닙니다.
    학사 출신으로 질좋은 제품 개발에 열중하시면 그거도 사회기여가 되구요,
    이세상 사회의 직업 구성원 하나하나가 안필요한 직업이 없습니다.
    환경미화원분들도 직접적으로 사회기여하시는 분들이구요,
    공무원도, 경찰도.. 사회기여하시는분들입니다.
    기업이든, 학교든... 어디든.. 어떤 직업이든.. 중요하지 않은데는 없어요.
    오히려 그에 비하면 연구분야는 직접적, 단기적인 사회 기여도는 낮은 편이기도 합니다.
    제가 드리고자 하는 말씀은...
    현실이 그러하니.. 일단은 명분을 중시하는것 보다는, 원초적으로...
    내가 왜 연구가 하고싶은지에 대해 한번 고민해보는 것이 어떨까요?
    학부생 수준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연구 방법이 있습니다.
    이른바 '발명'같은 것이죠. 한번 그런걸 체험해 보시고, 연구성향이 맞는지를 판단해 보는게 어떨까요?
    그리고.. 지금 뭘 딱히 연구하고싶은 분야도 없는데 막연히 대학원을 생각하기 보다는,
    일단은 전공공부에 충실하시는 것을 권유해 드리구요.
    전공을 대체로 다 듣고, 4학년1학기쯤에.. 어떤 분야를 연구하고 싶다. 라고 생각이 들면,
    그때 대학원을 결정해도 늦지는 않습니다.
    커리큘럼 전체를 이수했는데도, 뭘 연구하고 싶은지를 모르는 상황이 온다면..
    대학원 진학보다는 취업을 권유드립니다.

목록


진학/학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자기가 속한 실험실 연구환경 평가하기' beta2.3 댓글 79 sysop 09-29 58062 53
공지 학교 비교글 삭제합니다 댓글 7 sysop 11-11 13767 0
13639 대학원 진학에 관해 선배님께 조언을 구하고싶습니다. 새글 시바견 09-20 139 0
13638 공기업 선배님들 계신가요? 새글 닉네임1592 09-19 216 0
13637 대학원을 자퇴하고 싶습니다. 댓글 3 ....... 09-17 888 0
13636 난이도 쉬운 전자 학회 댓글 1 soilworker 09-17 427 0
13635 FPGA를 제작하는 수업을 듣게 되었습니다. 댓글 5 김희서 09-15 415 0
13634 박사 진학 고민 타라쥬 09-13 392 0
13633 취업하려는 기계과 학부생입니다 댓글 1 쮸쮸봉캔디 09-12 438 0
13632 기계과 후배에게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댓글 2 디올리비아 09-11 571 0
13631 안녕하십니까? 저희 대학 전자공학부 커리큘럼을 봐 주실 수 있을까요? DY1234 09-11 335 0
13630 영어 논문 작성시 구글번역기 활용관해서 댓글 3 대학원대학원 09-11 476 0
13629 비전공자가 기계분야에 진출하는 방법 댓글 1 티라노 09-03 438 0
13628 안녕하세요 기계과 선배님들께 조언을 얻고싶습니다! jucto 09-02 432 0
13627 보통 대학원 진학을 몇학년쯤부터 생각할까요 댓글 2 아차차하 08-30 1024 0
13626 블록체인 관련 질문 댓글 12 김희서 08-25 858 0
13625 바이오 프린팅 분야가 진로인 고등학생입니다. 댓글 4 트루베르 08-25 645 0
13624 삼성,하이닉스 vs 대학원 댓글 12 opp2 08-24 2141 0
13623 물리학을 전공하는 한심한친구를 보고 댓글 18 후회하는오리 08-23 2286 0
13622 중년인데 진로문의드립니다 댓글 3 김밥 08-22 1027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