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국내기업 '글로벌 아웃소싱' 바람 ; 큰 일이군요

글쓴이
김덕양
등록일
2003-11-07 05:31
조회
5,460회
추천
33건
댓글
0건

 여력있는 기업들은 아웃소싱이나 공장이전등을 통해서 해외로 피난가고, 나머지는 그냥 국내에서 무너지는 분위기로 가는 것인지...쩝.

-----------------------------------------------------------------------------------------

[기업] 국내기업 '글로벌 아웃소싱' 바람

[속보, 경제] 2003년 11월 06일 (목) 18:06
 
 국내에 진출한 한 다국적기업 한국지사에 근무하고 있는 A씨는 최근 중국을 다녀왔다. 출장 목적은 회사 기능의 일부를 중국으로 아웃소싱하기 위한 사전 조사. A씨는 “본사에서 비용절감을 위해 중국으로의 아웃소싱을권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어 의사소통이 자유로운 재중 동포들을 접촉한 A씨는 이들이 사전교육만 받는다면 아웃소싱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시기를 늦추기로 했다. “당장 발생할 한국지사의 실업 문제를 해결할 대책이 없다”는 이유에서였다.'글로벌 아웃소싱’ 바람이 국내에도 서서히 불어오고 있다. 글로벌 아웃소싱이 활발한 미국은 수년 사이에 일자리 250만개가 사라진 상황. 때문에 글로벌 아웃소싱이 본격화할 경우 한국 사회에 미칠 파장이 만만치 않을것으로 보인다.지구촌 차원의 구조조정 아웃소싱(outsourcingㆍ외주)은 기업경영에 필요한 기능을 제3자에게 위탁해 조달하는 업무처리 방식. ‘글로벌 아웃소싱’은 필요한 기능을 해외에서 충족시키는 것으로, 결국 일자리와 자본 등의 해외 이전을 의미한다.

IBM, GE 등을 시발점으로 글로벌 아웃소싱 붐이 거세게 일어난 미국의 경우 2001년 3월부터 올 10월까지 글로벌 아웃소싱으로 사라진 일자리만 250만개. 상당수 기업들이 정보기술(IT) 지원 등 사무 분야를 인도 등으로옮겼기 때문이다.

특히 인도는 이공계 전공 석ㆍ박사만 연간 20만명 가까이 배출되고 있는기회의 땅. 이들 대부분 영어 구사력까지 갖추고 있으면서도 인건비는 미국의 10분의1에 불과해 순식간에 미국 기업 내에서 미국인들의 일자리를뺏고 있는 것이다.

뉴욕시립대 로버트 립시 교수는 “글로벌 아웃소싱이 비용절감 차원에서시작됐지만, 선진국과 개도국간 주력 산업이 나뉘는 지구촌 차원의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글로벌 기업들은 글로벌 아웃소싱을 해야만살아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불어오는 아웃소싱 바람 국내기업도 서서히 글로벌 아웃소싱에 눈을 돌리고 있다. 국민은행 김정태 행장은 최근 기업설명회(IR)에서 콜 센터의 중국 상하이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특히 IT 기업을 중심으로 고객관리, 연구개발(R&D) 등 일부 기능을 중국으로 이전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현지조사를하고 있는 기업도 많다”며 “적어도 2년 안에 움직임이 본격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로벌 기업의 반열에 올라 선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일부 기업들도갈수록 규모가 커지고 있는 해외법인의 물류 및 R&D 기능을 현지에서 아웃소싱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아웃소싱기업협회 관계자는 “8월 자체 조사에 따르면 아웃소싱을 활용하고 있는 국내 기업은 무려 68.9%에 이르렀다”면서 “한동안 국내 기업에서는 아웃소싱에 대한 거부감이 많았는데, 지금은 많이 의식이 바뀌고있다”고 말했다.
 

목록


타분야진출

게시판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추천
907 갈길은 정말 멉니다^^ 댓글 6 Quantum chemist… 12-13 5195 0
906 [매경] 인도: 엔지니어, 의사보다 더 번다 댓글 2 김덕양 12-11 7443 0
905 [동아]중국의 이공계 현장교육 댓글 4 김덕양 12-09 5248 32
904 [동아]박원재/미래투자 앞서가는 일본 김덕양 12-09 4607 32
903 연구실 정했습니다.. 댓글 2 Quantum chemist… 12-06 5513 27
902 “나노 바늘 이용하면 물방울이 잘 굴러요.” 美 UCLA 김창진 교수 댓글 11 쉼업 12-03 9122 32
901 이것도 경력인가요? 댓글 3 Quantum chemist… 11-29 5578 25
900 아래있는 직업별 연간소득 중에서.. 댓글 3 ysy 11-24 5912 30
899 주요국 주요 대학 인터넷 접속자수 순위 추이 비교 댓글 3 박훈 11-23 6070 28
898 포닥자리 인터뷰를 마치고 (생물의 경우) 댓글 5 000 11-22 14196 30
897 [펌] 댓글 5 김덕양 11-22 6731 35
896 외국 박사, 변리사, 외국 변호사 - 굴지 기업의 연봉 및 근무 시간 비교 댓글 12 박훈 11-17 22165 61
895 1시간 동안 5개 총영사관에 전화 걸어 보기 댓글 5 준형 11-13 6458 34
894 [NYT] Highest-Paid U. Presidents; 총장 월급 100만불 상회~ Simon 11-11 5164 31
893 Dr. 000 댓글 7 000 11-11 5314 33
892 [제 42 회] 바이오 이야기 - HGP (후편) Simon 11-10 5667 30
891 미국 직업별 연간 소득 비교 댓글 23 박훈 11-08 9605 33
열람중 [한국일보] 국내기업 '글로벌 아웃소싱' 바람 ; 큰 일이군요 김덕양 11-07 5461 33
889 [펌] 동부문화재단, 내년부터 해외유학 장학지원: 연 5만달러 수준 댓글 8 김덕양 10-29 7163 31
888 [한겨레] 대학생 수입’에 정부·대학이 함께 나섰다. 댓글 12 김덕양 10-29 5039 34


랜덤글로 점프
과학기술인이 한국의 미래를 만듭니다.
© 2002 - 2015 scieng.net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