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동과 짜장과 짬봉의 싸움은 이렇게 시작하지...

글쓴이
싸이짱개  (61.♡.119.79)
등록일
2009-09-17 11:14
조회
4,728회
추천
0건
댓글
0건

"... 근데 왜 댓글들을 달다보면 글이 이렇게 언쟁/논쟁 식으로 갈까요? "

이런 의문이 드시는 분들을 위해 퍼온 글입니다

----------------------------------------------------------------------------------------

 A: "어제 중국집 가서 짜장면 시켜 먹었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평범한 문제 제기)

B: "짜장면이 뭐가 맛있어요? 우동이 훨 맛있지"
(평범한 반론)

C: "우동이요? 에이, 우동보다는 짜장면이죠. 돼지고기도 들어가고."
(재반론, A의 의견에 합류)

D: "짜장면에 돼지고기라면 우동에는 해물이죠. 맛을 안다면 역시 우동!"
(재재반론, B의 의견에 합류. ?을 안다면.. 이라는 말 나왔음)

A: "님, 그럼 우동 안 먹는 사람은 맛을 모른단 말인가요?"
(말꼬리 잡기 시작)

B: "그만큼 우동이 낫다는 거죠. 에이, 짜장은 느끼해서.."
(상대가 좋아하는 것을 깎아내림)

C: "님께서 짜장면에 대해서 잘 모르시는군요. 제가 설명해 드리죠.
(잘 모르시는군요.. 나왔음. 지식과 데이터, 증거, 등등 늘어놓기 시작)

짜장면의 출생지는 인천이다.
1883년에 생겨났다. .....
소스가 남았지만 향토짜장면은 채를 썰기 때문에 젓가락질이 쉬워 그릇이 깨끗하다.


간짜장-- 춘장에 물과 전분을 넣지 않고 그냥 기름에 볶기만 하면 간짜장이 된다.
옛날짜장보다 조금 더 기름지고 짜장과 면이 따로 나온다.

삼선짜장-- 새우, 갑오징어...

아시겠죠? 짜장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시면서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D: "님의 글 잘 읽었습니다만 토를 달자면, 손덕춘씨 아닌가요?"
(옥의 티 찾기, 흠집내기)

A: "손덕춘씨 맞습니다. 그리고 그게 뭐가 중요한가요? 본질을 아셔야죠."
(본질 얘기 나왔음, 깔보기 시작)

B: "님들 얘기 잘 들었습니다. 근데 말투가 좀 기분 나쁘군요."
(말투 물고 늘어짐)

C: "기분 나쁘다뇨? 시비 건 건 그쪽 아닌가요? 맛도 제대로 모르면서."
(책임 전가. 상대 무시)

D: "시비? 말이 너무 지나친 거 아냐? 사사건건 가르치려구 들자나!"
(반말 나왔음)

C: "어쭈? 어따 대고 반말이야? 너 몇 살이야?"
(나이 얘기 나옴)

A: "C님, 참으셈, 잘 돼봤자 고딩이에요."
(동조. 중고딩 비하발언^^)

D: "고딩? 당신은 몇 살인데?
내 참, 군에 갔다와서 직장 다니다 별꼴을 다 보네 에이 18"
(욕설 출현)

A: "18? 왜 욕을 하고 그래? 진짜 기분 JOT같이.."
(더 심한 욕설 출현)

B: "그쪽에서 욕 나오게 하자나! 택도 아닌 짜장면 같고 사람을 우습게 봐?"
(책임 전가. 한번 더 깎아내림)

C: "택도 아닌 짜장면? 18 당신 좋아하는 우동보다는 100배 1000배 나아!"
(욕설, 말꼬리잡기, 비교발언)

E: "님들, 싸우지 마셈, 둘 다 맛있는 음식이자나요"
(말리는 사람 등장)

D: "님들도 아시겠지만 우동이 훨 낫잖아요? 근데 저 맛도 모르는 @#$% 들은..."
(의견 동조 호소)

F: "난 짬뽕이 맛있던데..."
(엉뚱한 논제 제기, 이런 사람 꼭 있음)

A: "F님, 지금 짜장면 우동 얘기 중이니 짬뽕은 끼어들지 마시길..."
(말 막음)

C: "맞아요, 껴들 때 껴 들어야지, 주제도 모르고.."
(그 사람마저 비하, 무시)

F: "뭐라고? 아...18 싸우지 마라고 좀 웃겨 볼라고 그랬더니,
짬뽕을 무시하는 거야?"
(발끈)

E: "님들 싸우려면 밖에 나가서 싸우세요!"
(나가란 말 나옴)




손님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0166 압전소자를 이용하여... 댓글 1 문혜리 09-22 4519 0
열람중 우동과 짜장과 짬봉의 싸움은 이렇게 시작하지... 싸이짱개 09-17 4729 0
10164 GPS의 치명적 약점,사고의 원인이 GPS때문인 예도 있다.(GPS위성의 추락이 있었음) 댓글 4 사고 막기 위한 방법 09-15 4416 0
10163 마찰력 질문이요 댓글 4 lalala 09-11 4429 0
10162 “과학을 키우는 건 동경과 로망 … 돈키호테가 되어라” 2008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마스카와 도시히데 댓글 1 동경과 로망을 가져라 09-04 4843 0
10161 비밀번호잃어버렸는데 이민영 08-30 7116 0
10160 대학교 1학년생의 고민입니다. 댓글 1 고민쟁이 08-25 4055 0
10159 반도체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댓글 2 ohyear 08-12 4325 0
10158 고요한 혁명 암의 정체 댓글 1 히포크라 07-25 6954 0
10157 작년에 한국의 노벨상 후보가 3명이 있었다. 댓글 1 한국 노벨상후보 3명 07-08 8098 0
10156 '원우'를 아십니까? 댓글 1 한자도우리글이다 06-29 4983 0
10155 직장선택에 대한 조언부탁드립니다. 댓글 1 선택 06-26 4223 0
10154 비밀번호를 분실했습니다. 손님 06-19 4352 0
10153 강등조치 이후 회복조치는 없나요? 댓글 1 손님 06-09 4132 0
10152 제302회 과학기술정책포럼 & 미래전략포럼 댓글 3 미래학 05-20 4546 0
10151 녹색 과학기술 그리고 대안 강연회를개최합니다. 댓글 2 시바리트 05-18 4815 0
10150 신성장동력 스마트 프로젝트 신규지원 댓글 3 05-12 5028 0
10149 서울지식재산센터 전문가 POOL 모집공고 댓글 1 MIR: 05-11 4357 0
10148 이제 곧 여름이네요 네로 05-10 4124 0
10147 벤베니스트의 네이처에 실린 동종요법 논문을 검증할 수 있다.(물의 기억설) 동종요법의 원리 04-03 4832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