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초전도체 소동과 ‘국뽕’ 과학

글쓴이
최성우
등록일
2024-02-14 22:59
조회
689회
추천
0건
댓글
2건
최성우의 과학기술 온고지신①

지난 2023년 여름, 우리나라 연구자들이 LK-99라 명명한 세계 최초의 상압상온초전도체를 만들었다는 주장은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큰 관심과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애초 학계와 언론에서는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지만, 상당수 대중은 노벨물리학상은 따논 당상일 뿐 아니라 우리나라를 세계 최고 선진국으로 이끌 수 있는 획기적 기술이라며 섣부른 기대감과 흥분을 쏟아내었다.
그동안 매우 낮은 온도에서만 구현할 수 있었던 초전도체를 상온에서도 구현할 수 있다면,  기초과학에서 대단한 업적이자 산업적 응용 가능성의 측면에서도 획기적 성과임이 틀림없을 것이다.
그러나 해당 논문이 공개된 후 세계 각국에서 이루어진 재현 실험을 바탕으로, 저명 저널 <네이처>는 불순물의 영향으로 인해 초전도체와 유사한 듯한 성질을 보였을 뿐이라고 발표했다. 한국초전도저온학회가 구성한 검증위원회 또한 지난 2023년 12월에 ‘LK-99가 상온상압초전도체라는 근거는 전혀 없다’라는 결론을 내리고 관련 백서를 발간·배포했다.
이로서 한때 우리 대중에게 부푼 꿈과 기대를 선사했던 상온초전도체 소동은 결국 일장춘몽으로 끝나는 듯하나, 그동안 여러 심각한 문제점을 노출하면서 우리 사회 전반적으로 되짚어보고 철저히 반성해야 할 숙제를 남겼다.

속칭 ‘국뽕’이라 지칭되는 애국주의적·민족주의적 감성이나 긍지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닐 것이다. 우리나라 과학기술자가 세계적인 업적을 내고 이를 바탕으로 우리 과학기술과 산업 경제가 큰 발전을 이룰 거라는 기대감 역시 문제될 것은 없다. 그러나 그것이 지나쳐서 과학 이론에 개입하려 들거나 그 객관성과 진리성마저 오염시키려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것일 뿐 아니라 무척 위험스러운 일들마저 초래한다.
20세기 초에 독일의 과학자 뢴트겐이 발견한 X선이 크게 주목받은 이후, 프랑스 과학자 르네 블랑들로는 또 다른 선인 N선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재현 실험에 성공했다는 프랑스 과학자들의 논문이 쏟아졌다.
그러나 검증 결과 영국과 독일의 과학자들은 거의 확인하지 못했던 N선이란 결국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논문을 냈던 수많은 프랑스 과학자들은 ‘실은 나도 정확히 보지는 못했다’라고 뒤늦게 실토했다. 프랑스 과학자들은 그릇된 애국주의 때문에 착시현상과 집단 환각에 빠져 있었던 것이다.
20세기 전반기에 영국에서는 필트다운인 사건이라 불린, 인류 조상 화석을 가짜로 만들어서 속인 유명한 과학사기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000년대 초에 일본에서는 숱한 구석기 유적 발굴로 ‘신의 손’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던 고고학자가, 실은 오랫동안 가짜 유물을 미리 묻어놓고 파낸 것으로 밝혀진 충격적인 일이 있었다.
쌍둥이처럼 유사한 두 사건 역시 그릇된 애국주의가 그 배경이었다. 인류 조상 화석과 구석기 유적이 주로 프랑스와 독일에서만 발견된 반면에 ‘해가 지지 않는 나라’라 뽐내던 영국에서는 나오지 않았다. 일본인들은 전곡리 유적 등 한국에서도 나온 구석기 유적이 일본에 없을 리가 없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2007년, 한 아마추어 과학자가 주창한 이른바 ‘제로 존 이론’이 세계 물리학계에 혁명을 일으킬 획기적 이론으로서 노벨물리학상도 확실하다고 어느 시사 월간지가 대서특필한 일이 있었다. 검증에 나선 국내 입자물리학계에서는 ‘단순한 숫자 놀음일 뿐, 물리학적 가치가 전혀 없다’고 일축했지만, 일부 지도급 과학기술자들마저 우리 고유의 동양사상적 기반과 직관에 의거해 물리학을 혁신할 가능성이 있다고 부화뇌동하는 비상식적 태도를 보였다.
상온초전도체 소동에서 논문의 검증에 나선 과학자들과 비판적 입장의 전문가들에게 시기 질투에 눈먼 한심하고 무능한 자들 또는 매국노라는 비난과 폭언이 쏟아진 것 역시 지난 황우석 사태 당시의 데자뷔를 보는 듯하여 씁쓸하기 그지 없다. 과거의 역사적 사건들로부터 뼈아픈 반성과 교훈을 제대로 얻지 못한다면, 앞으로도 어리석은 행태를 반복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최성우 과학평론가
 서울대 물리학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하고, LG전자 연구소 선임연구원을 거쳐 중소기업연구소장 등을 역임하며 연구개발과 컨설팅 업무를 수행했다. 현장 과학기술인들의 단체인 한국과학기술인연합의 공동대표와 운영위원으로 오랫동안 활동했다. 과학기술정책에도 관심이 많아서 대통령 자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 과학기술부 정책평가위원, 교육과학기술부 과학기술정책민간협의회 위원 등 정부의 정책 자문에도 참여해 왔다. 과학평론가로도 활발히 활동해 여러 일간신문, 잡지, 온라인 매체 등에 과학칼럼을 연재하고, TV 과학채널의 논평 코너에 출연했고 한국사이버대학교 겸임교수를 지냈다. 저서로 『과학사 X파일』, 『상상은 미래를 부른다』, 『과학은 어디로 가는가』, 『대통령을 위한 과학기술, 시대를 통찰하는 안목을 위하여』와 공저로 『과학향기』 등이 있다.

< 교수신문 2014. 2. 14 > 

* 이미지1: 상온초전도체라 주장하며 국내외에서 큰 논란을 낳았던 LK-99의 모습 (사진 출처: 위키미디어)
** 이미지2: N선을 검출했다고 주장한 논문의 해당 이미지

  • 빨간거미 ()

    좋은 글 감사합니다.
    그래도 황우석 사태 때보다는 여러 방면의 얘기들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더욱 더 냉정하게 바라보게 되겠죠.
    사회라는 것이 이런 과정들을 경험해야 성숙하게 되나 봅니다.

  • 댓글의 댓글 최성우 ()

    관심에 감사 드립니다...    물론 상온초전도체 소동은 (정부까지 얽혀서 국가적 스캔들로 비화했던) 황우석 사태만큼 혼란스럽지는 않았습니다.  언론들도 처음에는 비교적 차분하고 신중한 논조였고요...
    그러나 한편으로는 더욱 우려스러운 점들도 있었다고 봅니다.  즉 엉터리 유튜브 동영상이나 SNS 상의 무분별한 주장들에 부화뇌동해서 특정 업체의 주가가 급등하는 현상 등은 지난 황우석 사태 때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논문공개 사이트인 '아카이브'가 (의도와는 달리) 악용될 수 있다는 문제점을 노출한 것인데, 상세한 것은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논하겠습니다...

목록


과학기술칼럼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901 메타버스가 맥을 못 추는 이유는? 최성우 04-02 207 0
1900 상온초전도체, 상온핵융합, 그리고 아카이브 최성우 03-13 364 0
열람중 상온초전도체 소동과 ‘국뽕’ 과학 댓글 2 최성우 02-14 690 0
1898 물 없이 견디는 동식물과 레퓨지아 댓글 1 최성우 03-30 2829 1
1897 빙하 코어라는 차가운 타임 캡슐 최성우 03-11 2384 1
1896 타임캡슐과 같은 물 최성우 02-28 2232 1
1895 갈수록 심해지는 가뭄과 홍수 최성우 02-19 2213 0
1894 가상수와 물 발자국 댓글 4 최성우 01-29 2681 0
1893 물을 둘러싼 국제적 분쟁 최성우 12-30 2178 0
1892 동식물과 물의 상호작용 최성우 12-26 2108 0
1891 물과 생명체의 진화 최성우 12-22 2174 0
1890 제임스웹 우주망원경의 특징 - 우주망원경의 세대 교체 댓글 3 최성우 11-29 2928 0
1889 2021년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특징 최성우 10-28 2937 0
1888 새롭게 각광 받는 해조류 최성우 10-25 2546 0
1887 가장 검증된 탄소 흡수 - 식물의 광합성 최성우 10-18 2465 0
1886 태양 지구공학적 방법은? 댓글 2 최성우 10-11 2622 0
1885 이산화탄소의 다양한 활용과 저장 최성우 09-28 2485 0
1884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직접 포집 최성우 09-23 2628 0
1883 엑스프라이즈 카본 리무벌 최성우 09-13 2383 0
1882 외골격 로봇의 선구자 최성우 08-31 273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