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1학년생의 고민입니다.

글쓴이
고민쟁이  (118.♡.210.233)
등록일
2009-08-25 12:57
조회
4,055회
추천
0건
댓글
1건

수의대를 다니고 있는 학생입니다.

아직 1학년이기 때문에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는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물리학과에 진학하여 연구를 하는 것이 꿈이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고딩이 그렇듯 점수에 맞는 대학에서 선택권이 주어지자 주변 사람들의 반응, 조언에 따라서 생각에도 없던 수의대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나에게 흥미가 있는지 아니면 적성에 맞는지 따위는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그저 여기서 공부만 하면 전문 자격증이 나오고 힘든 세상살이 먹고살기 편해진다는 주변에서의 유혹과 생각에, 원서를 넣는 그 기간의 너무 짧은 고민시간동안 떠밀려가 버렸던 탓이지요.


그러나 와서 생각해보니. 이것이 정말 내가 행복할 수 있는 길인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리학과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것 같아요. 그래서 정말 힘들었습니다. 어쩌면 방황을 했었다는게 더 좋은 표현일거 같습니다.

그래서 이것저것 돌아보았습니다. 그랬더니 더 마음이 착잡해지는 것은

물리학에 대한 열정은 있으나
순수과학에서 잉여인력이 되지 않을만한 실력이 있는가.

생각해보니 그런게 있었다는 지표로 삼을만한게 있었나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소위 특목고(과학고)를 나온것도 아니고.
딱히 두드러지는 물리,수학실력이 있던것도 아니며.
어떠한 관련된 상을 타본적도 없고..
단지 있는 것은 물리학이라는 학문의 매력에 빠진 열망 뿐.

이런 내가 물리학과를 가서 열심히 하면 무엇이 될런지?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의 그 살벌한 학문적 경쟁 속에서 살아남지 못하고 결국에는 전공과 상관없는 곳으로 빠져버리게 될런지?
정말 하고 싶었던 연구는 못하고 리플에 달리는 농담으로는 살벌한 초끈치킨집과 빅뱅뻥튀기를 튀길지.
그리고 다시 물리학과를 가면 남보다 1-3년(조기졸업자도 있으니..) 뒤쳐져서 경쟁에서 이길 수 있을지

이러한 생각이 드니까 너무나도 힘들더군요. 자괴감이 들기도 하면서 학문에 대한 열망이 그저 지적허영이 아니었는가 하는 생각에 잠을 못이루기도 했구요.

도전하려는 마음이 없는 것은 아니나 천재처럼 선두에 서지 않으면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없을 수 있다는(전공과는 무관한 초끈국수 등등..) 위험성과 안정적 삶을 영위할 수 있을지에 대한 생각을 하다보면 계란으로 바위를 깨려는 생각인가 아닌가를 판단하지 않다가는 지금의 저보다 불행해진다는 것을 마음에 두지 않을 수 없더군요.
특히 순수학문 같이 선도하는 사람이 모든것을 해버리는 분야에서 좋지않은 뇌와 뛰어난 실력이 없으면... 대다수는 잉여가 되버린다는 그러한 생각이 머리에서 떠나질 않는군요.

천재가 아닌 저도 학문과 열정을 가지고 관련된 일을 하면서 행복하게 사는것이 가능한지 질문을 해봅니다.
  • 이다도 () IP : 211.♡.203.34

      판사,검사,변호사,의사 이런게 좋은데요



손님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0166 압전소자를 이용하여... 댓글 1 문혜리 09-22 4519 0
10165 우동과 짜장과 짬봉의 싸움은 이렇게 시작하지... 싸이짱개 09-17 4729 0
10164 GPS의 치명적 약점,사고의 원인이 GPS때문인 예도 있다.(GPS위성의 추락이 있었음) 댓글 4 사고 막기 위한 방법 09-15 4416 0
10163 마찰력 질문이요 댓글 4 lalala 09-11 4429 0
10162 “과학을 키우는 건 동경과 로망 … 돈키호테가 되어라” 2008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마스카와 도시히데 댓글 1 동경과 로망을 가져라 09-04 4843 0
10161 비밀번호잃어버렸는데 이민영 08-30 7116 0
열람중 대학교 1학년생의 고민입니다. 댓글 1 고민쟁이 08-25 4056 0
10159 반도체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댓글 2 ohyear 08-12 4325 0
10158 고요한 혁명 암의 정체 댓글 1 히포크라 07-25 6954 0
10157 작년에 한국의 노벨상 후보가 3명이 있었다. 댓글 1 한국 노벨상후보 3명 07-08 8098 0
10156 '원우'를 아십니까? 댓글 1 한자도우리글이다 06-29 4983 0
10155 직장선택에 대한 조언부탁드립니다. 댓글 1 선택 06-26 4223 0
10154 비밀번호를 분실했습니다. 손님 06-19 4352 0
10153 강등조치 이후 회복조치는 없나요? 댓글 1 손님 06-09 4132 0
10152 제302회 과학기술정책포럼 & 미래전략포럼 댓글 3 미래학 05-20 4546 0
10151 녹색 과학기술 그리고 대안 강연회를개최합니다. 댓글 2 시바리트 05-18 4815 0
10150 신성장동력 스마트 프로젝트 신규지원 댓글 3 05-12 5028 0
10149 서울지식재산센터 전문가 POOL 모집공고 댓글 1 MIR: 05-11 4357 0
10148 이제 곧 여름이네요 네로 05-10 4124 0
10147 벤베니스트의 네이처에 실린 동종요법 논문을 검증할 수 있다.(물의 기억설) 동종요법의 원리 04-03 483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