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학위의 필요성

글쓴이
linc
등록일
2020-03-29 16:33
조회
2,235회
추천
0건
댓글
1건
안녕하세요. 코로나 때문에 전 세계가 혼란스러운데 어려운 시기에 서로 도와서 잘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현재 석사과정에 재학중인 대학원생입니다.

저는 학부 때부터 박사과정 유학을 가기위해서 여러 준비를 하다가, 학부 졸업학기에 유학 가기 위한 연구실적이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국내 석사에 진학한 흔한 학생입니다. 현재 유학 가기 위한 기본적인 준비(GRE, 토플, 학점, 논문)는 다 마친 상태이고 지원할 학교에 맞춰서 SOP(자기소개서)를 작성하고 있는데요, 준비하면서 유학에 대한 두려움과 회의감이 많이 들어서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제가 박사 유학을 가기로 결심했던 이유는 학문에 대한 호기심, 더 넓은 곳에 가서 공부해보고 싶은 욕구, 연구자로서 살아가고 싶다는 마음 때문이었는데요, 국내에서 대학원 생활을 하면서 여러가지로 제 한계를 느껴서 유학을 가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제가 석사 때 공부를 하면서 거의 혼자 생활했습니다. 연구실 사람들이 많지도 않았고, 있다고 하더라도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는 동료들이 아니어서 의도적으로 멀리 하지는 않았지만 가까이 지내지는 못했습니다. 그래서 하루에 다른 사람들과 대화하는 시간이 아예 없는 날이 많았습니다. 처음에는 공부만 열심히 하면 되겠지 생각하고 별 문제 아니라고 여겼지만,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제가 얼마나 외로움을 잘 느끼는 사람인지 처음으로 알게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제 과거의 인간관계도 되돌아보게 되고 학교 상담소에 찾아가서 선생님과 대화도 나누었습니다.

외로움과 더불어 연구에 대한 회의감도 생겼습니다. 수업듣고 논문 읽는 거 자체는 별로 힘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논문을 쓰는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고 완성은 했지만 그동안 했던 고생에 비해 성취감, 보람 이런 걸 느끼지 못했습니다. 제가 학부 때는 공부를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대학원에 와서 좀 더 전문적으로 공부를 하다보니까 제가 공부 체질이 아닌가 하는 의문도 들었습니다.

유학을 가게 된다면 지금보다 더 외로울 거고 공부하는 것도 더 힘들텐데, 유학가서 제대로 할 수 있을지 확신도 안 서고 부모님 은퇴문제도 겹쳐서 포기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습니다. 문제는 제가 박사학위를 따서 연구직으로 취업하는 길 이외에는 다른 길을 생각해보지 않아서, 국내 박사라도 해야되지 않나 고민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하게 된다면 지금 있는 연구실말고 다른 연구실에서 박사학위를 하고 싶은데, 그렇게 되면 최소 4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될 거 같아서 과연 이게 맞는 선택인지 고민입니다. 제가 전공이 AI여서 연구직으로 취업하려면 연구소에서 박사학위 이상의 경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석사학위로 취업을 할 수 있지만 그렇게 되면 researcher가 아닌 engineer가 돼서, 제가 과연 engineer로서 은퇴할 때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지 고민도 됩니다.

그래서 제 질문은 박사학위가 없어도 연구자로 살아갈 수 있는지 입니다. 어렸을 때 부터 연구자라는 직업을 갖고 싶어서, 이 길에 너무 집착하게 되었고 포기하는 게 어렵게 느껴집니다.

약간 우울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답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freude ()

    박사학위가 없어도 연구자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다만 오해하지 말 것은 박사학위를 갖고 있다 할지라도 기업에 가게된다면 엔지니어로서 구현의 일을 해야한다는 겁니다. 논문만 작성하는 연구가 아닌 구현을 통한 연구를 하게된다는 겁니다.

    Naver의 AI팀만 하더라도 연구하고 그 것을 구현한 논문을 많이 발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기술을 구현하여  실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박사과정 진학을 한다면 국내대학원도 좋지만 해외대학에 지원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석사와는 달리 박사 과정은 펀딩이 용이한 측면이 있습니다.

목록


진학/학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자기가 속한 실험실 연구환경 평가하기' beta2.3 댓글 79 sysop 09-29 74564 53
공지 학교 비교글 삭제합니다 댓글 8 sysop 11-11 20045 0
13934 안녕하세요! 청정에너지와 수소사회와 기계공학 댓글 1 태릉입구 04-01 393 0
13933 캐나다 이민 일자리 전망-바이오vs(석탄)에너지 minn 03-23 443 0
13932 전자전기공학과 세부 분야 조진웅 03-06 911 0
13931 화공 대학원 분야 아이좋아 03-01 650 0
13930 대학원 동역학 교재 댓글 2 붉은밭 02-26 716 0
13929 기계공학과 진로탐색 같이하실 분 구합니다! (Ch2_기업분석) 당태종 02-24 711 0
13928 진로 설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댓글 2 IEsystem 02-22 636 0
13927 기계공학과에서 컴공으로 댓글 3 말랑카카오버터 02-19 1174 0
13926 2차전지 쪽 방향을 희망하는 전자전기공학부 학생입니다. 댓글 3 하이이슝 02-17 784 0
13925 대학원 진학vs학사 취업 준비 (반도체 산업) 댓글 1 jggee 02-09 1253 0
13924 정출연, 대기업 취업에서 논문 갯수의 중요성 댓글 2 bdc000403 02-06 1110 0
13923 기계공학과 진로탐색 같이하실 분 구합니다! 댓글 2 당태종 02-01 873 0
13922 기계공학과 진로고민 댓글 5 파란소주 01-31 1338 0
13921 25살 공대 입시 도전해보려는 고민... 댓글 3 bahn613 01-27 1736 0
13920 올해 대학생이 된 아이의 학과고민을 들어주세요!! 댓글 4 대린이 01-19 1477 0
13919 대학원 진학 고민 도와주세요! 우석이 01-18 895 0
13918 4학년되는 학부생 수강신청 질문 댓글 1 Bayer04 01-18 934 0
13917 지방 국립대 재학 중인 컴공 학생 진로 질문..(편입) 댓글 1 홍건 01-14 139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