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온글:도정일/´대학원 미달´ 놀랄 일인가

글쓴이
요철발명왕
등록일
2002-10-22 21:27
조회
7,481회
추천
0건
댓글
11건
---아 시원하게 말도 잘한다.


서울대 대학원 박사과정 전기 모집에서 인문, 자연계열 기초학문 분야와 농생물학 분야 학과들에서 미달 사태가 벌어졌다는 소식이다. 국내 최고라는 서울대 대학원의 사정이 이러하다면 다른 지방 대학이나 사립대학 대학원에서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는 충분히 짐작할 만하다. 이런 미달 사태가 의미하는 것은 간단히 두 가지다. 하나는 국내 대학원에 진학해서 공부를 계속하겠다는 이른바 국내파 학문 후속세대가 해마다 감소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국내 학문 토대의 현실적 붕괴가 시작되었다는 사실이다.


▼대학-정부-사회 ´무대책 경쟁´▼

이런 사태는 이미 여러 해 전부터 예상되어온 것이어서 새삼 충격을 줄 뉴스는 아니다. 충격이 있다면 대학원 지망자 감소와 학문의 국내 토대 붕괴를 충분히 예견하면서도 정부, 사회, 대학이 지금까지 아무 조치도 취한 바 없다는 사실, 말하자면 내외에 자랑할 만한 ‘무감각의 능력’ 그 자체이다. 이 무감각의 능력을 잘 발휘하고 있는 것은 대학, 정부, 사회의 3자이다. 우선 대학들은 국내파 학위 소지자를 채용해주지는 않으면서 해마다 학생은 모집해서 대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이것은 무감각을 넘어 ‘위선’의 차원이다. 졸업해봐야 갈 곳 없는 사람들을 길러내기 위해 대학원을 운영한다? 이유는? 대학에 대학원이 있어야 한다는 알량한 이유, 대학원 운영으로 학교 경영수지나 맞추자는 계산, 교수들이 대학원 과정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런 이유의 어느 것도 학문의 국내 토대를 위한 배려는 담고 있지 않다.


필자는 국내 대학원이 모두 망해서 단 한 사람의 지망자도 없는 사태로까지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머잖아 그런 날이 올 수도 있다. 생각해 보라. 국내 대학원에서 학문 후계세대가 되겠다고 나서는 것이 폐인(廢人)되는 확실한 길일 때, 그리고 청춘을 바쳐 공부한다는 것이 이 대학 저 대학 뛰어다니는 고달픈 시간강사 되기의 확실한 초대장(招待狀)일 때, 어떤 바보가 대학원엘 가겠다고 나설 것인가? 내가 보기에 국내 대학원은 소수의 국학 부문을 빼고는 모두 문 닫는 것이 옳다. 그나마 아직 진학자들이 있어 대학원이 연명하고 있는 것은 우리 젊은이들이 그만큼 순수하기 때문이거나 학문 열정이 높아서다.


정부는 입으로는 기초학문 육성을 말하면서도 기초학문이 발전하기는커녕 살아남기조차 어려운 연구-취업환경과 사회적 조건들을 만들어 온 장본인이다. 지금 전국의 대학에서의 정신상태는 “이거 해서 돈 되냐?”라는 단 하나의 질문에 지배되고 있다. 이 질문의 진원지는 단연 우리 정부다. 금방 회수될 가시적 성과, 응용기술, 직업인 양성에만 고등교육의 목표가 있다는 듯이 정책을 만들고 대학을 압박하고 교육 목표를 왜곡시켜, 안 그래도 제 정신 못 차리는 우리 대학을 시장바닥으로 만들어 온 것이 우리 정부이기 때문이다. 고위 정책 관리들 중에는 “국내 대학원이 꼭 필요한가, 공부할 사람은 유학 가면 되지”라며 이것도 ‘세계화시대의 현실’이라 주장해 온 사람들이 없지 않다. 그들의 논리에 따르면 학문의 ‘국내 토대’란 어불성설이고 필요하지도 않다. 이런 나라에서 대학원이 망하지 않고 잘되기를 바랄 수 있겠는가.


▼활용못할 인재 뭐하러 뽑나▼


입으로는 ‘기본이 있는 나라’와 ‘기초가 선 사회’를 열심히 말하면서도 사실은 기초가 뭐고 기본이 뭔지 모르는 것이 우리 사회다. 나는 그렇다고 확신한다. 더러 아는 듯한 순간이 있다 해도 그런 순간이 우리의 사회적 정책결정, 행동, 가치, 태도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하므로 모르는 것이나 진배없다. 한탕주의, 빠른 성공, 모방, 집단 추수주의, 유행병 같은 질병들이 하도 강해서 진득하게 기초를 다지고 기본을 놓고 길게 미래를 준비하는 능력은 발휘될 길이 막막하다. 이웃 일본이 금년에 기초과학 부문에서 노벨상 수상자를 두 명이나 냈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으면서도, 어디에 어떻게 투자할 것인가는 생각하지 않는 것이 우리 사회다. 이런 사회에서 어떻게 기초학문이 뿌리내리고 자랄 수 있으랴.


나는 국내 대학원이 어서 문 닫고 폐업하는 것이 그나마 위선과 자기 모순을 줄이는 길이라 생각한다. 우리의 학문 후계세대에는 참 미안한 얘기지만.


도정일 경희대 교수·영문학·문학평론가






  • 인과응보 ()

      정말 시원합니다. 길러냈으면 책임을 져야지요.^^

  • 박병훈 ()

      맞는 말이군요.. 그러나 대학원이 망할일은 없을듯 싶습니다. 저희 선배들을 보면 취업이 안되어서, 피신처로 대학원을 많이 가더군요.. 제가 4학년때는 저희 과 정원의 반정도 인원으로 대학원 정원을 늘리더군요.. 국내 박사가 부족하다면, 그 사람들을 길러내는 교수님들이 부족한거 아닌가요?

  • 허크 ()

      대학원 다니고 있습니다만 학교쪽은 수지맞추려고 운영하는 것 같습니다. 교수님들은 값싼 인력 부릴수 있고요... 깨달은 것은 누구에게도 의지말고 혼자서 공부든 미래든 개척해 가야한다는 거죠. 중요하고 커다란 깨달음 이었습니다..

  • 눈먼… ()

      빨리 이런 상황이 바뀌어야 하는데...흠.. 언젠가는 바뀌겠지만. 그때가 언젤지. 암튼 대학원생 여러분들, 교수를 위해서 일하지 말고 자신을 위해서 일하세요...솔직히 뭐 교수가 별건가요..독한 맘 먹고 공부 조금 더해서 지식 팔아먹는 월급장이일뿐. 다들 먹고 살일 걱정하는 소시민들 아니겠읍니까?,

  • 개혁하자 ()

      유학가서 공부열심히 해서 귀국한다고 했을 때 자신의 학문적 성과를 이어받을 제자가 없다면 국내 학문의 발전은 요원할 것입니다. 국내 대학원을 발전시키고 대학원생들의 진로에도 각별한 신경을 써야할 것입니다.

  • song ()

      맞습니다. 안타갑게도 아직도 이런 생각( 대학원은 교수를 위해서 존재하고 대학원생이 어떻게 되던말던 알바아니다)라고 생가하는 하는 사람들이 많은게 현실이죠.

  • song ()

      우리나라도 대학원생이 주인공이 되는 대학원이 되어야지, 이건 뭐 시다바리 뼈빠지게 하고 나중에 남는것은 고학력 실업과 사회의 냉대등등... 정말이지 교수들 자기 자식들은 다 유학보내고, 이공계 보내지 않으면서 눈먼 시골아이 자기 밑으로 들어 오라는 꼴이니...

  • 공대캡틴 ()

      대학원을 마치며 가장 자기에게 이득이 되는거는 머니머니해도 이거라고 생각이 드는군여...바로 학위논문 쓸정도, 그리고 논문지 한개정도 쓸정도 하고,나머지는 밥먹고 살기위한 준비여..영어공부많이 하고, 자격증도 따구.프로그램 실력도 늘리고..이것이 공도리가 살길이라는 생각이, 아..물론 사이사이 교수님 눈밖에 안나게 요령껏 살고, 석사위에 군림하려는 몇몇 몰지각한 박사과정들 표안나게 무시하면서 살아야죠..헤헤...

  • 김성욱 ()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교수(!)들이 문제일지도... 일단 교수 평가를 확실히 해서 해고하는 정도까지는 와야지, 그 때부터 교수들 역시 열심히 움직이고, 그 밑에서 학생들 역시 배울 수 있는 터전이 조성되지 않을지... 연구비나 프로젝트 비는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제도상으로 강하게 정부는 해야겠고, 여튼 경쟁력이 없는 이유를 빨리 파악해서 경쟁력이 생기게 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은데... 거 참...

  • 김성욱 ()

      여튼 이공계가 이렇게 된 것에는 교수들의 책임도 많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대학 경쟁력은 결국 교수들이 높여야 하는 것일텐데.

  • 김성욱 ()

      기업들은 구조조정이다 뭐다 해서 살을 빼는데 대학이 살을 안 빼니 현실의 결과가 돌아온 것이라고 봅니다.

목록


취업/직장/스타트업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과학기술인 전직제한 반대 투쟁 (2004년) sysop 11-11 21548 3
7989 회사를 계속 다녀야 할지 고민입니다 댓글 2 팜워터스 10-03 1127 0
7988 33살에 석사 신입이 가능할까요? 댓글 2 단구 04-30 4097 0
7987 학부졸 반도체 엔지니어로서의 삶 댓글 3 재료돌이 04-04 6358 0
7986 중견기업생각중인 기계과학생 따면 좋은 기사자격증 뭐가있을까요 무백 09-07 2846 0
7985 CAE해석 직무는 학부졸업생은 힘든가요?? 댓글 1 기계공학꿀잼 07-21 3689 0
7984 기계설계나 기구설계 하시는 분 계신가요? 댓글 2 cation0413 07-18 3872 0
7983 기구설계직에 관해 이것저것 궁금한것 질문드립니다 댓글 1 jiwo8324 05-19 4896 0
7982 캐나다에서 기계공학 전공자로서 정착하는 방법이 있을까요? 댓글 2 soult 04-09 4771 0
7981 자동차 업계에 있으신 선배님들 질문이 있습니다. 댓글 3 asd123 03-26 4130 0
7980 파운드리 회로설계 eule 03-19 4404 0
7979 화학박사 국내 회사 어디가 좋을까요? 댓글 2 소냐 02-28 4574 0
7978 선배님들 질문입니다 댓글 2 cation0413 02-18 2290 0
7977 대기업 취업 후 전문직 준비 가능할까요? 댓글 3 구웃잡 02-14 4900 0
7976 조선해양공학 전망 어떤가요? 댓글 3 우물우물 01-01 6753 0
7975 반도체 공정과 회로설계중에 전망이 더 좋은 쪽, 이직이 더 쉬운 쪽은 어디일까요? 댓글 2 델레 12-19 14264 0
7974 반도체 대기업 퇴직 후 대학원 진학 / 한전 취업 상담드립니다. 댓글 4 소소 12-10 8575 0
7973 박사학위받고 반도체관련 대기업 연구소 취업하신 분들께 질문이 있습니다. 전자토끼 12-06 4566 0
7972 간절히 답변 원합니다) 마이너 3사 완성차 회사 vs 글로벌 30위 부품사 댓글 3 고루 11-15 4134 0
7971 잠이 안와서 진로 상담 부탁드려요... 댓글 7 owkljf 09-29 764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