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세대로서의 저의 고민

글쓴이
고민남
등록일
2002-02-23 20:48
조회
6,773회
추천
4건
댓글
1건
저는 요즘 무척 고민이 많습니다. 저는 3년전 대학을 졸업했지만 지금 경력은 2년을 조금 지난 상태입니다. 직장생활을 지금 하고는 있지만 급료라든지, 기타 외부환경에 있어서 지금의 직장에는 별다른 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더 나은 직장으로 가기위해서 저 나름대로는 열심히 노력하였습니다. 퇴근후에도 영어를 계속해서 750점대까지 올려놓았지만 그렇게 힘들게 공부해도 더 나은 회사들은 마치 철의 요새처럼 난공불락입니다. 그래서 지금 그만둬버리고 영어점수 더 올리고 기타 제2외국어 성적을 향상시켜서 다른곳으로 가야할지 아니면 여기를 계속 다니면서 해야할지... 다른 곳에서 일하시는 분들도 다들 마찬가지 심정일 것입니다. 제가 졸업할 때에는 괜찮은 회사들어가기가 무지하게 어려웠기 때문에 그만그만한 직장에서 저와 같은 고민을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실 것입니다. IMF전에는 기계과 출신이라면 대기업에서 서로 데려갈려고 했었는데 이젠 정 반대현상이 나온것이죠. 저의 고민은 지금 직장을 그만두면 2년 경력인데 그 경력으로 토익향상시키고 제 2외국어를 해 두면 제가 원하는 조건의 대기업체에 취직이 될까요? 지금은 너무 괴로운 상황입니다. 사회선배님들 도움말씀 부탁드립니다.
  • 익명좋아 ()

      그 정도 영어실력이면 해외 취업을 알아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자유게시판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29 답변글 그건 그렇습니다만.... 댓글 5 통신돌이 02-23 6372 1
28 현실을 인정하자. 댓글 3 lg 02-23 7531 7
27 이공계인들의 처우문제 댓글 1 이공 02-23 7112 7
26 답변글 방송국은 과학기술 천대 현상 주범. 행동하자 과학인 과학자 02-23 7645 4
25 답변글 발생우선주의 와 출원우선주의 포닥 02-23 7673 6
24 답변글 울 교수님의 말씀으로는 공대생 02-23 7894 4
열람중 IMF세대로서의 저의 고민 댓글 1 고민남 02-23 6774 4
22 왜 기술고시인력을 작게 채용하는지 ??? 댓글 1 이공계2 02-23 9012 6
21 답변글 그건 정부내에서 기술관료 홀대 때문입니다 공대생 02-23 7791 8
20 답변글 행정관료들을 불신하는 이유..... 댓글 2 이공계2 02-23 7814 5
19 '고독한 조선의 천재' 장영실과 정약용을 기억하며 댓글 5 신동호 02-23 9637 14
18 답변글 약간의 지적 사항 한마디 02-23 6822 9
17 답변글 내용 없습니다. 일반인 12-22 4311 0
16 답변글 내용 없습니다. 일반인 12-22 5076 0
15 [펀글][한겨레게시판] 노블리스 오블리제(궐기하라 공학도여 영광의 날은 올것이다!!) 댓글 6 공대생 02-23 7172 8
14 한겨레 이공계 기피 게시판 이슈 모음 와이키키브라더스 02-23 8469 9
13 답변글 빠진것이 있네요. 댓글 1 추가 02-23 7343 7
12 답변글 [re] 노무현은 저에게도 열열한 희망이었습니다 Armstrong 05-23 9662 0
11 중국産 밀물.세계는지금 '공급과잉'.한국공업의 미래는? 비참하다! 공도리 02-23 9104 6
10 답변글 과연 중국은 얼마나 버틸까... 댓글 1 포닥 02-23 8084 8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