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에세이] 친구 따라 강남 가지 않기 [2008. 10. 20 한국일보]

글쓴이
scieng
등록일
2008-10-31 11:39
조회
3,749회
추천
0건
댓글
0건

[사이언스 에세이/10월 20일] 친구 따라 강남 가지 않기

최성우 한국과학기술인연합 운영위원


이 달 초 일본에서는 과학부문 노벨상 수상자가 무더기로 나오는가 하면, 그에 앞서 중국에서는 선저우(神舟) 7호가 우주 유영에 성공했다는 보도 등을 접하면서 주변의 지인들이 필자의 생각을 묻곤 한다.

물론 최근 중국의 우주 과학기술 개발은 괄목할 만한 측면이 있으나, 그 이면의 정치적 배경 등도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 일본과 유럽의 선진 각국들이 꼭 중국보다 우주 과학기술이 뒤떨어져서 그 동안 유인 우주선을 쏘아 올리지 못한 것은 아닐 것이다. 올림픽 개최와 마찬가지로 우주개발 역시 '중국의 위대함'을 과시하려는 당국의 의도와 관련 효과 등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사실 우주개발 자체가 옛 냉전시대의 체제 경쟁 등에서 비롯되었던 정치적 배경을 간과하기 어렵다. 첫 인공위성 스푸트니크1호 발사와 인류 최초의 유인 우주비행 성공 등 우주 분야에서 잇달아 옛 소련에 뒤진 미국은 국가적 자존심마저 상처를 입었다고 여기면서 이후 우주개발에 막대한 비용과 국력을 쏟아 부었던 것이다. 결국 미국은 1969년 7월에 사회주의 진영보다 앞서서 인간을 최초로 달에 보내는 데 성공했지만, 그에 대한 비판과 뒷말도 많았다.

최근 중국의 우주 유영 장면도 가짜 여부 논란에 휩싸인 듯한데, "인간은 달에 간 적이 없고 모든 것이 조작되었다"는 식의 황당한 음모론이 한때 고개를 들었던 것도 바로 그러한 정치적 배경 등을 지적하고자 했던 의도가 아니었나 싶다.

현대 과학기술의 특징 중 하나인 이른바 거대과학(Big Science), 즉 수많은 과학기술인과 연구기관들이 동원되고 거액의 비용이 투입되는 대규모의 종합적 연구개발 형태 역시 군산학복합체제 등 정치경제, 군사적인 배경과 따로 떼어서 생각할 수 없다. 거대과학이라는 용어 자체가 미국의 핵무기 개발계획 추진과 함께 생겨난 것을 보면 더욱 그렇다.

우리나라도 새로 출범한 교육과학기술부에 '거대과학'을 지원하는 부서가 따로 설치된 바 있다. 우주개발, 핵융합기술, 가속기 관련 부문 등은 아무튼 우리 입장에서 거대과학이라 불릴 만한 중요한 것들이다. 그러나 한정된 자원을 더욱 효율적으로 투입하여야 하는 우리로서는 그 의미와 발전 전략 등에 대해 보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면밀히 검토해야 할 것이다.

거대과학과 군산학 복합체제의 원조 격인 미국마저도 1993년 당시 추진 중이던 세계 최대 규모의 초전도 슈퍼 입자가속기(Superconducting Super Collider; SSC)의 건설을 중단하고 프로젝트 자체를 폐기했던 사실을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 표면 상의 이유는 예산 부족이었겠지만, 실은 옛 소련의 해체와 냉전 종식에 따라 '잠재적 군사 관련' 부문에 과도한 연구개발비를 투입할 필요가 없다는 정치적 고려 때문이었음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요즘처럼 나라 안팎의 경제 상황이 혼란스러울 때일수록 국가의 미래를 위한 중ㆍ장기적인 과학기술 발전 계획과 전략은 한층 더 중요해진다. 그런데 이번 일본 출신의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3명이 모두 입자물리학 분야였다는 데에서, 우리도 입자가속기를, 그것도 충돌형 거대 입자가속기를 꼭 건설하자는 황당한 주장이 고개를 들지 않을까 우려된다. 과학기술계 안팎의 합리적인 토론과 합의 없이 '친구 따라 강남 가기' 식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 ⓒ 인터넷 한국일보 >

목록


언론보도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187 [사이언스에세이] 뒷전에 밀린 과학기술정책 [2009. 3. 16 한국일보] scieng 03-25 3768 0
186 [사이언스에세이] 고려 청자와 이솝 우화 [2009. 2. 16 한국일보] scieng 03-25 3402 0
185 [사이언스에세이] 과학관, 자연사박물관, 그리고… [2009. 1. 12 한국일보] scieng 03-25 3488 0
184 'SCIENG 과학기자상` 박방주 기자 [2009. 1. 9 디지털타임즈] scieng 03-25 3647 0
183 [사이언스에세이] 난무하는 사이비 과학기술 [2008. 12. 15 한국일보] scieng 03-25 3446 0
182 [사이언스에세이] 과학기술인이 보는 금융위기 [2008. 11. 17 한국일보] scieng 03-25 3423 0
181 서울 지하철 환기구 풍력발전 추진…학계 “공학적 난센스” 반박 [2008. 11. 8 경향신문] scieng 03-25 5179 0
열람중 [사이언스에세이] 친구 따라 강남 가지 않기 [2008. 10. 20 한국일보] scieng 10-31 3750 0
179 [사이언스에세이] 나침반, 신기전(神機箭), 핵무기… [2008. 9. 22 한국일보] scieng 10-31 3433 0
178 [사이언스에세이] '천재 과학자'에 대한 오해와 선입견 [2008. 8. 11 한국일보] scieng 10-31 4005 0
177 [사이언스에세이] 고유가 시대의 반복되는 해프닝 [2008. 7. 14 한국일보] scieng 10-31 3443 0
176 인력 없는 '겉만 과학관' 우려 [2008. 4. 4 문화일보] scieng 10-31 3800 0
175 [기고] 과학기술혁신 총괄 기구가 필요한 이유 [2008. 1. 24 한겨레신문] scieng 01-24 5236 0
174 새 정부 ‘과학기술정책’ 논란 확산 [2008. 1. 24 한겨레신문] scieng 01-24 5192 0
173 잇단 기술유출… 이직, 동작그만! [2007. 5. 29 문화일보] scieng 01-24 5691 0
172 [과학이만난사회] 수백조원대의 가치 있다? ‘부풀리기’식 과학기술보도 [06/05. 12 한겨레신문] scieng 07-14 6185 0
171 수백억 IT연구소= '한국인이란 굴욕감' [06/04. 21 조선일보] scieng 04-28 6593 0
170 우주인 배출사업 전시성 논란 [06/04. 05 내일신문] scieng 04-28 5354 0
169 [과학이만난사회] 남의 나라 우주선 타는 한국 우주인, 무슨 소용이람? [06/03. 31 한겨레신문] scieng 04-11 5295 0
168 '줄기조작' 분노끓은 과학계 이번엔 경징계에 화났다 [06/03.24 한국일보] scieng 03-28 5525 0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